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리즐리

[캐나다 로키] 마운트 아시니보인 백패킹 ② 아시니보인으로 드는 트레일 기점은 크게 세 군데가 있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기점은 밴프 국립공원에 있는 선샤인 빌리지(Sunshine Village)다. 카나나스키스 지역에 있는 마운트 샤크 트레일 기점도 많이 이용하는 편이다. 어떤 사람은 쿠트니 국립공원을 지나는 93번 하이웨이에서 산행을 시작하기도 한다. 어느 루트를 택하든 아시니보인 아래에 있는 마곡 호수(Lake Magog)에 닿는 데는 1박 2일의 시간이 필요하다. 물론 체력이 좋고 걸음이 빠른 사람은 당일에 닿을 수도 있지만 텐트와 식량을 지고 가는 백패킹에선 무리가 따른다. 마곡 호수에 닿아 하루나 이틀 주변을 둘러보려면 최소 4박 5일 내지는 5박 6일의 일정이 필요하다. 노익장을 모시고 가는 길이라 우린 무리하지 않기로 했다... 더보기
[유콘] 클루어니 국립공원 – 쉽 크릭 트레일(Sheep Creek Trail) 우리가 묵었던 캐슬린 호수에서 공원 북쪽에 위치한 타찰 달(Tachal Dhal) 방문자 센터까진 100km가 넘는 거리였다. 게다가 쉽 마운틴(Sheep Mountain) 동쪽 사면에 있는 솔저스 서미트(Soldier’s Summit)를 먼저 둘러보고 났더니 산행 출발이 꽤 늦어졌다. 불리온 플래토(Bullion Plateau)를 갈까, 아니면 쉽 크릭을 갈까 잠시 망설이다가 늦은 출발을 감안해 짧은 코스를 택했다. 이 쉽 크릭 트레일은 산행 난이도가 그리 높지 않았다. 왕복 10km 거리에 해발 1,281m까지 오른다. 등반고도는 427m. 여유롭게 걸었음에도 산행에 3시간 15분이 소요되었다. 타찰 달 방문자 센터에서 트레일헤드까지는 차로 좀 더 들어가야 했다. 주차장에서 차단기가 설치된 게이트를 .. 더보기
[유콘 여행] 37번 하이웨이 유콘 여행을 마무리할 시각이 다가왔다. 며칠을 운전하고 올라온 댓가로 우린 유콘의 때묻지 않은 대자연을 접할 수 있었다. 여건만 허락한다면 매년 한 차례씩은 유콘의 청정한 대자연에 안겨 호젓함을 즐기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자, 이제 집으로 돌아간다. 툼스톤 주립공원을 출발해 밴쿠버까지 3,000km 거리를 운전하는데 이틀로는 부족해 하루를 더 잡았다. 뎀스터 하이웨이를 빠져나와 클론다이크 하이웨이를 달렸다. 이미 한 번 지났던 길이라고 주위를 두리번거리는 횟수가 많이 줄었다. 사진을 찍겠다고 차를 세우는 일도 없었다. 그만큼 호기심이 사라졌다는 의미고,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이야기 아닌가. 주유나 식사를 위해 잠시 멈추는 일 외에는 줄기차게 차를 몰았다. 우리 걱정거리 중에 하나가 차에 부딪히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