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검색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2.21 [뉴질랜드] 퀸스타운 ⑴ (4)




다시 뉴질랜드를 방문하는 기회가 생겼다. 이번에는 한국에서 직항을 이용하지 않고 호주 시드니를 경유해 퀸스타운(Queenstown)으로 들어갔다. 퀸스타운에 도착해 공항 검색대를 통과할 때 텐트를 가지고 있다고 했더니 바로 정밀검사를 받으라 한다. 텐트는 병균을 들여올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을 하기 때문에 정밀검사 대상이기 때문이다. 라면과 햇반을 가져오면서 세관신고서의 음식란에 체크를 하지 않았다고 벌금을 먹을 뻔했다. 세관원이 고민을 하다가 그냥 돌려주었다. 혼자라서 픽업 차량을 부르지 않고 버스를 이용해 시내로 향했다. 분명 대중교통에 해당하는 시내버스였고 거리도 그리 멀지 않았는데 뉴질랜드 달러로 12불을 받는다. 뉴질랜드의 비싼 물가를 바로 실감할 수 있었다.

 

2월의 뉴질랜드는 여름이 한창이었다. 길거리엔 반팔 옷을 입은 사람들이 활기찬 모습으로 퀸스타운의 거리를 거닐고 있었다. 뉴질랜드 남섬에 있는 퀸스타운은 인구 15,000명을 가진 도시지만, 뉴질랜드에서 세 번째로 큰 와카티푸 호수(Lake Wakatipu)에 면해 있고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휴양지로 꽤나 유명한 곳이다. 북적이는 사람들을 헤치며 퀸스타운 몰을 가로질러 와카티푸 호수로 접근했다. 여기저기서 공연이 열리고 있었고 호숫가엔 주말시장도 열렸다. 그 주변을 거닐며 다시 만난 와카티푸 호수의 아름다운 경관에 절로 눈이 즐거웠다. 점심은 퍼그버거(Fergburger)로 해결했다. 소문 대로 양도 많고 맛도 있었다. 11.50불이란 가격이 전혀 아깝지 않았다. 주문을 받던 아가씨가 테이블을 돌며 맛이 어떤 지를 체크하는 장면도 있었다. 파인우드 로지(Pinewood Lodge)에서 첫날 밤을 묵었다.


이번 뉴질랜드 행은 호주 시드니에서 제트스타(Jetstar)를 타고 퀸스타운으로 들어갔다.




퀸스타운 상공에서 본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풍경


퀸스타운 국제공항에서 도심을 연결하는 시내버스



퀸스타운 곳곳에서 공연이 열려 시민들의 발걸음을 붙잡는다.



와카티푸 호숫가에서 열린 주말 시장엔 그림과 공예품이 의외로 많았다.





퀸스타운 몰을 지나 호숫가에 자리잡은 윌리엄 리스(William Rees) 동상과 추모탑에 닿았다.



와카티푸 호숫가를 거닐며 왜 퀸스타운이 뉴질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휴양지가 되었는지 알 수 있었다.




퀸스타운의 명물로 통하는 퍼그버거는 오직 퀸스타운에만 있다. CNN에서는 이 세상 최고의 버거라 불렀다.


하룻밤 묵은 파인우드 로지엔 30여 채의 건물에 다양한 종류의 숙소가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라우지니 2018.02.22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퀸즈타운을 보니 반갑습니다. 그곳의 퍼지버거가 그렇게 유명한지는 몰랐네요.^^;

    • 보리올 2018.02.22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퍼그버거는 늘 줄이 길어 인내심이 없으면 사먹기도 힘듭니다. 이번에는 붐비는 시간을 피해 성공을 했지요.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로 유명하시더군요. 주민보다 뉴질랜드 구석구석을 더 많이 아시겠던데요. 부럽습니다.

  2. justin 2018.03.15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그버거는 서비스 정신도 투철하네요! 제가 본 대부분의 햄버거집들은 주문해서 받으면 땡인데 괜찮냐고 물어봐주는 것만으로 버거가 더 맛있어 질 거 같아요~ 아버진 드론보다 더 높이 나는 비행기 항공샷이 있으시네요!

    • 보리올 2018.03.16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퍼그버거 점원이 보인 행동에 많은 감탄을 하고 있었다. 맥도널드에선 전혀 기대할 수 없는 고객 서비스 아니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