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커 산(Mt. Baker)에서 우리에게 가장 인기있는 코스는 단연 타미간 리지 트레일(Ptarmigan Ridge Trail)이다. 벌써 여러 번 이곳을 다녀갔지만 그래도 매번 다시 찾게 된다. 늘 새로운 감동을 주는 곳이라 여름철이면 최소 한두 번은 꼭 산행 코스에 넣곤 했다. 아티스트 포인트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구름이 조금 있었지만 푸른 하늘을 모두 가리진 못했다. 산행하기엔 너무나 좋은 날씨였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아이들이 교사의 인솔 하에 산행에 나섰다. 난 이런 교육환경이 왜 그리 부러운지 모르겠다.

 

베이커는 여전히 위풍당당했다. 한 점 흐트러짐이 없는 영산임이 분명하다. 난 솔직히 베이커의 매력에 흠뻑 빠져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거기에 하얀 빙하 사이로 검은 속살을 드러낸 셕샌의 위용도 한 몫을 한다. 우리가 지나는 산기슭에는 잔설이 많이 남아 있었다. 산길에도 눈이 녹지 않아 눈을 밟는 구간도 있었다. 이러다가 여름이 다 지나도록 녹지 않을 것 같았다. 콜맨 피너클을 지나 암릉까지 걸었다. 베이커를 감싸고 있는 빙하를 지천에서 올려다 볼 수 있었다. 하산길에 십여 마리의 산양도 볼 수 있었다. 녀석들은 우리에게 눈길 한번 주지 않고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다른 곳에선 쉽게 볼 수 없는 산양을 여기선 이리 쉽게 볼 수 있다니 이 또한 베이커의 매력 아닐까 싶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옆동네에 살고 있는 부부를 차 한 잔 하자고 불렀다. 어쩌다 화제가 베이커 산(Mt. Baker)을 다녀온 내 소감으로 옮겨갔고, 이번 주말에 자기들을 데리고 베이커 산행을 가자는 부탁을 받게 되었다. 혼자서만 좋은 곳 다니지 말고 우리도 데리고 가란다. 나도 물귀신 작전으로 조건을 걸었다. 집사람이 산행에 따라 나서면 그러마했더니 그 집 부인의 간절한 청을 집사람도 뿌리치지 못한다. 이렇게 해서 캐나다에 와서 처음으로 집사람을 데리고 산을 가게 된 것이다. 전혀 산을 다닌 적도 없는 사람이라 어떨지 걱정은 되었지만 그리 험한 코스는 아니기에 큰 걱정은 하지 않았다.

 

세 집 식구 모두 여섯이 산행에 나섰다. 미국 국경을 넘고 글레이셔(Glacier) 서비스 센터에서 주차권도 구입했다. 오늘 코스도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타미간 리지(Ptarmigan Ridge) 트레일을 타고 콜맨 피너클(Coleman Pinnacle)까지 가기로 했다. 날씨는 청명했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에서 내리쬐는 강렬한 햇볕이 우리에겐 가장 큰 복병이었다. 그래도 푸르름이 가득한 하늘을 배경으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은 베이커 정상이 그저 고마울 뿐이다. 처음 베이커를 찾은 이웃들도 이 멋진 풍경에 피곤한 줄 모르고 연신 감탄사를 쏟아낸다. 아마 그들에겐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이 되었을 것이다. 콜맨 피너클 아래서 되돌아섰다.

 

산자락에 남아있던 잔설도 대부분 녹아 버렸다. 하지만 머지 않아 이 산기슭이 신설로 다시 뒤덮힐 것이다. 높은 산에는 9월이면 눈이 내리기 때문이다. 베이커의 산색이 조금 변한 것을 눈치챌 수 있었다. 산기슭을 덮은 식물들이 절기의 도래를 감지하고 스스로 붉은 옷으로 갈아입은 것이다. 서둘러 씨를 뿌리고 내년을 기약해야 하는 고산 식물들이 자연의 이치를 인간보다 더 빨리 감지하는 것을 보면 참으로 신기할 뿐이다.

 

저 아래 산기슭에 산양(Mountain Goat) 몇 마리가 나타났다. 이 녀석들은 주로 벼랑에서 서식하는데 무슨 일로 여기까지 내려온 것일까? 녀석들은 우리의 존재를 아예 무시하듯 한가롭게 낮잠을 즐기고 있다. 나무 그늘도 없는 황량한 초원을 걷는 것이 집사람에겐 꽤나 힘들었던 모양이다. 산행 거리를 따져도 초보자에겐 결코 짧은 구간은 아니었다. 산행을 마치고 일행들과 헤어져 집으로 돌아왔다. 문을 열고 집으로 들어서며 집사람이 한 마디 툭 던진다. 더 이상 산에 따라가지 않을테니 혼자 열심히 다니라고.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