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에 재스퍼(Jasper)에서 즐길 수 있는 아웃도어로는 무엇이 좋을까? 스키나 스노보드를 좋아하면 마멋 베이슨(Marmot Basin) 스키장을 이용하면 되고, 스노슈잉은 아무 호수나 산길을 찾아가면 된다. 개썰매나 헬리콥터를 이용한 헬리 스키, 헬리 스노슈잉과 같은 액티비티는 국립공원 경내에선 허용을 하지 않기 때문에 국립공원 밖에 있는 영업장으로 찾아가야 한다. 우리는 그런 액티비티보다는 말린 캐니언(Maligne Canyon), 즉 말린 협곡을 찾아 아이스 워크(Ice Walk)를 즐기기로 했다. 보통 말린 협곡을 찾으면 위에서 협곡 아래를 내려다보지만 겨울이 되면 얼음으로 변한 협곡을 걸어 들어갈 수가 있다. 협곡의 깊이가 무려 50m나 되는 곳도 있다. 캐나다 로키에서 아이스 워크를 할 수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지만, 협곡의 깊이나 길이, 그리고 아름다움으로 치면 말린 협곡을 따라올만한 곳이 없다.

 

아이스 워크는 대개 현지 대행사에 신청해 가이드를 대동하지만 난 여러 번 다녀온 적이 있어 우리끼리 협곡 안으로 들어섰다. 아이젠을 따로 준비하지 않아 스틱으로 중심을 잡으며 조심스레 얼음 위를 걸어야 했다. 오랜 세월 격류가 깍고 또 깍은 협곡 안은 위에서 보던 모습과는 엄청난 차이가 났다. 온통 얼음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엄동설한에도 땅에서 물이 솟는 곳이 몇 군데 있었다. 이 지역에 널리 분포된 카르스트 지형의 지하 동굴을 관통해 나오는 물이라 얼지 않는 것이다. 따뜻한 공기가 나오는 동굴도 있는데, 공깃속 습기가 천장에 달아붙었다가 녹으면서 땅에서 위로 자라는 고드름을 만드는 것도 신기했다. 협곡을 오르내리며 자연계가 만든 오묘한 작품 세계에 빠져 시간 가는 줄도 몰랐다. 가이드를 동반한 투어팀이 모두 빠져나간 뒤에야 우리도 협곡을 벗어났다.


현지 대행사의 투어팀이 도착해 협곡 안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지하 카르스트 지형을 통과해 땅 위로 솟구치는 물줄기가 작은 폭포를 이루었다.



조심스레 얼음 위를 걸어 협곡 안으로 들어섰다.




따뜻한 공기가 뿜어져 나오는 동굴은 또 다른 자연 현상을 보여줬다.








협곡 안에는 고드름뿐만 아니라 조각을 해놓은 듯한 얼음 형상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어 마치 별세계에 온 듯 했다.






오랜 세월 격류에 깍인 협곡 벽면도 아름다웠고, 갈라진 틈새로 들어오는 햇빛도 협곡을 더욱 오묘하게 만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23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위에서만 내려봤던 말린 협곡을 저렇게 직접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아이스워크는 정말 당장가서 느껴보고 싶습니다! 대단히 오묘하고 겨울 자연의 신비를 온전히 맛볼 수 있는 곳입니다! 저긴 겨울에 꼭꼭 가봐야겠어요!

 

캐나다 로키의 겨울철 모습은 우리에게 그리 잘 알려져 있지는 않다. 엄청난 추위와 눈만 가득 쌓여 있는 곳이란 선입견 때문에 우리 나라에선 겨울철에 로키를 찾는 사람이 그다지 많지 않기 때문이다. 사실 그 말이 틀리진 않다.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영하 20~30도의 엄청난 추위도 있을 뿐더러 온통 순백의 눈만 펼쳐져 있는 것도 맞는 말이다. 그래서 겨울철에 로키를 찾는 것은 여간한 각오가 아니면 힘들다.

