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7.21 용문산 (4)
  2. 2015.06.15 [하와이] 와이메아 캐니언 - 아와아와푸히 트레일

용문산

산에 들다 - 한국 2015. 7. 21. 08:50

 

아무런 약속도 없는 연휴를 맞았다. 방에서 뒹굴기도 그래서 혼자 어디를 갈까 고민하고있는데 문득 용문산이 떠올랐다. 오래 전에 아들과 둘이서 산행했던 기억도 있었고 서울에서 그리 멀지 않다는 점도 좋았다. 용문사 앞에 서 있는 은행나무는 여전히 잘 있는지도 궁금했다. 전철을 타고 용문역에 내렸다. 마침 길거리에 장터가 열렸지만 산에 다녀와서 보자고 그냥 지나쳤다. 버스터미널에서 용문사 가는 버스에 올랐는데 휴일이라 그런지 용문사를 찾는 사람들이 무척 많았다. 이제 용문사는 고적함과는 거리가 먼 유명 관광지가 되었고, 사찰 경내에는 무슨 불사를 한다고 시주 타령하는 듯 해서 오래 머무르질 않았다.

 

산길로 들어오니 한적해서 좋았다. 용문사는 사람들로 붐비는데 산길엔 등산객 몇 명이 전부였다. 등산로 옆으로 흐르는 계류가 얼음을 깨고 졸졸 소리를 내며 흐르고 있었다. 고드름이 달려 있는 것을 보아선 산 속은 아직 겨울을 나고 있는 듯 했다. 정상으로 오르는 산길엔 눈이 꽤 쌓여 있었다. 정상 가는 길을 알리는 팻말도 눈에 파묻혀 윗부분만 겨우 보였다. 혹시나 해서 아이젠을 꺼내 신었다. 정상에 가까워질수록 용문산 주변에 펼쳐진 설경이 시야에 들어왔다. 설산을 기대하지도 않았는데 한국에서 이런 설경을 바라볼 수 있다니 이 무슨 행운이란 말인가. 눈을 밟으며 미끄러운 길을 오르고 있지만 전혀 힘이 들지 않았다.

 

정상 아래서 정상으로 연결된 계단에 닿았다. 사방으로 탁 트인 조망이 기다리고 있었다. 손바닥에 땅콩을 올려놓고 산새를 기다리는 한 할머니도 있었다. 경계심이 유독 많은 우리 나라 산새들이 과연 날아올까 했는데 겁 없는 녀석들이 손에 올라 냉큼 땅콩을 집어 먹는다. 눈 덮힌 겨울산에서 먹이를 구하기가 쉽진 않겠지. 드디어 정상에 올랐다. 용문산 정상은 군부대가 차지하고 있어 한 귀퉁이에 정상석을 설치해 놓고 나머지 공간은 철망을 쳐서 출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철망 한쪽엔 무슨 리본을 그리 잔뜩 달아 놓았는지 내 눈엔 모두 쓰레기로 보였다. 무슨 생각으로 여기에 리본을 달아 놓았을까 궁금했다. 혹시 이게 무슨 기념장식이나 광고로 보여지길 바랬던 것일까? 씁쓸한 마음으로 해발 1,157m라 적혀 있는 정상석을 뒤로 하고 하산을 서둘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21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5.07.22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마 전에도 동일한 제안이 있어 답글을 올렸는데 못 보신 모양이군요. 좀더 고민해보고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연락을 드리겠습니다.

  2. 스페니 2015.11.29 0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문산에 다녀오셨군요! 저도 얼마전 아이들의 수능이 있었던 날 도시락전해주고 기다리는 사이에 시간이 충분하여 용문사에 다녀왔어요 은행잎은 거의 떨어지고 쪼글한 은행들만 줄줄이 달려있더군요 그래도 오랫만에 오솔길걸으니 좋았어요~~^^

    • 보리올 2015.11.29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능이라면 최근에 용문사를 다녀오셨군요. 용문사까지 오르는 오솔길도 가을 정취가 넘치는 곳이죠. 은행나무는 잘 있죠?

