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경

[캠핑을 하며 뚜르 드 몽블랑을 걷다 ③] 사피유 ~ 쿠르마이어 프랑스에서 국경을 넘어 이탈리아로 가는 날이다. 여러 번 이 길을 지난 적이 있음에도 산 중에서 국경을 넘는 것은 늘 신기하다. 사피유에서 글라시에 마을(La Ville des Glaciers)로 가는 버스가 있는데, 하필이면 오늘따라 운행하지 않는다고 한다. 예상치 못한 5km를 더 걸어야 했다. 그것도 산길이 아니라 아스팔트 길을 말이다. 가끔 차량이 오고 가곤 했지만 아스팔트 길은 전부 우리 차지였다. 한 시간 넘게 꾸준히 오르막을 걸어 글라시에 마을에 도착했다. 이 마을은 해발 1,790m 높이에 있는 산골 마을로 축사 같은 건물 몇 채 있는 것을 봐선 목축으로 먹고 사는 듯했다. 여기서 다시 오르막을 타고 프랑스와 이탈리아의 국경인 세이뉴 고개(Col de la Seigne, 2516m)까지 올.. 더보기
뚜르 드 몽블랑(TMB) 3일차 ; 본옴므 산장 ~ 쿠르마이어 벌써 몽블랑 남쪽을 걷는다. 전체 일정 가운데 가장 길고 힘든 날이라 해서 출발을 서둘러 오전 7시에 길을 나설 수 있었다. 여기서 산 아래 글라시에 마을(La Ville des Glaciers)로 가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산장 바로 밑에 있는 계곡으로 내려서 사피유(Les Chapieux)로 간 다음, 거기서 버스를 타고 가는 코스인데 거리는 길지만 편한 코스다. 다른 하나는 본옴므 십자가 고개를 경유해 해발 2,665m인 푸르 고개(Col des Fours)를 오른 후 고도를 뚝 떨어뜨리는 것이다. 이 코스는 상대적으로 거리는 짧지만 오르내림이 심해 좀 힘이 든다. 대개 그 날의 일기 예보에 따라 코스를 선택하게 된다. 우린 푸르 고개로 오르는 코스를 택했다. 처음부터 오르막이 시작되었고.. 더보기
[유콘 여행] 톱 오브 더 월드(Top of the World) 하이웨이 이 하이웨이의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때, 캐나다 로키에 있는 동명의 주립공원이 떠올랐다. 톱 오브 더 월드 고원에 있는 톱 오브 더 월드 주립공원은 대부분 지역이 해발 2,200m를 상회하기에 그런 이름을 갖게 된 것이다. 그런데 유콘에서 도로에 붙여진 동일한 이름을 듣게 되니 순간적으로 호기심이 동했다. 어떤 이유로 그런 이름을 붙였을까, 설마 이름만 거창하고 실속은 없는 것은 아닐까 하는 궁금증이 일었다. 도슨 시티 위로 더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갈까 말까를 잠시 망설였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일단 가보기로 마음을 굳혔다. 과연 어떤 지형과 풍경을 지녔기에 이렇게 건방진 이름을 쓰게 되었는지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이 도로는 본래 도슨 시티에서 알래스카 테일러 하이웨이와 연결되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