 

하지만 우리는 이런 추위와 강설량을 마다 하지 않고 재스퍼를 찾았다. 재스퍼에서 4 5일간 체류하면서 겨울철에 즐길 수 있는 아웃도어 몇 가지를 골라 직접 체험할 작정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재스퍼는 몹시 추웠다. 이런 추위 때문에 아무도 오지 않을 것 같았지만 의외로 사람들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추위가 주는 고통보다는 눈과 얼음에서 더 큰 즐거움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어쩌면 그런 사람들은 여름이 오는 것을 그리 반가워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재스퍼는 재스퍼 국립공원 안에 있는 조그만 마을이다. 유명세에 비해선 그리 크지 않다. 상주 인구라고 해 봐야 고작 4,500. 하지만 밴프(Banff)와 더불어 캐나다 로키 관광의 중심지 역할을 한다. 연간 200만 명이 넘는 인파가 여길 찾아온다고 한다. 숙박업과 요식업, 여행사, 선물가게 등 모든 사람들이 관광업에 종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밴프에 비해 훨씬 아담하고 호젓해서 더욱 호감이 간다.

 

호텔을 나와 먼저 시내를 둘러보았다. 예쁘게 치장한 가게와 식당, 기차역을 지났다. 어느 학교에서 아이들이 점토로 만든 작품도 보았고, 우리가 묵는 호텔 지하에 있는 야생동물 박제관도 돌아 보았다. 물론 끼니가 되면 현지 식당을 찾아 알버타 쇠고기를 요리한 정찬을 드는 즐거움도 누렸다. 우리 걸음에 여유가 묻어 있어 진짜 슬로 트래블을 하는 것 같았다. 재스퍼의 한적한 시내를 걸으며 겨울철 로키도 의외로 즐길거리가 많다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날씨가 춥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오기를 꺼려 했던 우리의 생각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를 실감할 수 있었다.

 

겨울철 재스퍼에선 눈과 얼음이 제공하는 온갖 체험이 가능하다. 스키나 스노보드를 좋아하는 사람은 마멋 베이슨(Marmot Basin) 스키장을 찾으면 되고, 크로스 컨트리 스키나 스노슈잉은 눈덮인 호수나 평원 어디에서나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어디 그뿐인가. 헬기를 이용한 스키나 스노슈잉, 개썰매, 스노모빌(Snowmobile), 스케이트, 아이스워크(Icewalk), 얼음낚시 등도 가능하다. 모험심이 강한 사람이라면 스키나 스노슈즈를 신고 주변에 널려있는 봉우리 정상까지 욕심을 내볼 수도 있고, 빙벽에 붙어 오름짓을 즐기는 아이스 클라이밍에도 도전해 볼만 하다.

 

나에게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겨울에는 온천욕을 즐길 수 없다는 사실이었다. 재스퍼 인근에 있는 미에트(Miette) 온천은 겨울철에 문을 닫기 때문이다. 접근로에 쌓이는 엄청난 눈을 사람의 힘으로 치우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 아쉽다! 하늘에서 하얀 눈이 펑펑 내리는 날, 뜨거운 온천에 몸을 담그고 머리로는 눈을 맞으며 명상에 잠길 수 있는 그런 낭만이 없어진 것이다. 그렇다고 온천욕을 위해 300km를 달려 밴프까지 갈 수는 없는 일. 그저 호텔에 설치된 핫터브(Hot Tub)에 몸을 담그는 것으로 대신할 수밖에.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8.16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뻘글) 글을 올리실 때 주변의 지도도 같이 올리시면 어떨까요...저는 지도책 보는게 취미라서 가까이 있지만 벤쿠버에서 재스퍼 사이를 한눈에 본다면 (저같은 무지랭이는) 위치나 거리에 대한 이해가 더 빠를것 같아요...아님 나라 위치라도~~캐나다는 알지만 벨기에는 지도에서 주변 국가를 확인했습니다...***

  2. 보리올 2013.08.16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뺄글이라 하면 곧 삭제한다는 의미인가요? 윗글을 지우시면 저도 따라 지우겠습니다. 아직 제가 블로그에 지도를 올릴 줄을 모릅니다. 지도 올리면 더 편하겠지만 글을 읽고 뜻이 있는 사람이라면 직접 찾아 보지 않을까 생각을 했지요. 한번 고민은 해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