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리팩스의 유명 이벤트 가운데 하나인 로열 노바 스코샤 인터내셔널 태투(Royal Nova Scotia international Tattoo)를 보기 위해 아이스하키 경기가 주로 열리는 스코샤은행 센터로 갔다. 1979년부터 시작해 매년 한 차례씩 열리는 태투 공연은 군악대나 의장대 같은 밀리터리 공연팀뿐만 아니라 민간 공연팀도 참여를 시키고 있어 다양한 면모를 보여준다. 세계 각국에서 초청한 공연팀도 많아 일종의 국제 행사인 셈이다. 예전보다 내용 면에서 훨씬 다양하고 드라마틱해졌다는 평이 많다. 그런 측면에서 다른 나라 태투 공연과는 구별이 된다. 아무래도 스코틀랜드 수도인 에딘버러에서 열리는 로열 에딘버러 밀리터리 태투가 유명한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 하지만 핼리팩스 태투도 에딘버러에 비해 명성은 좀 뒤지지만 규모는 대단한 편이다. 20065월부터는 핼리팩스 태투 행사에 로열이란 명칭을 쓸 수 있도록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윤허를 받았다.

 

태투의 기원은 좀 의외였다. 군악대나 의장대, 공연팀이 펼치는 공연을 일컫는 태투는 네덜란드 말 두덴탑투(doe den tap toe)에서 뒤에 두 단어를 차용했다. 두덴탑투를 우리 말로 해석하면 맥주 따르는 수도꼭지를 잠가라라는 의미다. 17세기 네덜란드에 주둔하던 영국군 기지에서 영외에 있는 선술집에서 맥주를 마시던 병사들을 급히 불러들이기 위해 드럼을 이용한 귀영 신호에서 유래되었다. 요즘엔 음악에 맞춰 행진하는 군대의 분열 의식으로 이해하면 된다. 핼리팩스 태투에 소개된 공연도 그 종류가 너무 많아 일일이 소개하기가 어렵다. 많은 공연팀이 화려한 복장을 하고 나와 밝은 조명 아래서 갈고 닦은 기량을 뽐냈다. 어찌 보면 비슷한 내용도 있는 것 같았다. 스코틀랜드 전통 의상을 입고 공연하는 백파이프와 하이랜드 댄스는 노바 스코샤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이었지만 여기서 다시 보니 그 수준이 달랐다. 그래도 압권은 마지막에 펼쳐진 대규모 군악 퍼레이드가 아닐까 싶다. 두 시간 반에 걸친 온갖 공연에 눈이 무척 즐거웠다.

 

       

핼리팩스 태투 공연이 펼쳐진 스코샤은행 센터

 

 

 

 

 

 

 

 

 

 

 

 

 

 

 

 

 

 

각종 공연이 쉴 틈도 없이 계속해서 펼쳐졌다. 화려하고 절도가 넘치는 공연에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크와콩나무 2019.10.01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2. Onepick 2019.10.02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맞춤형 영양제를 추천하는 스타트업 원픽입니다!
    본문에 유용하고 재밌는 글들이 많아서 구독합니다!
    저희가 와디즈에 첫 제품을 출시했는데 관심 부탁드려요 ㅎㅎ
    맞구독해요!
    맑은 가을 날을 함께 공유해요ㅎ.ㅎ

 

해발 4,810m의 몽블랑을 가운데 두고 그 주위를 한 바퀴 도는 몽블랑 둘레길, 즉 뚜르 드 몽블랑(Tour du Mont Blanc)은 총 170km의 길이를 가지고 있다. 캠핑을 하거나 산장에 머무르면서 전구간을 걸으면 대략 10일 정도가 소요된다. 몽블랑 둘레길에서 경치가 아름다운 구간만 빼내 6일을 걸은 적은 있지만, 전구간을 모두 주파한 것은 아니었다. 마침 전구간을 돌고 있는 어느 팀과 연결이 되어 중간에 합류하는 행운을 얻었다. 전체 일정 열흘 가운데 후반기 5일을 함께 걸은 것이다. 여전히 전구간을 걷지 못한 아쉬움은 남았지만, 그래도 이런 기회가 주어진 것에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 이탈리아에 있는 엘레나(Elena) 산장에서 일행들을 만나 샤모니 몽블랑(Chamonix-Mont-Blanc)까지 함께 걸은 기록을 정리해 보았다.  

