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밸리 파크웨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0.27 [캐나다 로드트립 - 2] 캐나다 로키의 노랑색 단풍 (2)



어느 덧 차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ritish Columbia)를 벗어나 알버타(Alberta) 주로 들어섰다. 평소 캐나다 로키를 자주 찾기 때문에 여기까지 900km에 이르는 거리는 큰 부담이 되진 않았다. 캐나다 로키는 미국 로키와 연계해 북미 대륙의 물줄기를 나누는 분수령에 해당하는 거대한 산군이다. 대륙 분수령이란 지정학적 의미가 내겐 꽤 크게 다가온다. 하늘에서 빗방울 하나가 어디로 떨어지냐에 따라 그것이 만나는 바다가 다르기 때문이다. , 로키 산맥 동쪽으로 떨어지면 그 물은 대서양으로 향하고, 서쪽으로 떨어지면 태평양으로 흘러간다. 컬럼비아 아이스필드에 있는 스노 돔(Snow Dome)이란 봉우리는 거기에 하나를 더해 북극해로 물을 보내기도 한다. 우리나라 백두대간 상에 있는 태백의 삼수령처럼 물줄기를 세 군데로 보내는 특이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캐나다 로키에서 그나마 단풍을 보려면 모레인 호수(Moraine Lake)에서 하이킹으로 올라가는 라치 밸리(Larch Valley)가 가장 좋을 듯 했지만, 대여섯 시간을 빼기가 어려워 그 대안으로 루이스 호수(Lake Louise)에서 오르는 레이크 아그네스 트레일(Lake Agnes Trail)을 택했다. 아그네스 호수까지 왕복 두세 시간이면 다녀올 수 있는 거리라 큰 부담은 없었다. 하지만 산길을 걸으며 우리 눈으로 들어오는 라치의 색깔은 좀 칙칙하게 보였다. 노랑색 단풍은 오히려 보밸리 파크웨이(Bow Valley Parkway)나 밴프 인근에 있는 버밀리언 호수(Vermillion Lakes)에서 감상하기에 더 좋았다. 빨간 단풍을 보기 어려운 캐나다 서부 지역에선 이 정도로도 만족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었다.




알버타 주로 들어서 루이스 호수에 닿았다.

너무 자주 보는 호수라 좀 식상하긴 하지만 그래도 아름다움은 크게 변치 않았다.


아그네스 호수로 오르며 트레일 상에서 살짝 훔쳐본 루이스 호수



30여 분을 오르면 빅 비하이브(Big Beehive) 아래에 있는 미러 호수(Mirror Lake)를 만난다.



그늘을 만들던 나무들이 시야에서 사라지면 애버딘 산(Mount Aberdeen)과 페어뷰 산(Fairview Mountain)

모습을 드러낸다. 그 사면에 자라는 라치의 색상이 그리 밝지 않았다.




아그네스 호숫가에 지어진 티하우스에 닿았다. 이곳 단풍도 크게 눈에 띄진 않았다.






보 밸리 파크웨이를 따라 내려오면서 노란 단풍을 마음껏 볼 기회가 있었다.





버밀리언 호수 인근에도 유독 노랑색이 많이 눈에 띄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1.10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단풍이 조금이라도 있으니까 색깔이 풍부해지고 더 두각돼서 파란하늘과 하얀 설산이 더 멋드러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