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리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24 [퀘벡] 몬트리얼(Montreal) ③

 

몬트리얼은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옛 건물과 현대적 고층 건물들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는 도시다. 특히, 올드 몬트리얼에 있는 노틀담 바실리카(Notre-Dame Bacilica)는 무척이나 아름다운 성당이었다. 밖에서 보기엔 69m 타워 두 개만 눈에 들어오기 때문에 그리 인상적은 아니었지만 그 내부는 완전히 달랐다. 유럽 도시에 있는 성당을 꽤 다녀보았다고 자부를 하는데, 이렇게 화려한 성당은 사실 본 적이 없다. 1672년에 지어진 성당은 1824년부터 다시 짓기 시작해 완공까지는 꽤 오래 걸렸다고 한다. 제단과 설교단, 파이프 오르간이 무척 인상적이었고, 실내의 화려한 장식과 색상에 절로 감탄이 나왔다.

 

지하철을 이용해 또 다른 성당을 보러 갔다. 1894년에 완공되었다는 마리-레인느--몽드 성당(Cathedrale Marie-Reine-du-Monde)을 찾아간 것이다. 돔 형태의 웅장한 외관이 눈에 들어왔지만 실내는 노틀담 바실리카에 비해선 소박했다. 성당을 나오니 길 건너 광장에는 캐나다 연방 수상을 지낸 로리에(Wilfrid Laurier)의 동상이 세워져 있었다. 다시 지하철을 탔다. 몬트리얼 도심을 구경할 생각이라면 지하철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8불을 내고 하루권을 끊으면 24시간 마음대로 탈 수가 있었다. 지하철 역사도 문화공간으로 꾸며놓은 곳이 많아 이들의 문화 감각을 느낄 수 있었다. 역마다 독특한 디자인을 지니고 있어 지하철 역사를 둘러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았다.

 

 

 

 

 

 

 

 

(사진) 북미에서 가장 아름답고 장엄한 성당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노틀담 바실리카 성당.

성당이 완공된 이후 약 50년간 북미에서 가장 큰 성당이었다.

 

 

 

 

 

 

(사진) 여기 세워졌던 카톨릭 성당이 1852년 화재로 소실되자 카톨릭의 존엄을 살린다는 명목으로

바티칸의 베드로 성당을 본떠 마리-레인느--몽드 성당을 만들었다고 한다.

 

 

 

 

 

(사진) 몬트리얼은 대중교통 수단으로 지하철을 잘 갖추고 있었다.

현재는 네 개 노선에 68개의 역을 가지고 있는데, 각각의 역은 다른 형태의 조형물이나 그림으로 치장하고 있어

독특한 디자인을 자랑하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