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 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9.07 [애리조나] 그랜드 캐니언 ② (6)
  2. 2016.09.06 [애리조나] 그랜드 캐니언 ① (2)

 

오래 전에는 해저였던 지형이 약 7천만년 전에 일어난 지각 변동으로 솟구쳐 올라 콜로라도 고원을 형성했고, 6백만년 전부터 콜로라도 강이 침식을 시작해 오늘날 길이가 443km, 폭이 16km, 깊이가 1.6km에 이르는 거대한 협곡을 만든 것이 바로 그랜드 캐니언이다. 이 장구한 시간이 만든 자연의 걸작품은 197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사우스 림은 그랜드 캐니언 빌리지를 중심으로 다시 이스트 림(East Rim)과 웨스트 림(West Rim)으로 나뉜다. 우리는 그랜드 캐니언 빌리지를 벗어나 이스트 림 끝에 있는 데저트뷰 워치타워(Desert View Watchtower)를 찾아갔다. 차를 타고 협곡을 따라 40km를 달려야 했다. 21m 높이의 타워는 푸에블로(Pueblo) 부족이 사용했던 전망대를 모방해 1932년에 지었다 한다. 그 안에 들어가 바라보는 협곡의 풍경 또한 일품이었다. 협곡 아래를 유유히 흘러가는 콜로라도 강도 한 눈에 들어왔다.

 

데저트뷰에서 그랜드 캐니언 빌리지로 돌아오면서 중간에 있는 전망대마다 차를 세웠다. 나바호 포인트(Navajo Point)와 리판 포인트(Lipan Point)가 그래도 전망이 좋았다. 풍경은 대개 엇비슷하긴 했지만 자세히 보면 내가 서있는 위치에 따라 약간의 차이를 느낄 수 있었다. 어느 곳이나 조망이 탁 트여 조금은 다른 그랜드 캐니언의 면모를 감상할 수 있었다. 기묘한 형태를 자랑하는 기암괴석이 도처에 널려 있었고, 구불구불 협곡을 흘러가는 콜로라도 강도 가끔 눈에 띄었다. 도로 왼쪽에 있는 투사얀 박물관(Tusayan Museum)도 들렀다. 규모는 아주 작은 박물관이었지만 초기 푸에블로 부족, 즉 아나사지(Anasazi)가 살았던 거주지 잔해 위에 지었다 한다. 아나사지의 생활상과 문화를 소개하고 있었다.

 

 

 

 

 

이스트 림 끝에 있는 데저트뷰에는 워치타워가 세워져 있어 멋진 조망을 선사했다.

 

데저트뷰 워치타워의 유리창을 통해 그랜드 캐니언을 내려다 보았다.

 

 

 

 

 

데저트뷰 지역을 돌아다니며 여러 각도에서 그랜드 캐니언을 내려다 보았다.

 

 

 

사우스 림에선 가장 높은 지점에 해당하는 나바호 포인트. 데저트뷰 워치타워에서 그리 멀지 않다.

 

 

리판 포인트에서 만난 그랜드 캐니언의 모습

 

 

 

옛 푸에블로 부족의 생활상을 옅볼 수 있는 투사얀 박물관은 규모가 그리크진 않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9.07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6.09.08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써 몇 번째 똑같은 이야기를 하네요. 이 블로그는 수익을 창출할만큼 대단한 블로그가 아닙니다. 돈 몇 푼에 광고 게재하고픈 맘이 없으니 이제 이런 댓글 그만 다시죠.

  2. 김치앤치즈 2016.09.13 0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몇년전 그랜드 캐넌에 도착했던 날, 안개가 너무 많이 끼어 하나도 안보여서 정말 울고 싶을 정도로 많이 실망했지요.
    근데 그랜드 캐넌 숙소에서 하룻밤 자고 일어났더니 희안하게도 날씨가 완전 활짝 개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저도 사우스 림만 보고 왔는데, 사진들을 보니 그 날의 추억들이 새록새록 다시 떠오릅니다.^^

    • 보리올 2016.09.13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랜드 캐니언의 장엄한 풍경 정말 대단하죠? 멀리서 어렵게 찾아갔는데 날씨가 나빠 풍경을 볼 수가 없다면 그것만큼 속상한 일이 있을까 싶네요. 그래도 다음 날 날이 좋아졌다니 복 받으신 겁니다.

