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크 풍'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7.05 [포르투갈] 코임브라 ①
  2. 2016.01.22 [포르투갈] 포르투 ②

 

 

포르투갈 중부 내륙 도시, 코임브라(Coimbra)에 닿았다. 인구 15만 명을 가진 포르투갈 네 번째 도시로, 1131년부터 1255년까지 포르투갈 수도였었다. 수도가 리스본으로 옮겨감에 따라 정치적으론 쇠퇴의 길을 걸었지만, 1290년에 설립된 코임브라 대학교(Universidade de Coimbra) 덕분에 문화 중심지로 발전을 하게 되었다. 사실 코임브라 대학은 리스본에서 왔다가 다시 가기를 반복하다가 1537년 주앙 3(João III)에 의해 코임브라 왕궁으로 이전하면서 영구적으로 자리를 잡았다. 포르투갈에선 가장 오래된 대학이고, 세계에서도 역사가 오랜 대학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현재 코임브라 대학은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보배 같은 존재다. 대학을 둘러보면 코임브라를 반 정도 구경한 셈이라고 할까. 코임브라가 대학 도시라 불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2013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받기도 했다.

 

입장권을 사서 철의 문(Porta Ferrea)를 지나면 구 대학 광장으로 들어선다. 광장 가운데 주앙 3세의 동상이 세워져 있었다. 성 미구엘 예배당(Capela de São Miguel)부터 찾았다. 규모는 크지 않았지만 마누엘 양식을 사용하여 화려하게 꾸며 놓았다. 조아니나 도서관(Biblioteca Joanina)으로 향했다. 1728년 주앙 5세에 의해 건축된 바로크 풍의 도서관으로 호화로움을 자랑하는 곳이다. 입장하는 시각이 정해져 있어 입구에서 기다려야 했다. 계단을 타고 위층에 있는 도서관으로 들어서자, 그 화려한 풍경에 절로 압도되는 기분이 들었다. 무려 3만 권이나 되는 라틴어 고서가 보관되어 있는 현장은 눅눅한 책 냄새가 났다. 아쉽게도 도서관 안에선 사진 촬영을 금했다. 말로 형언할 수 없는 그 장엄함을 그저 가슴에 담는 수밖에 없었다. 도서관 건물 지하에 있는 학생 감옥까지 보곤 밖으로 나왔다.

 

다시 광장으로 나와 옛 왕궁의 정문에 해당하는 비아 라티나(Via Latina)로 들어섰다. 왕궁(Paço Real)을 구경하러 가는 참이다. 왕궁이 대학으로 변한 탓인지 규모가 그리 크진 않았다. 몇 개 전시 공간이 있어 차례로 둘러보았다. 천장에 왕가의 문장이 있고 한쪽 벽면에 근위병들의 무기가 진열된 무기의 방(Sala das Armas)과 노란색 실크로 벽을 장식했다고 하는 노란색 방(Sala Amalela), 포르투갈 왕들의 초상화 위로 화려한 천장 장식이 인상적이었던 카펠루 방(Sala dos Capelos), 학장들 초상화에 역시 천장 장식이 미려했던 시험의 방(Sala do Exame Privado) 등을 보고는 전망대에서 코임브라 옛 시가지를 조망하는 시간을 가졌다. 건물을 빠져나오며 수업 중인 강의실을 지났고, 바쁜 걸음으로 지나가는 학생들도 만났다. 여긴 법학부라고 했다. 모두가 그렇치는 않았지만 어깨에 검은 망토를 두르고 있는 학생도 있었다. 조앤 롤링이 해리포터를 쓸 때 코임브라에 머문 적이 있다고 하는데, 그 때문에 호그와트 학생들도 망토를 걸치고 소설에 등장했다.

 

 

코임브라 대학을 현 위치에 영구적으로 정착시킨 주앙 3세의 동상이 광장 가운데 세워져 있다.

 

 

성 미구엘 예배당은 화려한 장식 외에도 2천 개의 튜브를 써서 만들었다는 오르간을 예배당 중간에 설치해 놓았다.

 

광장에 면해 있는 조아니나 도서관의 중앙 출입구. 관광객은 미네르바 계단 쪽에 있는 출입구로 들어갈 수 있다.

