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를 데리고 나선 산행에 회사 동료 한 명이 동행했다. 노바 스코샤에 있는 지인 중에 유일하게 산을 좋아하는 분이다. 계절이 이미 6월로 접어들어 산에는 신록이 우거졌다. 온통 초록색으로 뒤덮인 숲으로 들어서자 숨통이 탁 트이는 기분이 들었다. 사방 푸르름에 눈은 또 얼마나 시원했는지 모른다. 강아지도 기분이 좋은지 천방지축으로 숲 속을 뛰어다녔다. 캐나다에선 산길이라 해도 강아지를 그냥 풀어놓지는 않는다. 목줄을 해서 데리고 다녀야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데 산을 걷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목줄을 풀어 버렸다. 야생화도 많이 눈에 띄었다. 특이한 모습을 지닌 핑크 레이디 슬리퍼(Pink Lady Slipper)가 가장 먼저 보였고, 꽃망울 형태의 빨간색 꽃과 만개한 노란색 꽃은 형태가 같은 것을 보아선 킹 데블(King Devil)이 아닌가 싶은데 100% 확신할 수는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