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길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다시 채비를 갖추고 내리막 길로 들어섰다. 우리가 걷는 산길 옆으로 다랑이 논이 눈에 들어왔고, 계곡 건너 산사면에는 더 많은 다랑이 논이 나타났다. 아무래도 이 구간이 다랑이 논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지점이 아닌가 싶었다. 마치 손바닥 크기만한 논들이 경사면을 따라 다닥다닥 붙어 있어 묘한 매력을 풍긴다. 우리 나라에도 다랑이 논으로 유명한 지역이 있다지만 사파 지역과 비교하기는 좀 어려울 것 같았다. 절로 탄성이 나올 정도로 장관이라 하긴 어렵지만, 척박한 환경에서 한 뼘의 땅을 얻기 위해 산사면을 개간하고 층층이 논을 만든 억척스러움이 느껴졌다. 물소와 돼지들도 논밭을 어슬렁거리며 먹이를 찾고 있었다. 계곡 아래에 있는 타반 마을로 내려섰다. 큰 산줄기가 만든 계곡 속에 자리잡은 산골 마을이었다... 더보기
북한산 둘레길 16~20구간 일 년이 지나 다시 북한산 둘레길에 섰다. 지난 해 마치지 못 한 구간을 마저 끝내기 위해서다. 캐나다로 돌아가기 전에 꼭 가보고 싶었지만 솔직히 아침에는 갈까 말까 잠시 망설였다. 전날 지리산 다녀온 피로도 좀 있었고 일기예보에선 황사와 미세먼지가 심해 야외활동을 삼가라는 당부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밖을 내다 보니 하늘이 너무 쾌청해 일단 등산화부터 챙겼다. 지난 해 15구간을 마치고 전철을 탔던 회룡역으로 이동했다. 예상 외로 시간이 많이 걸려 오전 11시가 다 되어서야 회룡역에 도착했고, 거기서 20여 분을 걸어 보루길 들머리에 닿았다. 1년의 시차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둘레길은 변한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 16구간인 보루길은 제법 오르내림이 심했다. 처음부터 등에 땀이 났다. 긴팔옷.. 더보기
[노바 스코샤] 로가트 마운틴 강아지를 데리고 나선 산행에 회사 동료 한 명이 동행했다. 노바 스코샤에 있는 지인 중에 유일하게 산을 좋아하는 분이다. 계절이 이미 6월로 접어들어 산에는 신록이 우거졌다. 온통 초록색으로 뒤덮인 숲으로 들어서자 숨통이 탁 트이는 기분이 들었다. 사방 푸르름에 눈은 또 얼마나 시원했는지 모른다. 강아지도 기분이 좋은지 천방지축으로 숲 속을 뛰어다녔다. 캐나다에선 산길이라 해도 강아지를 그냥 풀어놓지는 않는다. 목줄을 해서 데리고 다녀야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데 산을 걷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목줄을 풀어 버렸다. 야생화도 많이 눈에 띄었다. 특이한 모습을 지닌 핑크 레이디 슬리퍼(Pink Lady Slipper)가 가장 먼저 보였고, 꽃망울 형태의 빨간색 꽃과 만개한 노란색 꽃은 형태가 같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