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토 카운티(Pictou County)에 속하는 뉴 글래스고(New Glasgow)는 인구가 9,000명 조금 넘는다. 하지만 노바 스코샤에선 다섯 번째로 큰 도시에 꼽힌다. 이 도시를 가로지르는 이스트 리버(East River)에선 매년 여름이면 드래곤 보트 레이싱(Dragon Boat Racing)이 열린다. 정식 이름은 레이스 온 더 리버(Race on the River). 이 지역에 연고를 둔 회사나 단체를 대표해 40여 팀이 참여해 자선 기금을 마련하는 행사지만 일종의 지역 축제이기도 했다. 2,400년 전 중국에서 열렸다는 드래곤 보트 레이싱이 어떤 연유로 이 멀리 뉴 글래스고에서 열리게 되었는지 내심 궁금했지만 답을 얻지는 못 했다. 레이싱에 참여하는 대부분 팀이 순위나 성적보다는 참가 그 자체를 즐기는 듯이 보였다. 보트 하나에 22명이 탑승한다. 20명은 열심히 노를 젓고 앞에 앉은 사람은 북을 두드려 노를 젓는 타이밍을 맞추며 뒤에 선 사람은 키를 잡고 방향을 조정한다. 한 번의 경주에 보통 세 개 팀이 출전해 250m를 달린 후에 기록을 재 순위를 정한다. 한 팀에 레이스 두 번의 기회가 주어진다. 비록 다른 나라의 컨텐츠를 모방하긴 했지만 20년 가까운 연륜이 쌓이면서 이제는 뉴 글래스고가 자랑하는 전통으로 자리매김한 느낌이 들었다.

 

행사장으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참가팀의 이름과 레이싱 시각표가 적힌 게시판을 만난다.

 

 

축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선지 중년 부인들의 서투른 에어로빅으로 사람들 시선을 끌었다.

 

 

 

레이싱에 참가한 선수들 표정에서 긴장감은 찾아보기 힘들다.

 

둑방이나 다리 어디에서나 레이싱을 볼 수 있어 그런지 본부석 쪽에는 관람객이 그리 많지 않았다.

 

 

다음 경기에 나서는 팀이 보트를 몰아 출발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출발 신호를 기다리며 출발선에 기다리는 보트 세 대에선 긴장감이 좀 느껴졌다.

 

 

 

 

 

 

앞사람이 두드리는 드럼 소리에 맞춰 일사분란하게 노를 저어 250m를 달린다.

 

경기를 마치고 계류장으로 들어오는 보트

 

레이싱 결과를 적어 놓은 스코어 보드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토바이 뒤에 실려 퐁냐케방 국립공원(Phong Nha-Ke Bang National Park)으로 이동했다. 동호이에서 북서쪽으로 약 40km 떨어져 있는데, 오토바이로 한 시간 이상 걸린 듯했다. 퐁냐케방을 알리는 안내판이 산 정상부에 설치되어 있었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라고 유네스코 로고를 함께 쓰고 있었다. 퐁냐케방 국립공원은 세계적인 카르스트 지형을 자랑한다. 국립공원 경내에 300여 개의 석회암 동굴이 있어 신비로운 자연 경관을 지니고 있다. 그 중에서 퐁냐 동굴(Dong Phong Nha)은 쉽게 접근이 가능하고 일반인들에게도 많이 알려져 있는 편이다. 1899년에 처음 발견된 이후 수차례 조사를 거쳐 일반인에겐 1995년에야 개방되었다. 동굴 길이는 7.7km지만 일반 관광객은 1.5km까지만 들어갈 수 있다.

 

매표소에서 표를 끊고 14명이 탈 수 있는 유람선에 올랐다. 크기가 비슷한 유람선을 모두 파란색으로 칠해 놓았다. 20여 분 강을 따라 거슬러 올라가면 동굴 입구에 닿는다. 산과 물이 어우러진 평화로운 풍경이 옆을 스쳐 지나갔다. 관광객을 실은 유람선들만 분주히 강을 오르내렸다. 퐁냐 동굴 입구에서 모터를 끄고 노를 저어 동굴 속으로 들어섰다. 퐁냐 동굴은 돌로 이루어진 산 아래를 오랜 세월 강이 흐르면서 만들어 놓은 동굴이다. 정적 속에서 노 젓는 소리만 유난히 크게 들려왔다. 특이한 형태의 종유석이나 석순이 있는 곳은 조명을 준비해 놓았다. 유람선이 움직이는 동선을 따라 30여 분 동굴 속을 구경했다. 솔직히 그리 대단하단 느낌은 없었다. 입구 쪽에서 배에서 내려 동굴 속을 거니는 시간이 주어졌다. 이곳이 오히려 신비로운 모습을 한 종유석와 석순이 더 많았다. 퐁냐 동굴의 진면목을 보게 되어 그나마 다행이었다. 자연이 만든 걸작 앞에서 서성이느라 시간이 좀 지체되었다.


퐁냐케방을 알리는 안내판이 산 위에 설치되어 있었다.


퐁냐케방 국립공원의 동굴 매표소. 퐁냐 동굴만은 15만동, 티엔선 동굴을 포함하면 8만동인가를 추가로 내야 했다.



유람선에 올라 동굴로 향했다.

유람선 비용은 입장료와는 별개인데, 혼자 타면 40만동을 요구해서 같이 갈 사람을 기다려야 했다.



강을 거슬러 오르며 스쳐 지나가는 풍경에 눈이 시원해졌다.



퐁냐 동굴 입구에 도착해 동굴 안을 흐르는 강을 따라 올랐다.





유람선을 타고 본 퐁냐 동굴은 잔뜩 기대하고 온 사람에겐 좀 실망스러웠다.








배에서 내려 두 발로 걸으며 동굴을 감상할 기회가 있다. 신비로운 모습을 한 종유석과 석순이 더 많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01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무려 100년 가까이 개방 안 한 이유가 뭐였을까요? 우리나라였으면 바로 주위 마을이 개발되고 상업시설이 들어오고 난리가 났을 법 합니다.

    • 보리올 2018.11.02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00년 가까이 개방하지 않은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 않겠나 싶다. 학술조사도 있었을 것이고 관광지로 인프라도 필요했을 것이고. 유명 관광지라도 그렇게 먹자판은 아니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