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17 [온타리오] 토론토 ①

 

본국 들어가는 길에 한 나절을 토론토(Toronto)에서 보낼 수 있었다. 캐나다에서 가장 큰 도시인만큼 볼거리가 많겠지만 어차피 시간의 제한이 있으니 몇 가지만 골라 보아야했다. 더구나 수중에 카메라도 없어 블랙베리로 대신 스케치할 수밖에 없었다.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토론토의 상징이라 불리는 CN 타워. 1976년에 완공된 높이 553.33m의 이 타워는 방송을 송출할 목적으로 세워졌다. 한때는 이 세상에서 가장 높은 타워였다고 하나 현재는 600m가 넘는 타워도 몇 개나 생겼다. 346m 위치에 있는 첫 번째 전망대까지 올랐다. 바로 아래로 온타리오 호수가 내려다 보이고 토론토 시내의 마천루도 보였다. 바닥에 투명한 유리창을 설치해 놓아 그 위에 서면 바로 아래가 내려다 보여 간담이 서늘하기도 했다.

 

CN 타워에서 나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라운드하우스 공원(Roundhouse Park)을 둘러보았다. 라운드하우스란 기관차 방향을 돌리는 턴테이블이 있는 건물을 말하는데 이제는 그 주변이 모두 토론토 철도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공원을 거닐다가 스팀 휘슬(Steam Whistle)이란 이름의 맥주 공장이 눈에 띄었다. 언젠가 한 번 마셔본 맥주 이름인데 이렇게 다시 만나니 반가웠다. 우리 말로 기적(汽笛)’이란 의미니 얼마나 낭만적인가. 시간이 맞지 않아 맥주공장 견학은 여의치 않았지만 실내 매장에서 시음은 할 수가 있었다. 좀더 호숫가로 걸어 내려가 부두에 접안되어 있는 범선도 구경을 하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