  3. justin 2016.09.22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면 볼수록 광활합니다. 너무 신기한 것이 원래 가파르고 뾰족해야할 윗 부분이 평평하고 오히려 밑부분이 놀랍도록 굴곡집니다!

    • 보리올 2016.09.23 0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랜드 캐니언은 지각 융기로 솟구친 콜로라도 고원이 물에 의해 위에서부터 침식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 저런 모양을 하고 있단다. 오랜 세월에 걸친 자연의 작품이지.

 

그것이 언제였는지 정확히 기억이 나진 않지만 영국 BBC 방송사에서 죽기 전에 보아야 할 세계적 명소로 50군데를 선정해 소개한 적이 있다. 그 방송에서 가장 마지막에 소개된, 즉 대망의 1위를 차지한 곳이 바로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이었다. 오랜 세월에 걸쳐 콜로라도(Colorado) 강이 고원을 깎아 만든 협곡으로 실로 대자연의 걸작이라 부를만 했다. 이 세상 어느 협곡보다 뛰어난 경관과 자연의 경이를 지니고 있어 유명 관광지가 된지 오래다. 협곡을 이루는 절벽에서 20억년이란 시간의 흔적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지질학적으로도 가치가 높다. 난 이 그랜드 캐니언을 제대로 보고 싶어 사실 아껴놓고 있었다. 사우스 림(South Rim)에서 1,600m 아래에 있는 협곡 바닥으로 내려가 하룻밤 야영을 하고 노스 림(North Rim)으로 올라오는 백패킹을 꿈꿨으나, 어쩌다 보니 집사람과 하루 일정으로 그랜드 캐니언을 방문하게 된 것이다. 일종의 간보기라 할까.

 

동서로 길게 이어지는 협곡을 중심으로 남쪽은 사우스 림, 북쪽은 노스 림으로 나뉜다. 그랜드 캐니언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사우스 림을 찾는다. 교통이 편리하고 연중 오픈하기 때문이다. 노스 림은 겨울이면 출입을 통제한다. 그랜드 캐니언 방문자 센터를 출발해 림 트레일(Rim Trail)로 들어서 마더 포인트(Mather Point)에서 야바파이 포인트(Yavapai Point)까지 걸었다. 이 짧은 거리를 걷는데도 엄청난 풍경이 우리 눈 앞에 펼쳐졌지만 너무 눈에 익은 풍경이라 가슴이 먹먹한 감동은 일지 않았다. 아무래도 다음에 다시 와서 협곡 아래로 내려가는 백패킹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눈으로만 살짝 보는 그랜드 캐니언이 아니라 몸으로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그랜드 캐니언을 원했기 때문이다.

 

 

그랜드 캐니언 방문자 센터에 들러 공원에 대한 정보부터 얻었다.

 

 

 

그랜드 캐니언을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장 먼저 협곡을 만나게 되는 곳이 마더 포인트일 것이다.

 

림 트레일을 걷다 보면 협곡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수시로 나타난다.

 

 

 

야바파이 포인트도 전망이 좋은 곳으로 소문이 났다. 일출로 유명한 전망대다.

 

 

야바파이 지질 박물관은 그랜드 캐니언의 지형과 역사, 화석 등을 전시하고있었다.

 

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 내에선 무료 셔틀을 타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넓은 각도에서 그랜드 캐니언을 볼 수 있는 호피 포인트(Hopi Point)는 일몰을 감상하기 좋은 곳으로 유명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9.20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진으로도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어마어마합니다. 저도 한번도 안 가봤는데 죽기전에 꼭 가보는 것 뿐만이 아니라 저도 직접 하이킹을 해보고 싶습니다. 언젠가 갈 날이 올거라 믿습니다!

    • 보리올 2016.09.21 0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랜드 캐니언에 필적할만한 대자연의 걸작품이 또 어디 있을까 싶다. 저 앞에 서 있으니 인간이 참으로 초라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빨리 가보고 협곡 아래로 하이킹도 해보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