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꽃

[브리티시 컬럼비아] 골드 컨트리 ② 휘슬러를 지나면서부터 도로가 좁아지고 차량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속력을 늦춰 천천히 차를 몰았다. 눈 앞으로 다가오는 풍경이 금방 시야에서 사라지는 것이 싫었다. 펨버튼(Pemberton)은 원주민 부족이 많이 사는 지역이라 매년 9월이면 원주민들이 산에서 채집한 송이버섯이 모이는 곳으로 변한다. 그 때문에 송이를 사러 몇 번 다녀간 적도 있다. 펨버튼에 있는 노스암 농장(North Arm Farm)도 전에 몇 번 들렀던 곳이다. 해발 2,591m의 마운트 커리(Mount Currie) 바로 아래에 자리잡고 있어 그 웅장한 산세가 한 눈에 들어온다. 농장에서 수확한 과일과 야채를 파는 건물로 들어갔지만 살 것이 눈에 띄진 않았다. 아이들은 고양이에게 장난을 치며 시간을 보내고, 난 스산한 분위기를 보이는.. 더보기
태백산 시산제 캐나다로 이주한 지 5년이 지난 시점에 고국에서 다녔던 회사로부터 다시 부름을 받았다. 고마운 마음을 안고 바로 고국으로 들어갔다. 새로운 업무에 대한 브리핑을 받는 와중에 회사 산악회에서 준비한 태백산 시산제에 초청을 받았다. 예전에 산악회에서 함께 활동했던 동료들이 많아 낯을 가릴 일도 없었다. 혼자 차를 몰아 집결지인 태백 화방재로 향했다. 백두대간을 종주하며 이미 몇 차례나 지나쳤던 곳이라 눈에 익은 곳이다. 시산제에 참석할 직원들을 싣고 서울에서, 거제도에서 버스 3대가 도착을 했다.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얼굴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2월의 태백산은 아직 겨울이었다. 날씨는 좀 풀렸다 하지만 화방재엔 운무가 자욱했다. 산행을 시작할 무렵엔 운무가 더 짙어진다. 산길로 접어 들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