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테스 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24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국립공원 ① (2)

 

라스 베이거스에서 하루 시간을 내서 데스밸리 국립공원(Death Valley National Park)을 다녀오기로 했다. 흔히 데스밸리는 캘리포니아에 있다고 이야기하지만 아주 작은 부분이 네바다에 걸쳐 있다. 엄밀히 말하면 두 개 주에 걸쳐있는 국립공원인 것이다. 초행길이 아니라서 길도 쉽게 찾았고 짧은 시간에 효율적으로 구경할 루트도 대강 머릿속에 그려 놓았다. 데스밸리는 우리의 예상을 뛰어넘는 아주 다양한 얼굴을 하고 있다. 너무나 황량한 곳이지만 그 안에는 대자연이 만든 아름다운 걸작품이 도처에 깔려 있다. 나도 첫 방문에 무척 놀라 시종 입을 다물지 못 했던 기억이 난다. 그 후로는 미국을 방문하는 사람에게 가능하면 데스밸리에서 하루나 이틀 묵어 보라고 권하고 있다.

 

네바다에서 주 경계선을 넘어 캘리포니아로 들어섰다. 모하비 사막(Mojave Desert)을 관통하는 도로는 단조로우면서도 탁 트인 풍경을 선사했다. 도로는 끝을 모를 정도로 곧게 뻗어 있었다. 데스밸리 국립공원 경내로 들어서 가장 먼저 찾은 단테스뷰(Dantes View)는 데스밸리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다. 단테의 신곡에 나오는 지옥을 연상케 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는데 이런 지옥이라면 서로 오겠다 자원하지 않을까 싶었다. 산봉우리 위에서 길게 뻗은 계곡을 내려다 보며 독수리의 시각으로 우리가 갈 곳을 대강 훝었다. 자브리스키 포인트(Zabriskie Point)는 무슨 일인지 출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아름다운 골든 캐니언(Golden Canyon)을 위에서 내려다 볼 수 있는 좋은 지점인데 아쉽게 되었다.

 

 

네바다 160번 도로를 달려 데스밸리로 향했다. 372번 도로로 들어서 네바다와 캘리포니아 주의 경계선을 넘었다.

 

데스밸리 정션(Death Valley Junction)을 지나 데스밸리 국립공원 경내로 진입했다.

 

 

 

 

 

 

데스밸리에서 1,500m나 높은 위치에 있는 단테스뷰에선 바로 밑으로 배드워터가 보이고

그 뒤론 이 지역에서 가장 높은 텔레스코프 봉(Telescope Peak, 3,454m)이 보였다.

 

 

국립공원 안을 관통하는 190번 도로를 타고 가는데 이런 침식 지형이 맛보기로 눈에 들어왔다.

 

 

 

데스밸리 중심부에 자리잡은 퍼니스 크릭(Furnace Creek) 방문자 센터에 들러 지도와 날씨 정보를 얻었다.

 

 

사막을 직선으로 가로지르는 배드워터 로드에선 1월임에도 더위를 느낄 수 있었다.

 

 

 

악마의 골프장이라 불리는 데블스 골프 코스.

흙과 소금이 뭉친 덩어리가 지천에 널려 있는데 꼭 쟁기로 논을 뒤엎어 놓은 것 같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8.25 0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 보이는 땅 위에 하얀 줄은 설마 그 소금이에요? 정말 신기한 자연입니다! 근데 마지막 사진에 골프 코스는 정말 골프 치는데는 아니죠?

    • 보리올 2016.08.25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얀 색은 모두 소금으로 봐도 된다. 땅 속에도 소금 결정이 꽤 있을 것이고. 바닷물이 갇혀 있다가 증발되고나서 남은 것들이지. 악마의 골프 코스? 우리야 어렵겠지만 악마들은 재미있게 칠 것 같지 않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