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길'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10.1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4)
  2. 2016.04.25 북한산 둘레길 16~20구간 (2)
  3. 2015.08.25 [노바 스코샤] 로가트 마운틴




다시 채비를 갖추고 내리막 길로 들어섰다. 우리가 걷는 산길 옆으로 다랑이 논이 눈에 들어왔고, 계곡 건너 산사면에는 더 많은 다랑이 논이 나타났다. 아무래도 이 구간이 다랑이 논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지점이 아닌가 싶었다. 마치 손바닥 크기만한 논들이 경사면을 따라 다닥다닥 붙어 있어 묘한 매력을 풍긴다. 우리 나라에도 다랑이 논으로 유명한 지역이 있다지만 사파 지역과 비교하기는 좀 어려울 것 같았다. 절로 탄성이 나올 정도로 장관이라 하긴 어렵지만, 척박한 환경에서 한 뼘의 땅을 얻기 위해 산사면을 개간하고 층층이 논을 만든 억척스러움이 느껴졌다. 물소와 돼지들도 논밭을 어슬렁거리며 먹이를 찾고 있었다. 계곡 아래에 있는 타반 마을로 내려섰다. 큰 산줄기가 만든 계곡 속에 자리잡은 산골 마을이었다. 안커피(Anh Coffee)라 간판을 단 카페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개울 옆에 자리잡고 있어 밖을 내다볼 수 있었다. 이곳으로 트레킹을 오는 사람이 많은 탓인지 카페는 사람들로 붐볐다. 수공예품을 팔려고 모여든 장사꾼까지 뒤섞여 꽤나 시끌벅적했다.


 



사파 트레킹을 하면서 전통 복장을 한 현지인들을 길에서 만나는 기회가 많았다.


 

고지에 자리잡은 사파에서 계곡 아래로 내려서는 코스라 조망이 뛰어난 곳이 많았다.


 



이리저리 방향을 틀면서 계곡 아래로 이어지는 산길이 무척 정겨웠다.



 







사파 트레킹이 유명해진 배경에는 소수민족과 더불어 다랑이 논도 한 몫 했을 것으로 본다.



산 속에 자리잡은 타반 마을로 들어섰다.



안커피란 카페에서 베트남 현지식으로 점심 식사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쓰는 엔지니어 2018.10.19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랭이논 사진 인상적이에여 ㅎㅎㅎㅎ 트래킹 하는 동안 눈이 쉴틈이없을거같아요 ㅎㅎ

    • 보리올 2018.10.19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스가 그리 어렵지 않아 편한 마음으로 산골 마을과 다랑이 논을 즐기면 되더군요. 시간이 허락하면 한 번 다녀오시길 권합니다.

  2. justin 2018.11.13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길을 걷는다기보다는 포장되어있지 않은 길을 걸으면서 자연과 다랑이논과 마을을 둘러보는 식이네요~

    • 보리올 2018.11.14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 맞다. 진짜 산속 트레일을 걷는다기보다는 경사가 있는 산사면을 따라 마을과 마을을 잇는 소로를 걷게 되는 거지.

 

 

일 년이 지나 다시 북한산 둘레길에 섰다. 지난 해 마치지 못 한 구간을 마저 끝내기 위해서다. 캐나다로 돌아가기 전에 꼭 가보고 싶었지만 솔직히 아침에는 갈까 말까 잠시 망설였다. 전날 지리산 다녀온 피로도 좀 있었고 일기예보에선 황사와 미세먼지가 심해 야외활동을 삼가라는 당부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밖을 내다 보니 하늘이 너무 쾌청해 일단 등산화부터 챙겼다. 지난 해 15구간을 마치고 전철을 탔던 회룡역으로 이동했다. 예상 외로 시간이 많이 걸려 오전 11시가 다 되어서야 회룡역에 도착했고, 거기서 20여 분을 걸어 보루길 들머리에 닿았다. 1년의 시차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둘레길은 변한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

