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버타 주와 사스캐처원(Saskatchewan) 주의 경계 지역을 여행하다가 메디신 해트에서 하루를 묵게 되었다. 본래 의도하지 않았던 하룻밤 체류였지만 메디신 해트란 도시를 익히 알고 있었고 나로선 처음 가보는 곳이었기에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사실 이 도시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때 무슨 이유로 이런 독특한 이름을 갖게 되었을까 내심 궁금했었다. 자료를 찾아 보니 이 지역에 살았던 블랙푸트(Blackfoot) 원주민들이 독수리 꼬리를 매달아 썼던 주술사 모자를 지칭했던 사미스(Saamis)라는 말을 영어로 옮기다 보니 그렇게 불렸다는 설명이 있었다.

 

사우스 사스캐처원 강(South Saskatchewan River)이 흘러가는 지역에 자리잡은 메디신 해트는 인구 61,000명을 가진 꽤 큰 도시였다. 알버타 주에선 여섯 번째로 크다고 했다. 1883년 캐나다 태평양 철도회사(CPR)가 부설한 대륙횡단철도가 이곳을 지나면서 오늘날의 모습으로 발전을 하게 되었다. 캘거리 동남쪽으로 295km 떨어져 있는데, 1번 하이웨이인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지나기 때문에 접근성은 아주 좋다. 예전부터 천연가스나 석탄 등 광물자원이 풍부했다고 한다. 한때 천연가스 생산으로 유명했던 까닭에 가스 시티(The Gas City)’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서부 시대를 연상시킬만한 건물들이 아직도 도심에는 산재해 있었다. 로얄 호텔의 벽면에 그려넣은 벽화에선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전반적으로 붉은 벽돌을 많이 사용해 고색창연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사우스 사스캐처원 강가에 있는 리버사이드 베테랑 기념공원(Riverside Veteran’s Memorial Park). 메디신 해트 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있다. 전몰자 위렵탑 외에도 벽돌로 만든 벽화, 예전에 운행했던 디젤 기관차가 전시되어 있었다.

 

 

 

 

성 패트릭 성당(St. Patrick’s Parish)은 도심에서 강을 건너 자리잡고 있었다. 그리 화려한 교회는 아니었지만

규모에 비해 외관은 퍽이나 아름다웠다. 1912년에 지어진 이후 메디신 해트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있다.

 

 

 

 

히스토릭 클레이 디스트릭트(Historic Clay District)라 불리는 이곳은 국가 역사 유적지이기도 하다. 메디신 해트에는

질이 좋은 점토가 많이 나와 도자기 생산이 활발했다고 한다. 메달타(Medalta)란 도자기 회사가 아직도 조업 중이라 했다.

 

 

 

스트라쓰코나 아일랜드 공원(Strarthcona Island Park)을 찾았다. 사우스 사스캐처원 강 남단에 조성된 공원으로

산책하기에 좋겠단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비가 내리는 날씨에 바람도 세차 공원을 찾은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리니티 교회를 잠시 둘러 보고 옆에 있는 9/11 테러 현장을 찾았다. 세계무역센터(WTC) 그라운드 제로엔 새로운 건물을 짓고 있어 테러의 참상은 사진으로만 수가 있었다. 9/11 사태 당시 인명 구조에 나섰다 산화한 소방관 343명을 기리는 동판을 지났다. 기념관은 사람들이 너무 많아 포기를. 보안검색을 위해 너무 길게 줄을 탓이었다. 명이 죽은 현장에 서는 것도 마음이 내키진 않았다.

 

 

블루클린 다리로 가는 . 이스트 리버(East River) 따라 올라가면 되겠지 했는데 다리 위로 올라갈 방법이 없다. 브리지 워크웨이(Bridge Walkway) 출발점을 찾아 뉴욕 시청사까지 왔건만 이번엔 집사람이 반쯤 녹초가 되었다. 배도 고프고 해서 32번가 한인 타운으로 향했다. 다시큰집으로 갔다. 어제 식사를 하면서 테이블에서 먹던 라볶기가 생각나 시켰는데, 매콤한 맛보다는 단맛이 너무 강해 약간 실망을 했다. 고추장 대신 설탕을 너무 많이 넣었나 보다.