 

 

 

조아니나 도서관으로 오르기 전에 도서관 분위기를 풍기는 대기실부터 둘러보았다.

 

도서관은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 대기실에 걸려있던 도서관 사진을 카메라에 담았다.

 

 

옛 왕궁의 정문에 해당하는 비아 라티나.

그 정면에 코임브라 대학을 상징하는 기둥과 저울을 든 두 여인의 조각상이 있었다.

 

19세기 재임한 코임브라 대학교 총장들 초상화가 걸려 있는 노란색의 방

 

 

무기의 방에는 근위병들이 쓰던 무기를 왕관 모양으로 진열해 놓았다.

 

 

 

학생들이 학위 취득을 위해 시험을 봤던 곳이라고 해서 시험의 방이라 불리는 공간은 천장 장식이 무척 화려했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코임브라 도심은 하얀 벽면에 붉은 지붕을 한 건물이 많았다.

도심을 가로지르는 몬데고(Mondego) 강이 보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베리아 반도에 위치한 포르투갈은 스페인과 국경을 접하고 있지만 스페인과는 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스페인에 비해서는 더 조용하고 시골스럽다고나 할까. 그래도 15세기 대항해시대엔 식민지를 찾아 세계를 주유한 나라 중의 하나였다. 브라질과 마카오가 대표적인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다. 포르투갈의 대항해시대를 이야기할 때 보르고냐 왕조의 뒤를 이어 아비스 왕조를 연 동 주앙 1세와 그의 셋째 아들 동 엔히크(Dom Henrique) 왕자의 역할을 간과할 수는 없다. 포르투갈 어디에서나 엔히크 왕자와 관련된 유적을 접할 수 있지만 포르투에서 가장 큰 대성당(Se do Porto)으로 오르는 길목에서 그의 청동 기마상을 만날 수 있었다.

 

대성당은 첫 눈에 보기에도 그 고색창연한 모습에 절로 외경심이 들었다.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12세기에 지어졌다지만 여러 차례 개축을 하는 과정에서 각종 건축 양식이 접목되어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정면에서 바라보면 고딕 양식의 종탑 두 개가 먼저 눈에 띄고 회랑은 18세기 아줄레주로 장식되어 있었다. 실내는 그리 화려하지는 않았지만 바로크 풍의 프레스코화와 스테인드글라스가 눈에 들어왔다. 높은 언덕 위에 대성당이 지어져 그 앞 광장에 서면 포르투의 도심을 어렵지 않게 볼 수가 있다. 일종의 자연 전망대로 도우루 강도 내려다 보이고 하얀 벽과 붉은 지붕으로 지어진 많은 건축물들이 눈앞에 펼쳐진다. 마침 해가 내려앉는 석양 무렵이라 포르투의 도심 풍경이 더욱 환상적으로 보이지 않았나 싶다. 내가 마치 동화속 마을에 들어와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줄레주 장식이 돋보이는 성 일데폰소 성당(Igreja de Santo Ildefonso)은 아주 멋진 건물이었다.

오래 전에 세워진 성당을 헐고 1739년에 이 성당을 새로 지었다고 한다.

 

 

성 일데폰소 성당에서 포르투 대성당으로 가면서 마주친 도심 풍경

 

대성당으로 오르는데 항해왕자 동 엔히크의 청동 기마상이 먼저 손님을 맞는다.

 

 

 

대성당 앞 광장에서 석양을 맞았다. 포르투 도심을 보기에 아주 좋은 전망대였다.

 

대성당 앞 광장에 십자가처럼 세워진 페로우리뇨(Pelourinho)는 우아한 모습과는 달리 죄인을 묶어놓고

매질을 하던 곳이라고 한다.

 

 

 

 

여러 가지 건축 양식이 혼재된 포르투 대성당은 포르투를 대표하는 건축물 가운데 하나다.

 

산티아고 순례길 가운데 하나인 포르투갈 길이 대성당 앞을 지나고 있었다.

 

 

 

 

 

대성당 앞 광장에서 바라본 포르투 역사지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④  (0) 2016.01.27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6.01.26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6.01.22
[포르투갈] 포르투 ①  (0) 2016.01.21
[프랑스] 루르드 ④  (0) 2016.01.05
[프랑스] 루르드 ③  (2) 2016.01.0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