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바파이 지질 박물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9.06 [애리조나] 그랜드 캐니언 ① (2)

 

그것이 언제였는지 정확히 기억이 나진 않지만 영국 BBC 방송사에서 죽기 전에 보아야 할 세계적 명소로 50군데를 선정해 소개한 적이 있다. 그 방송에서 가장 마지막에 소개된, 즉 대망의 1위를 차지한 곳이 바로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이었다. 오랜 세월에 걸쳐 콜로라도(Colorado) 강이 고원을 깎아 만든 협곡으로 실로 대자연의 걸작이라 부를만 했다. 이 세상 어느 협곡보다 뛰어난 경관과 자연의 경이를 지니고 있어 유명 관광지가 된지 오래다. 협곡을 이루는 절벽에서 20억년이란 시간의 흔적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지질학적으로도 가치가 높다. 난 이 그랜드 캐니언을 제대로 보고 싶어 사실 아껴놓고 있었다. 사우스 림(South Rim)에서 1,600m 아래에 있는 협곡 바닥으로 내려가 하룻밤 야영을 하고 노스 림(North Rim)으로 올라오는 백패킹을 꿈꿨으나, 어쩌다 보니 집사람과 하루 일정으로 그랜드 캐니언을 방문하게 된 것이다. 일종의 간보기라 할까.

 

동서로 길게 이어지는 협곡을 중심으로 남쪽은 사우스 림, 북쪽은 노스 림으로 나뉜다. 그랜드 캐니언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사우스 림을 찾는다. 교통이 편리하고 연중 오픈하기 때문이다. 노스 림은 겨울이면 출입을 통제한다. 그랜드 캐니언 방문자 센터를 출발해 림 트레일(Rim Trail)로 들어서 마더 포인트(Mather Point)에서 야바파이 포인트(Yavapai Point)까지 걸었다. 이 짧은 거리를 걷는데도 엄청난 풍경이 우리 눈 앞에 펼쳐졌지만 너무 눈에 익은 풍경이라 가슴이 먹먹한 감동은 일지 않았다. 아무래도 다음에 다시 와서 협곡 아래로 내려가는 백패킹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눈으로만 살짝 보는 그랜드 캐니언이 아니라 몸으로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그랜드 캐니언을 원했기 때문이다.

 

 

그랜드 캐니언 방문자 센터에 들러 공원에 대한 정보부터 얻었다.

 

 

 

그랜드 캐니언을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장 먼저 협곡을 만나게 되는 곳이 마더 포인트일 것이다.

 

림 트레일을 걷다 보면 협곡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수시로 나타난다.

 

 

 

야바파이 포인트도 전망이 좋은 곳으로 소문이 났다. 일출로 유명한 전망대다.

 

 

야바파이 지질 박물관은 그랜드 캐니언의 지형과 역사, 화석 등을 전시하고있었다.

 

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 내에선 무료 셔틀을 타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넓은 각도에서 그랜드 캐니언을 볼 수 있는 호피 포인트(Hopi Point)는 일몰을 감상하기 좋은 곳으로 유명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9.20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진으로도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어마어마합니다. 저도 한번도 안 가봤는데 죽기전에 꼭 가보는 것 뿐만이 아니라 저도 직접 하이킹을 해보고 싶습니다. 언젠가 갈 날이 올거라 믿습니다!

    • 보리올 2016.09.21 0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랜드 캐니언에 필적할만한 대자연의 걸작품이 또 어디 있을까 싶다. 저 앞에 서 있으니 인간이 참으로 초라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빨리 가보고 협곡 아래로 하이킹도 해보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