 

16구간인 보루길은 제법 오르내림이 심했다. 처음부터 등에 땀이 났다. 긴팔옷을 벗고 반팔옷으로 산행을 했다. 철쭉이 아직도 남아 초록으로 물드는 산색에 변화를 주고 있었다. 보루 전망대에 올랐더니 바로 아래로 의정부가 보였고, 그 오른쪽으론 수락산이 펼쳐져 있었다. 고구려 유적이라는 보루터에 올랐지만 남아 있는 것이 없었다. 17구간 다락원길은 전체 길이의 절반 이상이 사람 사는 마을의 대로와 골목을 지났다. 개울을 따라 길을 만들어도 좋았을 탠데 굳이 식당이 많은 대로를 따라 걷게 하는 데는 무슨 속셈이 있지 않나 싶었다. 차들이 씽씽 달리는 고속도로 아래를 지나는 등 산길 같은 느낌이 없어 마음이 그리 유쾌하진 않았다.

 

18구간 도봉옛길에선 다시 숲길을 걸었다. 가끔 하늘이 트이며 도봉산 능선이 보이곤 했다. 가장 조망이 좋았던 곳은 당연 쌍둥이 전망대였다. 철제 타워의 나선형 계단을 올랐더니 시야가 탁 트였다. 도봉산 선인봉과 북한산 백운대, 수락산과 불암산도 한 눈에 들어왔다. 이 구간에 큰 절들이 몇 개 있었는데 너무 사치스런 느낌이 들어 바로 나와 버렸다. 19구간인 방학동길의 소나무 숲길은 제 1구간과 비슷하단 생각이 들었다. 20구간 왕실묘역길엔 세종의 딸인 정의공주와 조선조의 10대 임금이었던 연산군의 묘가 있었다. 정의공주 묘는 문이 닫혀 있어 멀리서 보기만 했고 연산군 묘는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좀더 걸어 우의동 입구로 돌아왔다. 14.2km의 거리를 5시간이 넘게 걸었다.

 

 

 

 

 

 

 

 

 

 

 

 

 

 

 

 

 

 

 

 

'산에 들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춘천 오봉산  (0) 2016.04.27
홍성 용봉산  (0) 2016.04.26
북한산 둘레길 16~20구간  (2) 2016.04.25
북한산 둘레길 11~15구간  (0) 2015.07.28
북한산 둘레길 6~10구간  (0) 2015.07.27
북한산 둘레길 1~5구간  (0) 2015.07.2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현대해상 좋은 블로그, Hi 2016.04.25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건강해지는 포스팅이네요^^ 좋은느낌 잘 받고 갑니다.
    http://blog.hi.co.kr/1445
    저는 이곳저곳 걷기 좋은 곳을 찾아봤어요^^

 

강아지를 데리고 나선 산행에 회사 동료 한 명이 동행했다. 노바 스코샤에 있는 지인 중에 유일하게 산을 좋아하는 분이다. 계절이 이미 6월로 접어들어 산에는 신록이 우거졌다. 온통 초록색으로 뒤덮인 숲으로 들어서자 숨통이 탁 트이는 기분이 들었다. 사방 푸르름에 눈은 또 얼마나 시원했는지 모른다. 강아지도 기분이 좋은지 천방지축으로 숲 속을 뛰어다녔다. 캐나다에선 산길이라 해도 강아지를 그냥 풀어놓지는 않는다. 목줄을 해서 데리고 다녀야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데 산을 걷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목줄을 풀어 버렸다. 야생화도 많이 눈에 띄었다. 특이한 모습을 지닌 핑크 레이디 슬리퍼(Pink Lady Slipper)가 가장 먼저 보였고, 꽃망울 형태의 빨간색 꽃과 만개한 노란색 꽃은 형태가 같은 것을 보아선 킹 데블(King Devil)이 아닌가 싶은데 100% 확신할 수는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