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 조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23 [퀘벡] 몬트리얼(Montreal) ②

 

날씨가 흐리더니 기어코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홀로 여행에나선 사람의 용기를 꺾는 빗줄기였다. 그렇다고 커피나 마시며 시간을 죽일 수는 없는 일 아닌가. 지하철과 버스를 갈아타고 세인트 로렌스 강가에 자리잡은 라신(Lachine)이란 마을을 찾아갔다. 몬트리얼 남서쪽에 위치해 있었다. 날씨 탓인지, 겨울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사람의 왕래가 거의 없었다. 비를 맞으며 공원으로 조깅을 나온 사람들 몇 명 아니었으면 유령마을 같아 보였다. 강을 따라 걸으며 마을을 둘러보곤 다시 몬트리얼로 돌아왔다. 일찍 숙소로 돌아가 쉬기로 한 것이다.

 

아침에 서둘러 숙소를 나섰다. 가능하면 해뜰녁에 몽 로얄(Mont Rotyal)을 걸어 오르려 했지만 지하철에서 내려 산을 걸어오르려 할 때 이미 해는 뜨고 말았다. 일출은 포기하고 몽 로얄의 아침 모습을 살펴보기로 했다. 몽 로얄은 자전거나 조깅, 산책을 즐기는 시민들의 훌륭한 휴식처였다. 1535년 자크 카르티에(Jacques Cartier)가 이 지역에 왔을 때, 이 산을 처음 보고 몽 로얄이란 이름을 부여했다고 한다. 그 이후에 몬트리얼이란 도시 이름도 이 산 이름에서 나왔다. 정상에 있는 샬레 테라스는 몬트리얼 도심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명당자리였다. 샬레 건물을 시민들 휴식 공간으로 남겨놓은 것에 좋은 인상을 받았다. 우리 같으면 호텔이나 레스토랑을 지어 돈을 벌 생각을 했을텐데 말이다.

 

세인트 조셉(Saint Joseph)을 기리기 위해 1967년에 지어진 오라토리(Oratory)를 찾아갔다. 몽 로얄의 북서쪽 사면에 위치하고 있지만 몽 로얄에서 내려서 지하철을 타고 가야 했다. 매년 200만 명의 순례자들이 찾아와 무릅을 꿇고 300 계단을 오르는 곳으로 유명하다. 1937년 선종한 앙드레 수사(Brother Andre)에 의해 주도된 이 성당 건립에 병자나 장애인들이 많이 참석했고 여러가지 기적이 발생했다고 전해진다. 성당 안에는 앙드레 수사의 흉상과 관도 있었다. 앙드레 수사는 2010년 캐나다에서 세 번째로 성인으로 추대되었다 한다.

 

   

 

 

 

(사진) 몬트리얼 남서쪽에 자리잡은 라신 마을을 다녀왔다.

특별한 볼거리는 없었지만 세인트 로렌스 강을 따라 비를 맞으며 좀 걸었다.

 

 

 

 

 

(사진) 이른 아침에 산책삼아 몽 로얄을 걸어 올랐다.

도심 근처에 있는 해발 234m의 낮은 야산이었지만, 큰 산이 없는 몬트리얼에선 진산다운 면모를 지니고 있었다.

 

 

 

 

 

 

 

 

 

(사진) 세인트 조셉의 오라토리는 거대한 돔을 가지고 있었다.

어디서나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을 것 같았다.

오라토리 내부를 보기 위해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몇 층을 오르내려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