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디마 리조트를 나와 남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레소토(Lesotho)로 들어가는 사니 패스(Sani Pass)에서 멀지 않은 로테니 리조트(Lotheni Resort)로 가는 길이다. 거리 상으론 200km 조금 넘는 곳인데, 비포장도로에 길도 설어 시간이 제법 많이 걸렸다. 로테니 리조트는 드라켄스버그 산맥 남쪽에 위치한 로테니 자연보호구역(Lotheni Nature Reserve) 안에 있다. 이 역시 콰줄루 나탈(KwaZulu-Natal) 주의 자연보호국(KZN Wildlife)에서 관리하고 있다. 숙소 형태는 샬레와 커티지, 캠핑장 등 세 종류가 있는데, 우리는 침대가 세 개 있는 샬레에서 3일간 묵기로 했다. 샬레는 벽돌로 지은 사각형 건물에 이엉으로 지붕을 엮어 놓았다. 디디마와 비교하면 전반적으로 시설이 많이 낙후되어 있었고, 전기나 전파 이용에도 불편함이 따랐다. 전기는 저녁에만 잠시 들어왔고 그것도 밤 10시 이후엔 전원을 끊었다. 와이파이는 없고 전파도 연결되지 않아 친구는 차를 몰고 2km 밖으로 나가서야 겨우 집에 전화 한 통 할 수 있었다. 그런 이유에선지 우리 외에는 손님이 없었고, 종업원도 모두 퇴근하는 저녁이 되면 한 마디로 적막강산이었다. 낮에 보이던 성장한 여인들과 아이들은 낮시간에 잠시 여기로 놀러온 방문객으로 보였다. 산악 풍경 역시 캐시드럴 피크 밸리에 비해선 웅장함이 많이 떨어졌지만, 난 번잡하지 않고 휴대폰도 터지지 않는 이곳이 오히려 마음에 들었다.

 

 

캐시드럴 피크 밸리를 빠져나오는 동안 차창을 스치며 지나치는 마을엔 남아공 전통 가옥인 론다벨이 눈에 띄었다.

 

 

 

노팅엄 로드(Nottingham Road)에 있는 카페 블룸(Café Bloom)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소울 푸드를 추구하는 식당답게

심플하면서도 건강에 좋은 음식이 나왔다. 남아공에서 만든 소웨토(Soweto) 맥주도 맛이 괜찮았다.

 

 

로테니로 향하는 비포장 도로 상에서 현지 주민들과 그들이 거주하는 가옥이 시야에 들어왔다.

 

여기선 말을 방목해 키우는지 말 세 마리가 도로에 올라와 차가 다가가도 도망갈 생각을 않는다.

 

 

 

드라켄스버그 산자락에 자리잡은 로테니 리조트에 도착했다.

디디마에 비해서 훨씬 촌구석에 위치한 느낌이 들었고 직원 외에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별채로 된 샬레를 배정받아 안으로 들어섰더니 유리창을 통해 멋진 산악 풍경이 들어온다.

 

 

 

리조트에 묵는 손님은 보이지 않았고 저녁이 되면 집으로 돌아가는 종업원과 방문객이 꽤 눈에 띄었다.

호로새(Helmeted Guineafowl) 한 쌍이 우리 샬레 인근에서 먹이를 찾고 있었다.

 

 

샬레 밖에 놓인 의지에 앉아 석양이 내려앉는 장면을 바라보며 망중한을 보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i랑 2020.12.10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엄청 멋있네요
    정성스런 포스팅 잘 보고가요!!
    코로나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함께 소통하며 지내용><

  2. 주희의 손가락 놀이터 2020.12.10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 이런 리조트 뭔가 자연친화적이고 멋진거 같아요
    여행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합니다
    오늘도 좋은글에 하트 쿵! 코로나 조심, 감기조심하는 건강한 하루되세요

    • 보리올 2020.12.11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을 좋아하시는 분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딜 갈 수가 없으니 참으로 갑갑하겠습니다. 어수선한 시절에 건강 더 신경쓰시기 바랍니다.

 

남아공에 사는 친구와 함께 드라켄스버그(Drakensberg)로 가는 길이다. 친구가 모는 차에 올라 요하네스버그를 출발해 거의 다섯 시간을 달려야 했다. 하지만 더반(Durban)으로 이어지는 N3 고속도로는 시골길을 달리는 듯한 경관을 보여줘 전혀 지루하지가 않았다. 파란색 하늘엔 띄엄띄엄 흰 구름이 자리를 잡고 있었고, 끝없이 이어진 지평선과 좌우로 넓게 펼쳐진 녹색 초원이 계속해 나타났다. 그 일망무제의 풍경에 작은 변화라도 주려는 듯 야트막한 구릉이나 테이블처럼 생긴 산도 눈에 띄었다. 차창을 통해 들어오는 풍경에 마음이 들떠 남아공에 대한 인상이 점점 좋아지는 느낌이었다. N3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국도를 타고 커시드럴 피크 밸리(Cathedral Peak Valley)를 향해 달렸다. 중간에 엄청 큰 호수가 나타나 잠시 차를 세우고 전망대에서 코발트색 호수를 눈에 담았다. 차가 서쪽으로 달릴수록 멀리 있던 웅장한 산세가 가까워지면서 드라켄스버그가 멀지 않음을 암시했다.

 

드라켄스버그 산자락으로 들어섰더니 산기슭에 옹기종기 자리잡은 마을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몇 십 호가 모여 조그만 부락을 이루고 있으니 그리 큰 편은 아니다. 어떤 마을은 현대식으로 집을 지은 곳도 있었지만, 대개는 흙이나 벽돌로 둥글게 벽을 치고 그 위에 이엉을 엮어 지붕을 올린 원통형 전통 가옥이 많았다. 이런 집을 여기선 론다벨(Rondavel)이라 부른다. 드라켄스버그 인근엔 부시맨(Bushman)이라 불리는 산족이 많이 산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행여 그들이 거주하는 곳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 세월 수렵과 채취를 하며 살아온 그들이 산악 지역에 있는 동굴이나 바위에 벽화를 그려 놓은 곳이 많다고 전해진다. 이렇게 아름다운 대자연에 안겨 살면서 문명과는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사는 그들의 삶이 행복할지 궁금했지만 그들을 만나기 위해 차에서 내리진 않았다.

 

 

 

요하네스버그에서 더반을 향해 달리는 N3 고속도로에서 남아공의 평화스러운 시골 풍경을 접할 수 있었다.

 

 

 

 

드라켄스버그로 향하는 국도를 달리다가 굉장히 큰 호수를 만나 잠시 차를 세웠다.

 

 

 

차량이 많지 않은 국도에서 멀리 드라켄스버그의 능선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산자락에 기대어 살아가는 마을엔 론다벨이라 부르는 원통형 전통 가옥이 많았다.

 

 

드라켄스버그로 다가갈수록 산악 지형이 점점 웅장해지는 것 같아 가슴이 뛰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