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 크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3.16 가리발디 호수(Garibaldi Lake) (6)
  2. 2013.08.28 블랙 터스크(Black Tusk) (2)

 

사람사는 세상엔 겨울이 지나가고 봄이 오는 시점에 가리발디 주립공원(Garibaldi Provincial Park)의 가리발디 호수를 찾았다. 이 공원 안에 많은 호수가 포진해 있지만 어느 것도 가리발디 호수의 아름다움엔 미치지 못한다. 10 평방킬로미터에 이르는 호수의 면적도 결코 작지 않다. 호수를 둘러싼 봉우리에서 빙하 녹은 물이 흘러내려 늘 옥빛을 띄지만 우리가 간 시점에는 호수가 꽁꽁 얼어 있었다. 미리 예상은 했지만 여기는 아직도 한겨울이었다. 비취색 호수를 보는 대신 우리는 호수 위에 자연이 만든 하얀 설원을 누비며 마음껏 스노슈잉을 즐길 수 있었다. 연중 어느 때 오더라도 가리발디 호수는 절대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어린 아이에게 한 아름 선물을 안겨주는 산타클로스의 마음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러블 크릭(Rubble Creek) 주차장에 있는 트레일헤드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가리발디 호수까지는 왕복 18.5km에 보통 6~7시간이 소요된다. 등반고도는 920m에 이른다. 하지만 눈이 쌓인 겨울철이라 이번 산행엔 9시간 정도 걸린 것 같았다. 가리발디 호수에서 흘러내리는 러블 크릭을 따라 지그재그로 완만한 경사를 치고 오른다. 산행 기점으로부터 6km 지점에서 갈림길을 만났다. 오른쪽으로 가면 가리발디 호수로 바로 가고 왼쪽은 테일러 메도우즈(Taylor Meadows)로 간다. 우리의 목적지는 가리발디 호수였지만 테일러 메도우즈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먼 발치에서나마 블랙 터스크(The Black Tusk)에게 인사를 건네기 위함이었다. 테일러 메도우즈에서 가리발디 호수로 내려서는 트레일이 눈에 가려 쉽게 찾을 수 없었다. 길을 찾느라 좀 헤매기는 하였지만 우리는 가리발디 호수 위에 설 수 있었고, 호수 위를 마음껏 거닐 수 있었다. 이런 때 아니면 언제 우리가 호수 위를 걸을 수 있단 말인가.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3.17 0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파이어 색 가리발디 호수가 눈에 어른거리는데요..
    여름, 겨울의 멋진 두 풍경을 다 보아야 가리발디를 보았다~ 말할 수 있겠습니다...ㅎㅎ

    • 보리올 2014.03.17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운이 좋으십니다. 가리발디 호수의 여름, 겨울의 모습을 다 보셨으니 말입니다. 여긴 정말 아름다운 곳이라 밴쿠버를 방문하는 사람에겐 강추하는 곳이죠.

    • 설록차 2014.03.18 0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는 운이 좋아서 사진으로 아름다운 여름 겨울 가리발디 호수를 마음껏 볼 수 있습니다...
      가깝게 살면서 자주 눈으로 보시는 보리올님은 복이 아~~주 많으신거에요...ㅋ

    • 보리올 2014.03.18 0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 점은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전생에 착한 일을 많이 한 것도 아닐텐데 대자연이 살아있는 나라에서 자연을 벗삼아 살고 있으니까요.

  2. Justin 2014.03.18 0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정말 좋아하는 호수 중에서 TOP 3 안에 드는 곳이고 꽤 많이 찾아갔었는데 한번도 꽁꽁 얼은 호수 위를 걸어본 기억이 없네요. 호수 위 설원을 걷는 기분은 어떨런지 궁금합니다.

    • 보리올 2014.03.18 0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 봄에 호수가 녹기 전에 한 번 같이 가자꾸나. 최소한 한 번은 가리발디 호수 위를 신선처럼 걸어보아야 하지 않겠냐. 근데 네 TOP 3 호수가 어딘지 궁금하구나.




블랙 터스크는 그 독특한 생김새 때문에 꽤나 유명한 산이다. 정상은 색깔이 까만데다 뾰족한 탑 모양이다. 마치 코끼리 이빨처럼 날카롭게 위로 뻗어 있어 검은 엄니(Black Tusk)란 이름이 붙은 것이다. 하늘로 불쑥 솟아오른 형상은 신기하게도 보는 방향에 따라 그 모습이 다르게 보인다. 삼각형인가 하면 사각형으로, 그러다가 어느새 원통형으로 모습이 바뀐다. 블랙 터스크는 원래 화산 활동에 의해 형성된 산이다. 마지막 화산 분출이 있었던 1만 년 전, 분출구에 남았던 용암이 서서히 땅 속에서 굳은 것이 지금의 정상부다. 오랜 세월 침식작용을 거치면서 겉을 싸고 있던 바위와 흙이 떨어져 나가고 가운데 용암 부분만 뾰족하게 남은 것이다.


