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묵화

[남도여행] 빛고을 광주 고속버스로 전주에서 광주로 이동했다. 광주는 몇 번 다녀간 도시지만 이 정도라도 여유를 가지고 도시 구경에 나선 것은 처음이었다. 운천저수지부터 찾았다. 도심이라 해도 좋을 위치에 저수지가 있는 것이 신기했지만, 고층건물을 배경으로 둔 도심 속 저수지 위로 다리를 놓아 사람들이 산책을 할 수 있게 만들어 놓은 발상은 나를 더 놀라게 했다. 다리를 이용해 저수지를 한 바퀴 돌았다. 끊임없이 머리 위를 선회하는 전투기 소음 때문에 일찍 자리를 떴다. 국립5.18민주묘지를 가려고 했는데 버스에서 내린 곳은 뜻밖에 5.18 기념공원이었다. 버스를 잘못 탄 것이다. 5.18현황조각을 먼저 만났다. 3명의 인물상 뒤로 하늘로 솟은 관과 스테인리스 조형물이 가슴 아픈 역사를 추모하고 있었다. 각종 행사가 열리는 5... 더보기
[노바 스코샤] 케이프 조지 트레일 케이프 투 케이프(Cape to Cape) 트레일의 일부분인 케이프 조지 트레일(Cape George Trail)을 다시 찾았다. 4월이라 봄이 왔다고 생각했는데 뒤늦게 다시 눈이 내렸다. 바닷가에도, 산길에도 하얗게 눈이 쌓였다. 산행에 나선 날도 하늘엔 구름이 가득해 금방이라도 눈이나 비가 내릴 것 같았다. 바닷가부터 잠시 들러 눈으로 덮인 해안 풍경을 감상했다. 헤리티지 스쿨 트레일헤드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산기슭엔 눈이 많이 쌓여 겨울 느낌을 물씬 풍겼다. 그래도 발이 눈에 빠지지 않아 걷는 데는 전혀 지장이 없었다. 등대가 있는 케이프 조지 포인트까진 가기가 너무 멀어 보였다. 그래서 수묵화 같은 나무 풍경을 뒤로 하고 서너 시간 산행을 즐기곤 중간에서 하산을 했다. 산에서 내려와 차를 몰고 등.. 더보기
중국 저장성 우전 동책 ① 호텔을 나와 동책(東柵)으로 가는 길에 아침부터 해결을 했다. 마침 깨끗해 보이는 만두집이 나타나 우리의 식욕을 돋운 것이다. 찐만두와 군만두, 볶음밥을 시켰다. 맛은 그저 그랬다. 동책 입구로 가서 입장권을 끊었다. 한 사람에 100위안씩 입장료를 받았다. 서책을 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랜다는 마음으로 동책을 더 자세히 들여다 보기로 했다. 우전(乌镇)에는 동책과 서책이란 두 개의 수향 마을이 있다. 고급 숙소가 많은 서책은 동책보다 화려한 대신 사람 손을 많이 탔다고 한다. 그에 비해 동책은 수수하고 옛 마을 모습을 더 많이 가지고 있다는 것이 중론이었다. 중국 사람들도 서책보다 동책을 더 많이 찾는 모양이었다. 동책을 가로지르는 운하라고 해봐야 폭이 좁은 곳은 5미터나 될까. 나룻배가 오고가는 구간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