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몰아 허리케인 리지(Hurricane Ridge)로 향했다. 경사를 오르는 도중에 전망대가 나와 잠시 차를 세웠다. 바로 아래로는 포트 에인젤스가 내려다 보이고 후안 데 푸카(Juan de Fuca) 해협 건너로는 밴쿠버 아일랜드(Vancouver Island)도 보였다. 심심한 풍경에 변화를 주려는 듯 어린 사슴 한 마리가 경사지에서 우리를 빤히 내려다 보는 것이 아닌가. 우리를 마중나온 것은 아니겠지만 우리는 그렇게 여기기로 했다. 다시 차를 몰아 허리케인 리지로 올랐다. 터널 몇 개를 지나야 했다. 여기에도 방문자 센터가 하나 세워져 있었다.

 

허리케인 리지는 해발 1,598m에 있는 전망대로 보면 된다. 꼭대기까지 차로 오를 수 있어 올림픽 국립공원을 찾는 사람이라면 예외없이 찾는 곳이다. 리지에 오르면 사방으로 펼쳐진 파노라마 풍경이 대단하다. 올림푸스 산을 위시해 울퉁불퉁한 연봉들이 사방을 둘러싼 모습에서 고산에 올라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난 이런 높이까지 차를 가지고 올라오는 것에 대해선 좀 불편하게 생각한다. 산에 도로를 내고 아스팔트를 까는 행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라고나 할까. 그런 내가 차를 몰아 이 산악도로를 이용해 허리케인 리지에 올랐으니 이 얼마나 이율배반적인 행동인가.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9.26 0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도로가 없으면 평생 정상에서 보는 멋진 경치를 감상하지 못할 사람이 많을텐데요..
    크게 훼손하지 않는다면 괜찮을 것 같은데 아니시죠?

    • 보리올 2014.09.26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이유로 도로를 놓고 케이블카를 설치하곤 합니다. 이런 사안은 훼손 여부도 중요하겠지만 사람의 시각이 아닌 자연의 시각에서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런 도로 타는 것이 늘 유쾌하지만은 않지요.

  2. Justin 2014.10.12 0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과 캐나다 환경 보호 정책이 많이 다르진 않지요? 그러고보면 밴쿠버 근처에서 스키장이 있지 않는 이상 산 높이 도로를 놓은 곳은 없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