애들레이드 버스터미널에서 앨리스 스프링스(Alice Springs)로 가는 그레이하운드에몸을 실었다. 20시간 30분이 걸리는 대장정이었다. 땅이 넓은 캐나다나 미국에서 버스를 타고 12시간 정도는 여행을 해보았지만 20시간 이상은 솔직히 너무 지루했다. 더구나 장거리버스에 와이파이가 터지지 않아 무료하기 짝이 없었다. 앞자리에 앉은 프랑스 청춘남녀가 수시로 키스를 해서 그것으로 눈요기를 하며 시간을 보내는 수밖에 없었다. 차창 밖에는 밤새 비가 내렸다. 깜깜한 새벽에 오팔 산지로 유명한 쿠버 페디(Coober Pedy)에 도착했다. 날씨가 너무 뜨거워 호텔 등 생활공간을 지하에 지어 놓았다는 곳이다. 그래서인지 도심은 윤곽을 알아보기도 어려웠다. 달리는 버스에서 아침을 맞았다. 날이 밝아지자 주변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온통 붉은 땅 위에 누런 풀이 자라고 포장도로도 붉은 색이었다. 말라(Marla)에서 아침을 먹고 오후 2시 반이 되어서야 앨리스 스프링스에 도착했다.

 

아웃백(Outback)이라 불리는 황야 한 가운데 위치한 앨리스 스프링스는 센트럴 오스트레일리아를 대표하는 도시로 호주 정중앙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구는 24,000명이다. 아웃백이라 하면 호주 내륙에 있는 건조한 사막 지역을 일컫는다. 땅은 무척 넓지만 인구는 희박한 지역이다. 이 지역을 체험하려는 사람이라면 필히 앨리스 스프링스를 거치게 된다. 그레이하운드에서 내려 크지 않은 도심을 구경하며 걸었다. 어디를 가겠다는 마음도 없이 발길 닿는 대로 여기저기 돌아다녔다. 볼만한 것이 많지는 않았지만 아웃백에 있는 도시인만큼 나름 독특한 분위기를 풍겼다. 토드 몰(Todd Mall)과 토드 스트리트(Todd Street)를 따라 미국의 서부시대를 연상시키는 건물들이 눈에 들어왔다. 서울까지 6,832km 떨어져 있다는 이정표도 보였다. 락 투어(Rock Tour)에서 다음 날 출발하는 아웃백 투어를 신청하고 그 옆에 있는 락 바(Rock Bar)에서 맥주 한 잔 곁들여 저녁 식사를 했다.




그레이하운드 버스를 타고 20시간이 넘게 황무지를 달려 앨리스 스프링스로 이동했다.












미국의 서부시대를 연상시키는 도심 풍경을 호주 한 가운데 위치한 앨리스 스프링스에서 만날 수 있었다.






토드 스트리트에 있는 락 바와 락 투어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7.04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시간 버스타고 이동하시는 것은 정말 고역이셨겠어요~ 그나마 앞에서 그런 핫?한 커플이 있어서 다행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