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샬롯타운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EI) ②-1 밴쿠버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아이들이 여름방학을 이용해 노바 스코샤로 건너왔다. 아이들을 데리고 하루 일정으로 PEI를 다녀오기로 했다. 오랜만에 온가족이 함께 여행을 떠나게 되어 출발 전부터 가슴이 좀 설레긴 했다. 아이들도 캐나다 서부와는 환경이 다른 동부 지역의 자연과 풍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나름대로 즐기고 있는 것 같았다. 얼마 전에 본사 직원들을 데리고 일차 PEI를 다녀왔기에 길찾는 어려움도 없었다. 이동 경로도 그대로 따랐다. 노바 스코샤 카리부에서 PEI 우드 아일랜즈로 가는 페리에 올랐다. 포인트 프림(Point Prim)에 있는 등대를 구경한 후 샬롯타운(Charlottetown)으로 향했다. 샬롯타운은 PEI 인구 절반에 해당하는 65,000명의 인구를 가진 PEI의 주도(州都).. 더보기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EI) ①-2 샬롯타운을 빠져나와 우리가 향한 곳은 PEI 국립공원이었다. 북쪽 해안지역에 자리잡은 이 국립공원은 40km에 이르는 해안선을 따라 형성되었다. 빨간색 절벽과 하얀 사구가 어우러져 아주 독특한 풍경을 연출한다. 그렇다 하더라도 캐나다의 다른 국립공원에 비해선 아무래도 격이 좀 떨어지지 않나 싶었다. 주마간산으로 너무 빨리 지나가서 그랬는지도 모른다. 국립공원 경계 밖에 위치한 노스 러스티코(North Rustico)도 지나쳤다. 아름다운 어촌 마을이 이제는 관광지로 변모한 것 같았다. 하얀 등대와 창고, 카페, 선물가게도 마을 분위기와 잘 어울렸다. 오후 늦게서야 PEI 국립공원의 서쪽 끝을 이루는 카벤디시(Cavendish)에 도착했다. 우리에겐 ‘빨간머리 앤’으로 유명한 곳이다. 루시 몽고메리(Luc.. 더보기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EI) ①-1 PEI를 처음 갔던 때가 언제였는지 이젠 기억도 가물가물하다. 새로 설립된 캐나다 자회사를 지원하기 위해 본사에서 몇 명이 출장을 왔던 때이니 아마 2010년 5월 경이지 않을까 생각이 된다. 그들이 귀국할 무렵이 되어서야 무엇으로 그들의 노고에 보답을 해야 하나 고민하던 차에 그들을 데리고 하루 PEI를 다녀오기로 했다. 마침 노바 스코샤 카리부(Caribou)에서 PEI로 가는 페리가 겨울 시즌에는 운항을 멈추었다가 다시 운행을 재개한다고 해서 앞뒤 재지 않고 페리에 올랐다.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rince Edward Island)가 정식 명칭이지만 우리는 그냥 PEI라고 부른다. 우리나라 제주도보다 세 배 정도 큰 5,600 평방킬로미터의 면적을 가지고 있다. 인구는 14만 명. 하지만 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