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1.26 [포르투갈] 포르투 ③
  2. 2016.01.22 [포르투갈] 포르투 ②

 

리베르다지(Liberdade) 광장에서 상 벤투(Sao Bento) 기차역으로 향했다. 상 벤투역 벽면을 장식한 아름다운 아줄레주(Azulejo)를 보러 가는 길이다. 포르투에 있는 알마스 성당과 성 일데폰스 성당, 그리고 포르투 대성당에도 푸른 타일을 사용한 아줄레주 양식을 보았던 터라 역사에 설치된 아줄레주가 얼마나 대단할까 싶었다. 그런데 역으로 들어서는 순간 사방을 장식하고 있는 아줄레주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편의성이 강조되는 역사를 이렇게 아름다운 타일 장식을 이용해 벽화로 꾸며놓을 생각을 어떻게 했을까 궁금했다. 무려 2만 장이나 되는 타일을 사용해 포르투갈의 역사적 사실과 인물을 그려놓은 것이 너무나 신기했다. 타일 장식을 통해 일반 국민에게 포르투갈 역사를 알리려는 노력이 아닐까 싶었다. 그만큼 내게는 인상적이었다.

 

아줄레주는 포르투갈의 독특한 도자기 타일 장식을 말한다. 주석 유약을 사용해 그림을 그린 까닭에 타일에서 푸른색이 돈다. 원래 아줄레주란 말은 작고 아름다운 돌이란 의미의 아라비어어에서 유래했다. 그 이야긴 이베리아 반도에서 이슬람 세력을 축출하고 그 수복 지역에 남겨진 아랍 문화가 도리어 포르투갈에서 꽃을 피웠다는 의미라 하겠다. 1495년부터 1521년까지 26년간 포르투갈을 통치했던 마누엘 1(Manuel I)가 스페인 그라나다에 있는 알함브라 궁전을 방문해 이슬람권에서 전래된 타일 장식을 보곤 그에 매료되어 자신의 왕궁을 아줄레주로 장식한 이후부터 포르투갈 전역으로 퍼져 나갔다고 한다. 이제는 포르투갈 문화를 대표하는 양식으로 발전해 남미, 특히 브라질에서도 이 아줄레주 양식을 발견할 수 있다.

 

 

포르투 시청사 앞에 위치해 있는 리베르다지 광장은 포르투 여행의 시발점 역할을 한다.

 

 

 

 

 

마치 박물관 같이 생긴 상 벤투 역사를 둘러보았다. 역사 벽면에 1140년에 일어난 레온 왕국과의 독립전쟁,

포르투갈 왕국을 개창한 아폰수 1(Afonso I), 아비스 왕조를 연 주앙 1(Juan I)와 그의 왕비 필리파(Filipa),

15세기 초에 대단한 활동을 보인 항해왕 엔히크 왕자 등 역사적 사건과 인물을 푸른 타일로 묘사해 놓았다.

 

 

 

항해왕 엔히크 왕자 기념 광장을 지나 볼사 궁전(Palacio da Bolsa)으로 들어섰지만

개별 관람은 허용되지 않아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고딕 양식의 상 프란시스쿠(Sao Fransisco) 성당 또한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도 사진을 찍을 수 없다고 해서 입장을 하지 않았다.

 

 

 

항해왕 엔히크 왕자 기념 광장에 면해있는 상 니콜라우(Sao Nicolau) 성당은 18세기에 지어졌다.

 

 

 

 

 

카사 도 인판테(Casa do Infante)1394년 항해왕 엔히크 왕자가 태어났다는 집이다. 500년이 넘는 세월을

세관으로 사용하다가 현재는 포르투의 역사와 엔히크 왕자의 발자취를 보여주는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다.

 

 

 

포르투를 거닐며 마주친 도심 풍경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⑤  (0) 2016.01.28
[포르투갈] 포르투 ④  (0) 2016.01.27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6.01.26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6.01.22
[포르투갈] 포르투 ①  (0) 2016.01.21
[프랑스] 루르드 ④  (0) 2016.01.05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베리아 반도에 위치한 포르투갈은 스페인과 국경을 접하고 있지만 스페인과는 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스페인에 비해서는 더 조용하고 시골스럽다고나 할까. 그래도 15세기 대항해시대엔 식민지를 찾아 세계를 주유한 나라 중의 하나였다. 브라질과 마카오가 대표적인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다. 포르투갈의 대항해시대를 이야기할 때 보르고냐 왕조의 뒤를 이어 아비스 왕조를 연 동 주앙 1세와 그의 셋째 아들 동 엔히크(Dom Henrique) 왕자의 역할을 간과할 수는 없다. 포르투갈 어디에서나 엔히크 왕자와 관련된 유적을 접할 수 있지만 포르투에서 가장 큰 대성당(Se do Porto)으로 오르는 길목에서 그의 청동 기마상을 만날 수 있었다.

 

대성당은 첫 눈에 보기에도 그 고색창연한 모습에 절로 외경심이 들었다.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12세기에 지어졌다지만 여러 차례 개축을 하는 과정에서 각종 건축 양식이 접목되어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정면에서 바라보면 고딕 양식의 종탑 두 개가 먼저 눈에 띄고 회랑은 18세기 아줄레주로 장식되어 있었다. 실내는 그리 화려하지는 않았지만 바로크 풍의 프레스코화와 스테인드글라스가 눈에 들어왔다. 높은 언덕 위에 대성당이 지어져 그 앞 광장에 서면 포르투의 도심을 어렵지 않게 볼 수가 있다. 일종의 자연 전망대로 도우루 강도 내려다 보이고 하얀 벽과 붉은 지붕으로 지어진 많은 건축물들이 눈앞에 펼쳐진다. 마침 해가 내려앉는 석양 무렵이라 포르투의 도심 풍경이 더욱 환상적으로 보이지 않았나 싶다. 내가 마치 동화속 마을에 들어와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줄레주 장식이 돋보이는 성 일데폰소 성당(Igreja de Santo Ildefonso)은 아주 멋진 건물이었다.

오래 전에 세워진 성당을 헐고 1739년에 이 성당을 새로 지었다고 한다.

 

 

성 일데폰소 성당에서 포르투 대성당으로 가면서 마주친 도심 풍경

 

대성당으로 오르는데 항해왕자 동 엔히크의 청동 기마상이 먼저 손님을 맞는다.

 

 

 

대성당 앞 광장에서 석양을 맞았다. 포르투 도심을 보기에 아주 좋은 전망대였다.

 

대성당 앞 광장에 십자가처럼 세워진 페로우리뇨(Pelourinho)는 우아한 모습과는 달리 죄인을 묶어놓고

매질을 하던 곳이라고 한다.

 

 

 

 

여러 가지 건축 양식이 혼재된 포르투 대성당은 포르투를 대표하는 건축물 가운데 하나다.

 

산티아고 순례길 가운데 하나인 포르투갈 길이 대성당 앞을 지나고 있었다.

 

 

 

 

 

대성당 앞 광장에서 바라본 포르투 역사지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④  (0) 2016.01.27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6.01.26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6.01.22
[포르투갈] 포르투 ①  (0) 2016.01.21
[프랑스] 루르드 ④  (0) 2016.01.05
[프랑스] 루르드 ③  (2) 2016.01.0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