블랙 터스크를 오르는 일은 건각이 아니면 여간 해선 엄두가 나지 않는다. 산행 거리만 29km에 보통 10시간 이상을 잡아야 한다. 해발 고도는 2,316m. 우리가 발품을 팔아야 할 등반 고도 1,740m가 결코 만만하지 않다. 이 힘든 산행에는 한국에서 온 후배, 정용권과 김은광이 함께 했고, 밴쿠버에서 활동하는 두 여성 산악인이 선뜻 동참을 했다. 다들 경험, 체력 모두 구비한 건각들이라 그리 걱정은 되지 않았다. 러블 크릭(Rubble Creek) 주차장에 차를세우고 산길로 접어 들었다. 오랫 동안 고대했던 산행인지라 가슴이 기대감으로 꽉 찬 느낌이었다.

  

지그재그로 완만하게 오르는 산길은 부담이 없어 좋았다. 6km 지점에 있는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테일러 메도우즈(Taylor Meadows)로 들어서자, 시야가 트이면서 블랙 터스크가 한 손에 잡힐 듯 다가온다. 산색도 벌써 가을 옷으로 갈아 입었다. 블루베리 나무가 빨간색으로 화려하게 치장을 했고, 들판도 노란색으로 물들어 있었다. 그 오묘한 산색 변화에 입이 벌어졌다. 절로 흥에 겨워 콧노래가 나올 즈음, 우리 앞에 조그만 흑곰 한 마리가 나타났다. 산길로 나와 불루베리를 탐하던 녀석이 우리를 발견하곤 냅다 도망을 친다. 사진 한 장 찍을 여유도 주지 않은 채 말이다. 덩치가 그리 크지 않은 것을 보아선 어미에게서 독립한지 오래되진 않은 둣 했다.


블랙 터스크에 점점 가까이 다가서자, 검은 기둥이 주는 위압감이 상당히 커졌다. 황량한 풍경 속에 엄청 큰 돌덩이 하나가 우뚝 솟아있는 모습을 상상해 보라. 하지만 그 황량함 속에는 다양한 색채가 숨어 있어 묘한 여운을 남기고 있었다. 난 눈길을 확 붙드는 현란함보다 이런 황량함이 오히려 더 좋다. 가슴 설레는 풍경에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미끄러운 자갈길에도 별 어려움 없이 검은 기둥 아래에 섰다. 여기가 공식적인 트레일 끝자락이기 때문에 보통은 여기서 산행을 끝낸다. 랭리 어느 고등학교에서 왔다는 학생들도 여기서 모두 발길을 돌렸다.


정상까지는 고도 100m를 더 올라야 하는데 서쪽 침니를 따라 오르는 30m 짜리 수직벽이 만만치 않았다. 손으로 잡는 돌들이 흔들리거나 빠지는 경우가 있어 어느 정도 담력과 경험이 필요하다. 정상에 오르는 시도는 각자 결정에 맡기기로 했다. 결국 은광이와 나만 정상으로 향했다. 돌탑이 세워진 정상에서의 조망은 무척 뛰어났다. 동으론 치카무스(Cheakamus) 호수와 신더 콘(Cinder Cone), 서쪽으론 스쿼미시 계곡 건너 탄타루스(Tantalus) 연봉이 우리 시야에 들어왔다. 남으론 가리발디 호수가 우리 발 아래 펼쳐졌고, 북으론 스키장으로 개발한 휘슬러 빌리지도 보였다. 이 아름다운 풍경을 뒤로 하고 하산하려니 좀처럼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네트 호수(Dennett Lake)  (0) 2013.11.09
가리발디 호수(Garibaldi Lake)  (8) 2013.08.29
블랙 터스크(Black Tusk)  (2) 2013.08.28
맥팔레인 산(Mt. MacFarlane)  (4) 2013.08.27
휘슬러 산(Whistler Mountain)  (2) 2013.08.26
크릭머 산(Mt. Crickmer)  (2) 2013.08.2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8.29 0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벼운 차림으로 저기까지 올라간 사람들이 많네요...경사진 돌산을 줄지어 올라가는 모습,제가 다 아슬아슬합니다...산 속 호수는 그다지 깊지 않을테지요...물 색이 정말 아름다워요...^*^

  2. 보리올 2013.08.29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험 활동온 고등학생들이 테일러 메도우즈 캠핑장에서 하룻밤 야영하고 그 다음 날 운동화, 반바지 차림으로 블랙 터스크 아래까지 올라왔더군요. 교사들이 학생들을 데리고 이런 곳에 온다는 것이 신기했고 한편으론 놀랍기도 했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