 

하와이의 카우아이(Kauai)를 대표하는 산행지로는 단연 칼랄라우 트레일(Kalalau Trail)을 꼽지만 와이메아 캐니언(Waimea Canyon)에도 괜찮은 트레일이 꽤 많다. 칼랄라우 트레일은 태평양 연안을 따라 해안선을 걷는 길이라면 와이메아 캐니언에 있는 트레일은 주로 협곡 내부를 둘러본다. 와이메아 캐니언을 오르는 550번 도로를 기준으로 오른쪽과 왼쪽의 풍경이 좀 다르다. 오른쪽은 협곡의 다양한 지형이나 색채를 감상할 수 있는데 반해, 왼쪽에 펼쳐진 풍경은 바다로 빠지는 산자락이나 그 사이에 놓인 깊은 협곡, 파도 넘실거리는 푸른 바다를 한 눈에 볼 수가 있었다.

 

첫 산행지로 택한 곳은 아와아와푸히 트레일(Awaawapuhi Trail)이었다. 550번 도로 왼쪽에 있는 트레일 기점은 코케에(Kokee) 주립공원에 속해 있었다. 처음부터 줄곧 내리막 길을 걷는다. 해발 1,256m의 트레일 기점에서 762m 높이에 있는 전망대까지 갔다가 되돌아온다. 그 이야긴 되돌아오는 구간이 오르막으로 힘이 든다는 것 아닌가. 트레일은 왕복 10km로 그리 길지는 않다. 목적지에 이르기 직전에 누아롤로 클리프(Nualolo Cliff) 트레일이 왼쪽으로 갈라져 나갔다. 이 트레일이 폐쇄되어 있지 않았더라면 아와아와푸히 트레일의 전망대를 구경한 후에 누아롤로 클리프 트레일을 거쳐 누아롤로 트레일로 올라오면 전체 거리가 15km가 넘어 하루 산행으로 적당할 것 같았다.

 

처음에는 숲길이 나왔다. 양치류가 의외로 많았고 나무 뿌리가 땅 위에 영켜있는 현장도 있었다. 이름 모를 야생화와 산새도 우리를 반겼다. 가끔 아래쪽 숲에서 짙은 안개가 몰려왔지만 금방 물러갔다. 날씨는 대체로 좋았다. 트레일이 끝나는 지점에 낭떠러지가 나타났고 그 위에 넓지 않은 전망대가 자리잡고 있었다. 전망대 꼭대기에 서니 아와아와푸히 밸리와 나팔리 코스트(Napali Coast)를 좀더 가까이 내려다 볼 수 있었다. 깊은 협곡과 깍아지른 벼랑 외에도 가느다란 실폭포가 벼랑을 타고 흘러내렸다. 이런 경관이 우리 눈 앞에 펼쳐질 줄은 미처 알지 못했다. 가슴이 먹먹한 풍경에 말없이 서서 태평양을 내려다 볼 뿐이었다.

 

전망대 근처 나무 밑에 앉아 샌드위치로 간단하게 점심을 먹었다. 우리가 자리를 잡고 앉자, 숲에서 야생으로 살아가는 닭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우리 주변으로 몰려와 얼쩡거린다. 병아리를 데리고 다니는 암탉 한 마리와 그 주변 경계를 게을리 하지 않는 수탉이 우리에게 먼저 다가왔다. 또 다른 수탉 한 마리가 그 가족에게 다가갔다가 아비 수탉에게 쫓겨 숲으로 뺑소니를 친다. 야생으로 살아가는 녀석들이라 나름대로 위계질서와 생활방식이 있는 듯 했다. 귀여운 병아리들에게 빵조각이라도 던져주고 싶었지만 이곳 규정을 떠올리곤 그러지 않았다. 야생동물은 야생으로 살아가는 것이 정답이니 말이다. 오르막으로 하산 아닌 하산을 시작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