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스퍼(Jasper) 역시 여름이면 자주 들르는 곳이다. 겨울철에도 몇 번인가 다녀간 적도 있어 한겨울의 재스퍼가 낯설지는 않았다. 인구 5,000명에 불과한 소도시지만 밴프와 더불어 캐나다 로키의 관광 중심지다. 화려한 외관보다는 수수하고 정겨운 분위기라 밴프에 비해 훨씬 마음이 편하다. 재스퍼 도심을 차로 한 바퀴 돌아보곤 말린 호수(Maligne Lake)로 향했다. 재스퍼 국립공원에선 가장 유명한 호수가 아닌가 싶다. 여기도 하얀 눈을 뒤집어쓴 산자락을 배경으로 끝없는 설원이 펼쳐져 있었다. 호수 위로 올라서 설원을 걸었다. 하늘엔 구름이 많았지만 그 틈새로 강렬한 아침 햇살이 쏟아져 풍경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미리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걷고 싶은 만큼 걷다가 되돌아서는 방식이라 발걸음에 여유가 있어 좋았다.

 

재스퍼로 돌아오면서 메디신 호수(Medicine Lake)에도 잠시 들렀다. 우리 외에는 사람이 보이지 않았다. 저수량이 충분치 않았는지 수위가 무척 낮았다. 메디신 호수는 물이 빠져나가는 통로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다. 지하로 연결된 동굴을 통해 물을 훌려보내기 때문이다. 여기선 호수를 걷지는 않고 호숫가까지만 내려갔다가 바로 돌아섰다. 재스퍼를 지나쳐 피라미드 산(Pyramid Mountain) 아래에 있는 피라미드 호수(Pyramid Lake)를 찾았다. 하얀 분칠을 한 피라미드 산에 한 줌의 석양이 스며들어 붉은 색조를 드러낸다. 피라미드 호수 또한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아이들을 데리고 스케이트를 타거나 아이스하키 스틱을 들고 연습하는 사람이 몇 명 눈에 띄었다. 추운 겨울이라 한산한 모습이었다.











길이가 22km에 이르는 말린 호수는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가장 큰 호수로 통한다.




메디신 호수는 호수라기보다는 말린 호수에서 흘러내리는 말린 강의 일부로 볼 수 있다.

특이하게도 호수 끝단에서 물줄기가 땅으로 스며들며 사라져 버린다.


20157월에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입은 나무들이 흰눈과 어우러져 묘한 흑백의 대조를 이룬다.


재스퍼 북서쪽에 자리잡은 피라미드 산(해발 2,766m)은 그 모양새가 피라미드를 닮았다 하여 그런 이름을 얻었다.





피라미드 호수는 재스퍼에서 가깝고 접근이 편해 주민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21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날씨가 저러하니까 북유럽 국가들과 북미가 동계 스포츠 강자가 아닌 듯 싶습니다~ 이미 자연을 즐기는 자세도 그렇지만 저렇게 겨울 날씨 또한 한 몫하니까 사람들이 기본기가 탄탄한 거 같습니다!




밴프에서 레이크 루이스(Lake Loiuse)로 이동했다. 40분 조금 더 걸렸다. 한겨울임에도 눈이 말끔히 치워져있어 운전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루이스 호수엔 눈이 꽤 많았다. 주차장 안내판 아래론 허리께까지 눈이 쌓여 있었다. 호수 위에 펼쳐진 순백의 설원 뒤로는 빅토리아 산(Mt. Victoria, 3464m)을 비롯한 봉우리들이 루이스 호수를 에워싸고 있었다. 바로 왼쪽에 솟은 페어뷰 산(Fairview Mountain)이 장엄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었다. 사람들이 다져놓은 길을 따라 호수 끝까지 2km를 걸어 들어갔다. 대부분 사람들은 스키나 스노슈즈를 신고 눈을 즐기는 반면, 어떤 사람은 발목을 지나 무릎까지 빠지는 심설에서 한겨울의 정취를 맛보고 있었다. 호수 위에서 즐기는 풍경은 한겨울에나 가능한 일이라 늘 새로운 느낌을 선사하곤 한다.

 

호수 끝에서 발길을 돌렸다. 초입에서 보던 것과는 풍경이 사뭇 달랐다.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이 저 멀리 눈에 띄었고, 그 뒤로 보 밸리(Bow Valley) 건너편에 자리잡은 산자락도 눈에 들어왔다. 꽤 많은 사람들이 우리 옆을 스치며 지나간다. 스키로 산에서 내려온 듯한 그룹이 열을 지어 지나갔다. 마치 군대에서 제식훈련을 하듯 걸음걸이에 절도가 있었다. 산자락에 물줄기가 얼어붙어 빙폭이 만들어진 곳도 있었다. 그 위로 오르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루이스 호수를 빠져나오면서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 인근에 얼음 조각으로 궁전을 만들어 놓은 곳을 지났다. 예전보단 규모가 꽤 작아진 것 같았다. 빙판에 아이스하키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만들어 놓았고, 그 옆에는 스케이트장도 마련해 놓았다. 영하의 추위에 기죽지 말고 밖으로 나와 아웃도어를 즐기라는 배려로 보였다.




루이스 호수 초입에서 만난 페어뷰 산의 웅장한 자태에 시종 압도되는 느낌이 들었다.



빅토리아 등 루이스 호수를 둘러싼 산들이 있었기에 루이스 호수가 유명세를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루이스 호수 위에서 다양한 형태로 눈을 즐기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빙폭이 형성된 산자락 또한 산사람들에겐 놀이터나 다름없었다.




호수 위에 세워진 얼음 궁전은 겨울철에 루이스 호수를 찾는 사람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아이스하키를 즐기는 사람들이 추위를 잊고 빙판을 질주하고 있다.



페어뷰 산 뒤로 펼쳐진 구름의 향연이 잠시 우리의 발길을 멈추게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06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 날씨와 스포츠를 즐길 줄 아는 사람들에게는 저곳은 지상낙원이겠어요! 저도 갑자기 독일에서 타던 저희 썰매가 생각납니다! 너무너무 재밌었는데, 같은 썰매를 아들에게도 나중에 경험시켜줘야겠어요~

    • 보리올 2018.02.06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썰매 이사할 때 누구 주지 않았냐? 우리 아들 어릴 때 썰매에 태워 눈 위를 걸었던 생각이 나는구나. 캐나다에도 그런 썰매 있으면 좋으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