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워 조프리 호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2.14 [캐나다 BC 로드트립 ②]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
  2. 2017.12.22 [브리티시 컬럼비아] 골드 컨트리 ② (2)

 

 

트로피 마운틴으로 하이킹을 가기 위해 웰스 그레이(Wells Gray) 주립공원에 들렀다. 밴쿠버에서 재스퍼 국립공원을 오가면서 자주 들렀던 곳이라 낯설지는 않았다.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은 BC주에서 네 번째로 큰 주립공원으로, 그 크기가 자그마치 5,250 평방킬로미터에 이른다. 지리산 국립공원의 13배에 이르는 크기다. 카리부 산맥(Cariboo Mountains)에 자리잡은 이 주립공원은 대부분 지역이 개발되지 않은 채 생태 지역으로 남아 있다. 일부 지역에 한해 도로를 통해 접근할 수가 있을 뿐이다. 공원 경내에 폭포가 많은 것이 꽤나 인상적이었다. 무려 39개나 되는 폭포가 있어 캐나다 폭포 공원이란 별칭도 얻었다. 어쨌든 폭포 덕분에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이 유명해졌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헬름켄 폭포(Helmcken Falls)141m 낙차를 자랑하는데, 이 낙차 또한 캐나다에서 네 번째로 큰 축에 속한다.

 

클리어워터에 있는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 표지판

 

아침부터 흑곰 한 마리가 유유히 도로를 건너고 있다.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 내 주차장에 세워진 캠퍼밴이 눈에 많이 띄었다.

 

 

 

단아한 모습을 지닌 스파해츠 폭포(Spahats Falls)2단에 낙차 75m를 자랑한다.

 

 

 

정상까지 도로로 연결된 그린 마운틴엔 사방을 둘러볼 수 있는 조망 타워가 세워져 있다.

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이 어우러져 꽤 운치가 있었다.

 

머틀 강(Murtle River)에 있는 도슨 폭포(Dawson Falls)는 낙차는 크지 않지만 폭이 90m로 꽤 넓었다.

 

이 헬름켄 폭포를 보호하기 위해 1939년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이 생겨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름길을 택해 리틀 포트(Little Fort)에서 24번 도로를 타고 서행을 했다.

 

 

마블 캐니언 주립공원에 있는 파빌리온 호수(Pavilion Lake)에서 잠시 쉬었다.

 

 

캐나다 로키에서 발원한 프레이저 강(Fraser River)이 지나는 릴루엣

 

 

 

빙하호 세 개로 구성된 조프리 호수 주립공원의 로워 조프리 호수에 잠시둘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휘슬러를 지나면서부터 도로가 좁아지고 차량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속력을 늦춰 천천히 차를 몰았다. 눈 앞으로 다가오는 풍경이 금방 시야에서 사라지는 것이 싫었다. 펨버튼(Pemberton)은 원주민 부족이 많이 사는 지역이라 매년 9월이면 원주민들이 산에서 채집한 송이버섯이 모이는 곳으로 변한다. 그 때문에 송이를 사러 몇 번 다녀간 적도 있다. 펨버튼에 있는 노스암 농장(North Arm Farm)도 전에 몇 번 들렀던 곳이다. 해발 2,591m의 마운트 커리(Mount Currie) 바로 아래에 자리잡고 있어 그 웅장한 산세가 한 눈에 들어온다. 농장에서 수확한 과일과 야채를 파는 건물로 들어갔지만 살 것이 눈에 띄진 않았다. 아이들은 고양이에게 장난을 치며 시간을 보내고, 난 스산한 분위기를 보이는 정원을 여유롭게 둘러보았다. 나뭇가지에 내려앉은 눈꽃이 나름 겨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조프리 호수(Joffre Lakes)로 가기 위해 차를 몰아 카유시 고개(Cayoosh Pass)로 올랐다. 세 개 호수 가운데 첫 번째인 로워 조프리 호수는 주차장에서 5분이면 닿는 거리에 있어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주차장이나 트레일에 많은 눈이 쌓여있어 한겨울을 방불케 했다. 다른 곳에선 쉽게 볼 수 없는 환상적인 풍경이 우릴 맞았다. 호수는 꽁꽁 얼어 있었고 한 가운데까지 누군가 걸어간 흔적이 남아 있었다. 호수를 둘러싼 숲은 이미 눈으로 치장을 했음에도 호수 위를 하얀 안개가 띠를 이뤄 분위기를 돋우고 있었다. 아이들은 온갖 포즈로 사진을 찍으며 그 순간을 즐기고 있었다. 차량 통행이 거의 없는 도로를 달리며 풍경이 아름다운 곳에선 자주 차를 세웠다. 카유시 고개 너머에 있는 더피 호수(Duffey Lake)는 단단하게 결빙이 되지 않아 얼음 위로는 올라가지 않았다. 호숫가를 걸으며 날이 어두워지는 것을 지켜만 보았다.







직접 재배한 과일과 야채를 판매하는 노스암 농장에선 커피나 케잌도 즐길 수 있다.


예전에 허패의 집단가출이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아찔했던 추억이 서려있는

런어웨이 레인(Runaway Lane)에서 잠시 쉬었다.






아름다운 풍경을 지닌 로워 조프리 호수는 이번엔 눈과 안개로 특유의 아름다움을 뽐냈다.





시투스카이 하이웨이의 하얀 풍경이 눈 앞에 펼쳐져 자주 차를 세워야만 했다.




더피 호수는 하이웨이에 접해 있어 접근이 용이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1.09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워 조프리 호수는 눈에 덮여있어 호수인지도 모르겠어요~ 허패 집단가출때 어떤 아찔한 추억을 말씀하시는거죠?

    • 보리올 2018.01.11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수가 얼면 에머랄드빛 호수는 눈에서 사라지지만 그래도 이럴 때 아니면 언제 호수 위를 걸어볼 수 있겠냐. 여름에도 좋지만 겨울에도 풍경이 일품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