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미

[베트남] 동호이 다낭에서 야간열차를 타고 밤새 달려 새벽에 동호이(Dong Hoi)에 도착했다. 네 명이 쓰는 침대칸이었지만 마음대로 발을 뻗기가 힘들어 잠자리가 좀 불편했다. 동호이에 새벽에 도착해 대합실에서 날이 새기를 기다려야 했다. 기차역 가까이에 있는 식당이 막 문을 열어 반미로 아침을 해결했다. 미리 예약한 호텔로 가서 짐을 맡기고 동호이 구경에 나섰다. 동호이는 하노이와 다낭 중간쯤에 있는 도시다. 인구 16만 명으로 그리 큰 도시는 아니지만 그래도 꽝빈 성의 성도다. 도심을 관통하는 냣레(Nhat Le) 강이 있고 남중국해를 끼고 있어 입지는 꽤 좋은 편이다. 바닷가에 리조트 시설도 있었지만 여행객으로 붐비는 관광도시라기보다는 조용한 어촌 마을을 연상케 했다. 오토바이 뒷좌석에 올라 바닷가부터 찾았다. 어.. 더보기
[베트남] 호이안 ① 카멜 버스로 후에를 출발해 다낭(Da Nang)을 경유, 호이안(Hoian)에 도착했다. 미리 예약한 숙소를 찾아가 짐을 풀고 바로 호이안 구경에 나섰다. 발길 닿는 대로 그냥 걸었다. 199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호이안은 베트남 중부에 있는 도시다. 요즘 한국인이 많이 찾는다는 다낭에서 40분 거리에 있어 그리 멀지 않다. 도시 규모는 그리 크지 않음에도 한때는 동남아시아의 중계무역 거점으로 활약을 했다. 약간은 퇴락해 보이는 건물들이 세월을 머금은 채 빼곡하게 거리를 메우고 있었다. 베트남 전쟁을 비롯해 많은 전쟁을 치룬 나라에서 여기는 피해를 입지 않은 듯했다. 옛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덕분에 세계에서 많은 관광객이 몰려드는 것이리라. 골목을 몇 군데 돌고 났더니 허기가 져서 .. 더보기
[베트남] 하노이 ⑥ 베트남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쌀국수였다. 흔히 포(Pho)라고 부르는 쌀국수는 베트남 대표 음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베트남 사람들의 주식도 쌀밥이라 하지만 오히려 쌀국수를 더 많이 먹는 듯했다. 길거리 어디서나 쌀국수를 파는 집이 넘쳤고, 그 종류도 엄청 많았다. 포는 사골을 우린 국물에 쌀로 만든 국수를 넣어 만든다. 그 안에 첨가하는 고기의 종류에 따라 쇠고기 쌀국수는 포보(Pho Bo), 닭고기는 포가(Pho Ga)라 부른다. 또 다른 국수 요리인 분짜(Bun Cha)도 내 입맛에 잘 맞았다. 우리 메밀 국수처럼 면만 따로 나오는 쌀국수에 불에 구운 돼지고기를 차가운 소스에 담갔다가 먹는다. 그 외에도 쌀로 만든 바게트에 햄과 야채를 넣어 만든 반미(Banh Mi)도 먹을 만했다. 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