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소파니

랑탕 트레킹 - 12 창문으로 아침 여명이 들어온다. 침낭을 박차고 빠져 나왔다. 일출을 보기에 이보다 더 좋은 곳이 또 있을까 싶었기 때문이다. 나같은 생각을 한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다. 카트만두 인근에선 이곳이 나가르고트(Nagargot)와 더불어 일출 명소라는 것을 뒤늦게 들었다. 그래서 로지 방값이 만만치 않게 비쌌던 모양이다. 산 위에서 조용히 떠오르는 태양을 맞이했다. 트레킹을 끝내는 우리에게 주는 히말라야의 선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이 작은 감동으로 넘쳤다. 트레킹 마지막 날이다. 바로 쉬바푸리(Shivapuri) 국립공원으로 들어선다. 국립공원내 짧은 구간을 통과만 하는데 입장료를 받는다. 우리는 외국인이라고 1인당 250루피씩, 그리고 스탭들은 10루피씩을 내야 했다. 오로지 볼 것이라곤 발 아래 땅밖엔.. 더보기
랑탕 트레킹 - 11 내리막 일색일 것이란 예상이 이번에도 보기좋게 깨졌다. 쿠툼상부터 바로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능선길이라 해서 마음을 놓았는데 그 능선길이 계속해서 오르막 내리막의 연속이다. 쿠툼상을 벗어나자, 임시 천막을 설치하곤 의료봉사에 여념이 없는 현장을 발견했다. ‘CAN’이란 영국 단체가 주관하고 있었는데 무슨 의미냐 물었더니 ‘Community Action Nepal’의 준말이란다. 의료봉사 현장을 둘러볼 기회를 달라고 요청해 허락을 받았다. 영국인 월(Wall)이란 친구가 나와 우리에게 직접 간단한 브리핑을 한다. 이렇게 의료진을 데리고 봉사를 올 정도면 재원도 장난이 아닐텐데 기부금을 통해서 봉사를 실현한다니 부럽기도 했다. 어느 캠프에는 눈 수술을 받은 할머니들 십여 명이 천막 안에 앉아 있었다. 의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