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0.18 [프랑스] 샤모니 몽블랑 ② (2)
  2. 2016.05.19 [캄보디아] 시엠립-2 (2)

 

샤모니 역 앞에 있는 호텔에 짐을 풀고 주변부터 구경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샤모니 역. 스위스 풍으로 보이는 역사(驛舍)가 어느 곳보다 예뻤다. 안으로 들어가 보았더니 플랫폼 사이로 몽블랑이 보이는 것이 아닌가. 샤모니는 마을 어디서나 몽블랑을 볼 수가 있어 그 입지 조건 하나는 끝내줬다. 육교를 건너 몽탕베르(Montenvers) 역으로 갔다. 거기선 기차를 타고 얼음의 바다(Mer de Glace)라 불리는 빙하까지 갈 수가 있다. 하지만 난 기차를 타지는 않았다. 빙하라면 이미 여러 곳에서 많이 본데다 빙하가 많이 녹아 사진에서 보던 장엄한 모습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었다. 더구나 산악 지형에 기차나 케이블카 시설을 너무 많이 갖춰 놓아 사람들은 편하게 오르내리지만 난 이 부분이 늘 마음에 걸렸다.

 

마을로 다시 돌아와 산악 박물관(Musee Alpin)에 들렀다. 1786년 몽블랑을 초등정하기 전에는 만년설과 빙하로 둘러싸인 고산은 감히 접근할 수 있는 곳이 아니었다. 설산엔 악마가 산다는 속설을 믿을 때였으니 산에 오르는 것이 얼마나 무서웠을까. 그런 두려움을 떨쳐내고 산에 올랐던 당시 산악인들이 사용했던 밧줄과 장비, 그리고 각종 사진 자료, 지도, 기록물 등을 1, 2층에 나누어 전시하고 있었다. 그 당시 몽블랑을 올랐던 남녀 산악인들의 복장, 장비를 찍은 흑백사진이 유독 내 시선을 끌었다. 그리 넓은 공간은 아니었지만 그 동안 책에서나 읽었던 알피니즘의 역사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근대 알피니즘의 발상지에 걸맞는 예우를 갖춘 것 같아 마음 또한 후련했다.

 

 

프랑스 각 지역에서 들어오는 열차가 샤모니 몽블랑 역에 닿는다.

 

 

 

몽탕베르 역에선 얼음의 바다로 오르는 빨간색 산악열차가 출발한다.

 

 

 

 

 

 

 

근대 알피니즘의 발상지답게 산악 박물관에는 초기 산악 활동에 사용했던 장비나 자료를 모아 전시하고 있었다.

 

 

 

샤모니 맛집 가운데 하나로 불리는 포코로코(Poco Loco) 버거. 맥주 한 잔 곁들여 버거를 아주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난다.

 

 

 

 

관광안내소 앞 광장에서 페츨(Petzl)사에서 주관한 축제가 열리고 있었다.

음악 밴드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스포츠 클라이밍, 밧줄을 묶고 공중에 묘기를 부리는 쇼도 보여줬다.

 

 

 

바로크 형식으로 지은 성 미카엘(St. Michel) 성당은 소박하면서도 단아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어떤 취지의 행사인지는 모르겠으나 나이 지긋한 노인들이 민속춤을 보여주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10.28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고 완전히 기억 안 나는 것은 아니에요. 몽블랑 정상에 케이블카와 엘레베이터? 타고 가서 정상을 둘러본 기억이 남아있어요. 그리고 무지 추웠던 것도 기억납니다~

    • 보리올 2016.10.29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정도면 많이 기억하네. 케이블카로 에귀디미디를 올랐지. 고산증세에다 상당히 추웠고. 나중에 다시 오르면 그 느낌이 살아날 지도 모르겠다.

 

4월 초순이라 믿기 어려운 정도로 무더운 날씨에 지쳐 시엠립 구경도 건성이었다. 어디 그늘만 있으면 주저앉아 쉬고 싶었다.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기 위해 한 번 들렀던 곳을 다시 찾아가는 것도 쉽지는 않았다. 도심에 있는 사찰인 와트 프롬 라트(Wat Prom Rath)를 먼저 구경하고 올드 마켓에 들렀다. 식품을 파는 매장엔 현지인들이 물건을 사러 오고, 옷이나 가방, 기념품 매장은 주로 관광객을 상대로 했다. 저녁은 쿨렌(Koulen)이란 극장식 식당에서 부페식으로 해결했다. 캄보디아 민속춤인 압사라 공연에 부페식 식사까지 포함해 미화 12불을 받았다. 가격이 비싸지 않아 신청을 했는데 공연이 좀 시시했고 한 시간도 제대로 채우지 않았다. 미화 48불인가 한다는 앙코르의 미소(Smile of Angkor)란 공연은 사진을 찍지 못 한다고 해서 미련없이 이 티켓을 끊었더니 금액 차이만큼이나 공연 내용도 차이가 있어 보였다. 좀 비싼 저녁을 먹었다 생각하기로 했다.

 

 

 

와트 프롬 라트(Wat Prom Rath)란 사찰을 둘러보는데 날이 너무 뜨거워 구경하는 것보다 그늘에서 쉬는 시간이 더 많았다.

 

 

 

 

 

 

 

올드 마켓을 둘러봤다. 가방이나 옷을 파는 곳보단 과일이나 생선, 육류를 파는 매장이 더 생동감이 있었다.

 

 

무더위와 갈증엔 얼음을 갈아 넣은 과일주스보다 더 좋은 것은 없었다. 시원한 아보카도 주스 한 잔에 작은 행복을 느꼈다.

 

 

발마사지를 받으러 들어갔더니 기술보다는 힘으로만 해서 실망스러웠다.

물고기를 활용한 발마사지도 있었는데 다들 간지럽다고 오래 발을 담그지 못했다.

 

시엠립에서 가장 보편적인 교통수단인 툭툭이를 타고 시내를 달렸다.

 

 

 

 

캄보디아 전통춤인 압살라를 공연하는 극장식 식당에서 부페식으로 저녁을 먹고 민속춤을 관람하였다.

공연은 좀 싱겁게 끝났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6.09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판에 미화로 적혀있는데 캄보디아 화폐로 내면 받아주나요? 미화가 훨씬 돈이 돼니까 저러는거겠죠?

    • 보리올 2016.06.09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캄보디아 공식 화폐는 리엘(Riel)이다만 관광객에겐 모두 달러로 받길 선호하지. 미화는 캄보디아 입국해서 환전할 필요가 없더구나. 미화 1불 = 4,000 리엘이란 공식이 어디에서도 통용이 되고 있고. 수퍼마켓에서 생수 1.5리터 한 병에 75센트를 받는데 1불을 주면 자연스럽게 1,000리엘을 거슬러주는 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