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이크 크레센트

[워싱턴 주] 올림픽 국립공원 ⑻ 솔덕 밸리를 빠져나와 레이크 크레센트를 지나치는데 구름이 낮게 깔린 호수 풍경이 마치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 했다. 그 신비로운 모습에 넋이 나가 길가에 차를 세우고 호수로 다가갔다. 우리 옆으로 차들이 쌩쌩 지나쳤다. 레이크 크레센트에서 그리 멀지 않은 메어리미어 폭포(Marymere Falls)도 다녀오기로 했다. 트레일 기점이 있는 스톰 킹(Storm King) 레인저 사무실 주변엔 하얀 꽃이 안개처럼 피어 있었다. 왕복 1.5km밖에 되지 않는 짧은 트레일은 거의 평지 수준이었다. 다리를 건넌 후에야 폭포까지 좀 고도를 올린다. 숲은 푸르름이 절정을 이루고 있었다. 마음이 절로 차분하게 가라앉는 기분이었다. 메어리미어 폭포는 물줄기가 가는 실폭포 수준이었지만 그래도 낙차는 30m 정도 되었다... 더보기
[워싱턴 주] 올림픽 국립공원 ⑷ 허리케인 리지를 내려와 레이크 크레센트(Lake Crescent)까지는 꽤 달린 것 같았다. 지도 상으론 그리 멀지 않았는데 시간은 좀 걸렸다. 레이크 크레센트는 길이가 19km에 이르는 엄청 큰 호수다. 호수를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 도로를 따라 레이크 크레센트 로지에 닿았다. 먼저 호숫가에 그림같이 자리잡은 로지부터 구경했다. 1915년에 지어졌다니 100년 역사를 지닌 산장이다. 레이크 크레센트는 그 이름처럼 초승달 모양으로 생긴 것 같지는 않았다. 하지만 호수는 무척 맑았고 푸르디 푸르게 빛났다. 모래사장에선 의자에 앉아 하염없이 호수를 바라보는 사람들도 있었다. 몇몇 젊은이들이 보트를 끌고 나가 호수 위에서 열심히 노를 젓는다. 잔잔한 호수에서 보트 한두 척 노니는 풍경만으로도 마음이 차분해지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