 

 

 

 

 

날씨가 포근해 센트럴 파크엔 사람들로 넘쳤다. 산책 나온 사람들 외에도 인력거나 마차를 타고 공원을 둘러보는 사람, 조깅이나 자전거를 타고 공원을 도는 사람도 많았다. 여유들이 넘치는 모습이었다. 이런 거대한 도시에 이런 공원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자랑거리인가. 테라스가 있는 곳엔 사람들이 더 많았다. 바이올린과 가곡으로 사람을 불러 모으는 거리 악사는 엄청난 실력을 선보였고, 비누 거품으로 커다란 물풍선을 만드는 젊은이는 아이들에게 인기였다. 롤러 스케이트를 타고 열광적으로 춤을 추는 그룹도 눈길을 끌었다. 남들 시선 개의치 않고 시끌법적하게 놀 줄 아는 이네들 방식이 좀 부럽기도 했다.

 

 

 

 

 

                                                                                                                                                                                                                                                                                                                                                                                                                                                                              

센트럴 파크를 빠져 나와 5 애브뉴를 걸었다. 유명 브랜드의 부티크가 밀집되어 있는 화려한 거리다. 선물 보따리를 들고 종종 걸음으로 걷는 사람들도 많았다. 우리 나라 명동을 걷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부티크에 관심이 많은 집사람에겐 미안한 일이지만 난 이곳을 빨리 통과하고 싶었다. 1850 완공되었다는 패트릭(St. Patrick) 성당은 외부 수리중이라 외관은 볼 없고 내부만 공개하고 있었다. 높이 101m 이른다는 첨탑도 수가 없었다. 카톨릭 성당의 화려함과는 달리 성당은 고딕 양식의 단순하고 절제된 기품을 가지고 있어 호감이 갔다.

 

 

 

 

 

록펠러 센터는 또 하나의 전망대로 유명하다. 원래 록펠러 센터는 19개 건물로 이루어진 복합단지를 말하는데, 그 중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70층 짜리 GE 건물이다. 이 건물 꼭대기에 바로 ‘Top of the Rock’이란 전망대가 있다. 이것도 입장료 25불을 받아 과감하게 생략을 했다. 대신 로비 벽화를 감상하고 1층에 있는 NBC 매장을 둘러 보았다. 록펠러 센터의 실외 아이스링크에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불의 신, 프로메테우스(Prometheus)의 동상이 있고, 얼음 위에는 스케이트를 타는 사람들로 붐볐다. 어떤 젊은이는 제법 능숙한 자세로 피겨 스케이팅을 흉내내기도 했다. 김연아가 보면 우습겠지만 

 

 

 

                                                                                                              

뮤지컬 티켓을 구하기 위해 다시 타임즈 스퀘어로 향했다. 할인 판매 중인 당일 티켓이 전광판에 표시된다. 선택할 수 있는 공연이 많았다. 맘마미아(Mamma Mia) 크리스마스 스토리(A Christmas Story) 중에 하나를 보자는 제안에 한때 아바(ABBA) 왕팬이었던 집사람은 일고의 망설임도 없이 맘마미아를 골랐다. 50% 할인받아 티켓 장에 75불씩 주었다. 아바의 히트곡들을 다시 들을 있어 너무 좋았고, 화려한 무대와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노래와 연기도 수준급이었다. 코믹한 줄거리, 경쾌한 춤과 노래에 나같은 목석도 어깨 춤이 절로 나왔다. 집사람이 뮤지컬을 보고 너무 좋아해 뉴욕보람을느꼈다.

 

 

 

 

 

한인 타운에서 수타 짜장면으로 늦은 저녁을 먹었다. 히스패닉계의 주방장이 직접 면을 뽑는 장면을 지켜 보았는데 어릴 적 시골에서 보았던 짜장면 집의 역동적 모습과는 좀 차이가 났다. 이제 숙소로 돌아갈 시간. 33번가 패스 역으로 갔더니 막차가 떠났다고 문을 닫아 버렸다. 이런 황당한 일이 있나. 서둘러 39번가 서쪽 끝단에 있는 페리 터미널로 갔더니 이미 밤 11시가 넘었다. 호보켄 가는 페리는 끊어졌고 그 위에 위치한 포트 임페리얼(Port Imperial) 가는 마지막 페리만 남았다 하는 것이 아닌가. 가슴을 쓸어 내렸다. 이 페리를 타고 포트 임페리얼로 가서 호텔까지는 택시를 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해인 2013.01.22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유명한 공원을 찾아, 야심차게 2~3시간 여유를 가지며 걸으려고 했었는데 너무 더워서 중도 포기하고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던 그 여름날이 생각나네요. 지금 생각하면 조금만 더워도 사진 많이 찍으면서 걸어다닐걸 너무 후회되요 :(

  2. 보리올 2013.01.22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센트럴 파크를 가지 못했구나. 난 센트럴 파크가 뉴욕에서 가장 자랑할만한 곳이라 여겨지던데... 좀 아쉽게 되었다. 너희야 아직 젊으니 나중에 또 기회가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