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팔 패스

[호주] 시드니 ④ 하버 브리지를 걷고 난 후에 페리를 이용해 만리(manly)를 다녀오려 했는데 하늘이 그리 맑지 않았다. 굳이 다리 위를 걷고 배를 타는 이유는 좀 멀리 떨어진 위치에서 오페라 하우스를 보기 위함이다. 하버 브리지로 가는 길에 브리지 클라임(Bridge Climb)을 취급하는 사무실에 잠깐 들렀다. 이 액티비티를 하겠다는 마음보다는 얼마나 비싸게 받는지가 궁금했기 때문이다. 꽤 비싼 금액을 내고도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이 의외로 많았다. 마케팅을 잘 한다는 의미인가? 난 하버 브리지로 걸어 올라갔다. 시드니 도심에서 북쪽 해변을 연결하는 이 다리는 8차선에 이를 정도로 꽤 넓었다. 가운데 차도엔 차들이 씽씽 달리고 동쪽 가장자리엔 인도가 자리잡고 있었다. 인도 양쪽에는 철망이 쳐져 있었고 다리 위엔 안전요.. 더보기
[호주] 시드니 ③ 시드니 명물을 하나만 꼽으라면 누가 뭐라 해도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Sydney Opera House)가 선택될 가능성이 높다.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Harbour Bridge)를 함께 찍은 이미지는 시드니뿐만 아니라 호주를 대표하는 풍경으로 간주된다. 20여 년 전에 처음으로 시드니를 찾았을 때도 오페라 하우스를 가장 먼저 보고 싶었고, 여유 시간을 얻어 그 앞에 섰을 때는 가슴이 두근두근 뛰기도 했다. 이 앞에 서있다는 자체가 얼마나 감격스러웠는지 모른다. 이번에 다시 찾은 시드니는 감회가 좀 달랐다. 시드니에서 주로 걸어 다니거나 오팔 패스를 이용해 대중교통을 탔기 때문에 자연스레 발길이 오페라 하우스로 향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 덕분에 오페라 하우스를 대여섯 번인가 찾아간 기억이 난다. 그.. 더보기
[호주] 시드니 ① 20여 년 전에 회사 업무로 시드니(Sydney)를 다녀갈 때는 하루의 여유가 생겨 주마간산으로 도심을 둘러본 적이 있다. 풍문으로만 들었던 오페라하우스를 마주하는 순간 가슴이 뛰었고, 두세 시간 어딘가를 다녀오는 유람선도 그리 지루하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 이번에는 시드니를 베이스로 삼아 호주 여행을 하다 보니 여러 차례 시드니를 오게 되었고, 숙박일수도 거의 1주일은 되지 않았나 싶다. 그 이야긴 여기저기 쏘다닌 곳도 많고 그러다 보니 열 받는 일도 생겨 시드니에 대한 인상이 약간 흐려지기도 했다. 시드니 공항에서 공항 열차를 타고 센트럴 역으로 이동했다. 오팔 패스(Opal Pass)를 끊어 열차에 올랐는데 약 10분 거리에 17불을 받는다. 이렇게 비싼 기차는 난생 처음이 아닌가 싶었다. 호주 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