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프 쉘프 네이처(Cliff Shelf Nature) 트레일에는 물기가 많아 숲이 형성되어 있었다. 붉으죽죽 한 가지 색으로 도배한 듯한 황무지에 이런 녹색 숲이 있다니 이 또한 얼마나 신기한 장면인가. 꼭 칠면조 같이 생긴 조류 한 가족이 숲으로 먹이를 찾아 나왔다. 대장의 지휘 아래 줄을 지어 이동을 한다. 숲 속에서 풀을 뜯는 사슴도 눈에 띄었다.

 

 

 

 

시다 패스(Cedar Pass)를 지나 캐슬(Castle) 트레일 입구에서 일몰이 시작되었다. 이 트레일은 배드랜즈 국립공원의 속살을 볼 수 있는 코스로 그 길이는 16km에 달한다. 하지만 우리는 시간에 쫓겨 이 트레일을 몇백 미터 걷는 것으로 만족할 수밖에 없었다. 산 꼭대기에 햇살이 남아 바위를 붉게 물들인다. 도로 건너편에 있는 포실(Fossil) 트레일도 한 바퀴 돌았다.

 

 

 

 

 

 

 

 

 

 

파노라마 포인트에 이르자, 산 꼭대기를 붉게 물들인 마지막 빛 한 줌을 담으려는 사진작가들 몇 명이 삼각대를 펼쳐놓고 있었다. 석양을 등지고 촬영에 여념이 없는 그들 모습이 오히려 아름답게 다가왔다.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는 그들의 감동이 내게 전해오는 듯 했다. 석양을 배경으로 제각각 다른 모습으로 서있던 젊은이 몇 명이 또 다른 모델이 되어 주었다.

 

240번 도로를 타고 다시 월로 빠져 나왔다. 64km에 이르는 도로를 달려 배드랜즈 국립공원의 속살을 돌아본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 국립공원의 노스 유니트(North Unit)에서도 극히 일부만 본 것이다. 규모가 더 큰 남쪽 배드랜즈는 아예 둘러볼 엄두도 내질 못했다. 나머지는 다음 기회에 보자 마음을 먹었다. 시간이 허락하면 다시 한 번 오고 싶은 곳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