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대평원 지역에 속하는 사스캐처원으로 들어서 리자이너(Regina)에 도착했다. 사스캐처원의 주도인 리자이너는 프랑스어로 여왕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예전에는 와스카나(Wascana)라고 불리다가 1882년 대륙횡단철도가 이 도시를 지나면서 이름을 바꾸게 되었다. 당시 캐나다 총독 부인이었던 루이스 공주가 그녀의 어머니 빅토리아 여왕을 기려 도시명을 바꾼 것이다. 그 때문에 퀸시티란 별명을 얻었다. 리자이너에서 하루 묵고 아침에 숙소를 나서 와스카나 센터로 갔다. 인공 호수를 둘러싸고 공원을 조성해 놓은 곳인데, 호숫가를 따라 산책하기에 아주 좋았다. 호수 건너편으론 대리석으로 만들었다는 주의사당이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공원 한쪽에 있는 로얄 사스캐처원 박물관(Royal Saskatchewan Museum)은 안에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안내도 없이 문을 열지 않았고, 어렵게 찾아간 왕립 기마경찰대 박물관(RCMP Centennial Museum)도 시간이 너무 이르다고 문이 닫혀 있었다.  

 

건물 외벽에 29개 벽화를 그려 놓은 무스 조(Moose Jaw)도 철도 개통으로 1882년에 세워진 도시다. 이 도시는 1920년대 미국에서 금주법이 시행되어 술을 만들 수 없자, 그 유명한 알 카포네(Al Capone)가 여기서 술을 만들어 시카고까지 밀수를 했다고 알려져 있다. 카포네의 이름을 딴 어느 모텔에는 1920년대 승용차를 전시하고 있었다. 11번 하이웨이를 타고 대평원을 가로질러 서쪽으로 달렸다. 사람들은 일자로 곧게 뻗은 하이웨이를 운전하는 것이 지루하다고 했지만, 난 그 지루한 풍경이 좋았다. 언제 이렇게 푸른 하늘과 누런 들판만 있는 곳을 달릴 수 있단 말인가. 절기가 맞지 않아 지평선 너머까지 펼쳐진 밀밭을 볼 수 없다는 것이 좀 아쉽긴 했다. 사스캐처원 최대 도시라 일컫는 사스카툰(Saskatoon)은 시내까진 들어가지 않고 외곽에 있는 와누스케윈 헤리티지 공원(Wanuskewin Heritage Park)을 여기저기 둘러보는 것으로 대신했다.


사스캐처원 주로 들어서며 주 경계선에 세워진 표지판을 카메라에 담았다.



인공 호수를 품고 있는 와스카나 센터는 도심에 위치하고 있음에도 그 규모가 엄청 컸다.


와스카나 호수 건너편으로 사스캐처원 주의사당이 모습을 드러냈다.


로얄 사스캐처원 박물관은 문을 열지 않아 안으론 들어가지 못 하고 입구만 찍었다.



왕립 기마경찰대 박물관 또한 너무 시간이 일러 입장할 수가 없었다.






시카고 유명한 갱이었던 알 카포네가 술을 밀수해 갔다는 무스 조는 요즘 벽화 마을로 각광을 받고 있다.


맥 더 무스(Mac the Moose)라 불리는 9.8m 높이의 무스 상이 하이웨이를 달리는 차량을 무심히 내려다보고 있다.



11번 하이웨이의 데이비드슨(Davidson)이란 마을엔 커다란 커피포트와 바이올린 키는 농부가 조각되어 있었다.




사스카툰 외곽에 있는 와누스케윈 헤리티지 공원은 대평원 북부 원주민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곳이다.


 

대평원 지역에선 철도가 닿는 곳이면 이런 밀 저장창고, 즉 곡물 엘리베이터를 흔히 볼 수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19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평원을 보면서 운전하는 것이 바닷가를 보면서 운전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색깔만 다를뿐 끝없이 이어진 수평선에 위로는 하늘과 밑으로는 노란 바닷가가 펼쳐져있는 것이 아닐까요?

    • 보리올 2017.12.20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디에서 이런 광활한 지역을 운전해 보겠냐? 남들은 지루하다 하더구만 난 운전이 오히려 편하더라. 난 대평원 스타일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