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연방을 이루는 10개 주 가운데 하나인 노바 스코샤에는 두 개의 국립공원이 있다. 캐나다 전역에서도 알아주는 케이프 브레튼 하이랜즈 국립공원(Cape Breton Highlands National Park)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편이지만, 이 케짐쿠직 국립공원(Kejimkujik National Park)은 아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 공원 면적이 404 평방킬로미터로 우리 나라 지리산 국립공원과 비슷한 크기다. 대부분 지역이 강과 호수로 이루어져 있어 카누나 카약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15개의 트레일도 있어 하이킹을 즐길 수도 있다. 1967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공원 경내에 원주민 부족인 믹막(Mikmaq)의 암벽화 등 유적이 많이 발견되어 1995년에는 캐나다 역사유적지로도 지정을 받았다. 하지만 하룻밤 야영을 하며 몸소 체험한 케짐쿠직 국립공원은 다른 곳에 비해 내세울 것이 많아 보이진 않았다.

 

케짐쿠직 국립공원은 대부분이 내륙에 위치해 있지만, 노바 스코샤 남해안 연안에 씨사이드 유니트(Seaside Unit)란 이름으로 해안 생태 보전을 위해 일정 지역을 포함하고 있다. 기존에 있던 국립공원에 22 평방킬로미터의 면적이 추가되어 1985년 국립공원으로 지정을 받은 것이다. 내륙 지역과는 뚝 떨어져 있어 이 씨사이드 유니트의 존재를 모르는 사람도 많다. 매표소를 지나 안으로 들어섰다. 하버 락스(Harbour Rocks)와 포트 졸리 헤드(Port Joli Head)를 거쳐 한 바퀴 돌아오는 트레일이 8.7km에 이른다. 하얀 모래사장과 늪지, 조류 서식지가 있고 바닷가를 따라 붉은 황야가 펼쳐져 색다른 느낌을 주었다. 국립공원이라 해도 사람이 많지 않은 한적한 곳이라 여유롭게 산책을 즐길 수 있었다.

 

 

 

 

강과 호수로 이루어진 케짐쿠직 국립공원은 깨끗하고 청순한 분위기 외에도 자연 친화적이란 느낌이 강했다.

 

 

 

 

카누와 카약, 자전거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고, 가끔은 바위에서 일광욕을 하는 사람도 눈에 띄었다.

 

 

 

누런 수초가 훤히 보일 정도로 물 속이 얼마나 깨끗한지 한 폭의 수채화를 보는 듯했다.

 

 

케짐쿠직 국립공원에 있는 캠핑장에서 하룻밤 야영을 하며 실로 깊은 정적을 맛보았다.

 

 

 

 

 

 

케짐쿠직 국립공원의 씨사이드 유니트는 해안 생태 보전을 위해 연안을 따라 조성되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카푸우 포인트(Makapuu Point)를 내려와 바로 옆에 있는 카이위 쇼라인 트레일(Kaiwi Shoreline Trail)로 들어섰다. 편도 2km의 짧은 해안길을 걸었다. 마카푸우 포인트를 뒤로 하고 저 앞에 보이는 코코 헤드 크레이터(Koko Head Crater) 쪽으로 나아갔다. 길이 평탄해 전혀 힘들지는 않았으나 억새밭을 연상케 하는 누런 초원을 제외하곤 별다른 특이점은 없었다. 와와말루 비치(Wawamalu Beach) 못 미쳐 칼라니아나올레 하이웨이(Kalanianaole Highway)에 있는 간이정류장에서 버스를 탔다. 와이키키로 돌아와 다시 42번 버스를 타고 호놀룰루 북서쪽에 있는 에와 비치(Ewa Beach)를 찾았다. 에와 비치는 인구 15,000명을 가진 도시 이름이었는데, 그리 크지 않은 해변도 하나 가지고 있었다. 바닷가에 주택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접근로를 찾기도 쉽지 않았다. 거기 사는 주민을 제외하곤 해변을 찾는 사람도 없었다. 그 덕분에 난 호젓한 분위기를 맘껏 즐길 수 있었다. 뜨거운 햇볕을 피해 나무 그늘에 앉아 한 시간 이상을 바다만 바라보며 시간을 보냈다. 멀리 호놀룰루 다운타운과 와이키키에 세워진 고층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카이위 쇼라인 트레일 초입에 세워져 있는 이정표와 안내문.

 

트레일로 들어섰더니 나무 한 그루에 하와이 꽃 목걸이인 레이(Lei)가 몇 개 걸려 있었다.

무슨 의미인지 궁금했지만 답을 얻을 순 없었다.

 

 

 

카이위 쇼라인 트레일 어디에서도 코코 헤드 크레이터가 빤히 보였다.

 

 

다른 해변에 비해서 파도가 높진 않았지만 그래도 태평양의 역동적인 힘을 느끼기엔 충분했다.

 

 

바닷가 한 켠에 자연적으로 조성된 늪지에는 이름 모를 야생화가 꽃을 피우고 있었다.

 

 

 

42번 버스를 타고 에와 비치에 닿았더니 몽키포드 나무(Monkeypod Tree)가 눈에 많이 띄었다.

 

 

 

 

 

 

에와 비치에 있는 해변을 찾아 모래사장을 좀 걸은 후에 나무 그늘에 앉아 한가로운 시간을 보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1.19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반 사진들이 제주도 느낌이 납니다. 저 나무를 사진에서 많이 본 적은 있었는데 이름이 아주 독특하네요! 원숭이랑 관련이 있나봐요~

    • 보리올 2017.01.19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 보니 제주도와 많이 비슷한 분위기네. 화산섬이라 그런가. 저 몽키포드 나무가 원숭이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는 나도 잘 모른다. 영어로 레인 트리(Rain Tree)가 더 잘 알려져 있는데 비가 오면 잎사귀를 접는다고 그런 이름이 붙었다 하더라. 크게 자라는 나무가 꼭 우산을 펼친 것 같아 나로선 꽤 인상적이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