 

아침에 일어나 날씨부터 살폈다. 스위스 쪽에서 능선을 넘어 구름이 밀려오고 있었다. 비구름이 가득해 비를 피할 수는 없을 것 같았다. 엘레나 산장을 출발해 그랑 페레(Grand Ferret) 고개까지는 부슬비를 맞으며 걸어야 했다. 그랑 조라스(Grandes Jorasses)몽돌랑(Mont Dolent) 등 고산이 빚어내는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없는 것이 못내 아쉬웠다. 그랑 페레 고개까지는 한 시간 반이 걸렸던 것으로 기억한다. 다들 발걸음이 무거웠다. 이탈리아와 스위스 국경인 고갯마루엔 바람이 강하게 불었다. 제대로 휴식을 취하기도 어려워 기념사진 한 장 찍고는 바로 하산을 서둘렀다. 스위스 특유의 푸른 알프스 산록도 대부분 구름에 가려 버렸다. 스위스 국기가 펄럭이는 어느 산장에서 따뜻한 커피 한 잔으로 몸을 녹였다. 계곡으로 내려서 물가에서 점심을 먹었다. 다행히 구름이 걷히면서 햇빛도 비추기 시작했다.

 

한낮에 라 풀리(La Fouly) 마을에 도착했다. 일정이 그리 빡빡하지 않아 좋았다. 우리만 쓸 수 있는 숙소를 마을에서 좀 떨어진 숲 속에 마련해 놓았다. 아침부터 부슬비를 맞으며 산행을 해서 그런지 감기 기운이 있다.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곤 낮잠을 청했다. 저녁을 먹기 위해 마을에 있는 식당으로 몰려갔다. 식당에서 가까운 잔디밭 공터에 주민들이 임시 천막을 치고 무슨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군악대도 참가를 해서 무슨 행사냐고 물었더니 스위스 국경일을 기념하는 행사라 한다. 국경일을 알려줬지만 알아듣지는 못 했다. 1291년에 세 개의 칸톤(Canton)이 연합해서 스위스란 나라의 기초를 다진 것을 기념하는 날이란 설명도 뒤따랐다. 어른들은 삼삼오오 이야기를 나누고 아이들은 불꽃놀이에 여념이 없었다. 우리에게도 무료로 차를 건네 자연스레 주민들과 어울리는 시간을 가졌다. 악대 연주도 덤으로 들으면서 말이다.

 

엘레나 산장 건너편에 위치한 봉우리들이 구름에 모습을 감추고 있다.

 

 

 

부슬비를 맞으며 구름을 뚫고 그랑 페레 고개로 오르고 있다.

 

 

비를 맞아 청초한 모습을 뽐내는 야생화들이 눈에 띄었다.

 

그랑 페레 고개에 올랐건만 풍경이 모두 구름에 가려 아무 것도 볼 수가 없었다.

 

 

그랑 페레 고개에 오래 머무르지 못 하고 바로 스위스 쪽으로 하산을 재촉했다.

 

경사가 급한 산기슭에 소떼들이 무리를 지어 풀을 뜯고 있었다.

 

 

 

따뜻한 커피로 몸을 녹일 수 있었던 스위스 산장은 우중 산행에선 오아시스 같은 존재였다.

 

 

 

 

라 풀리로 하산하는 구간은 경사가 완만해 다들 여유가 넘쳤다.

 

 

 

한낮에 라 풀리에 도착했다. 라 풀리는 조그만 산골 마을이었지만 스위스 특유의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보리올 2016.12.02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짧은 촌철살인의 댓글은 처음이네요. 독일 계시는 모양이죠? 저도 예전에 독일에서 5년을 살았고 사진 또한 좋아합니다. 반갑습니다.

  1. 너구리작가 2016.12.03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독일에 살고있어요 ㅎㅎ 독일에 사셨었구나 ㅎㅎ 반가워요 !

    • 보리올 2016.12.03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독일에 살았던 적이 있어 여행을 하면서 만나는 외국 사람 중에 독일 사람들이 더 반갑더군요. 독일에서 유익한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2. justin 2016.12.03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산하실때는 날씨가 흐렸는데 마을로 내려오니까 화창하네요! 자연 속에 들어가서 몸과 마음을 깨끗이 샤워하고 오신것 같아요~ 꽃들도 그러했듯이요~

    • 보리올 2016.12.03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발 2,500m 높이의 고개가 있다고 이탈리아 쪽은 비가 오는데, 스위스 쪽은 날이 맑아지더구나. 산악 지형에서 날씨 변화야 당연한 일 아니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