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 조 마운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27 윈디 조 마운틴

 

매닝 주립공원(Manning Provincial Park)에서 하룻밤 야영을 하고 아침에 설산을 오를 준비를 마쳤다. 우리가 오를 곳은 해발 1,825m의 윈디 조 마운틴(Windy Joe Mountain). 왕복 16km 거리에 등반고도는 525m라 그리 힘든 산행은 아니지만 그래도 스노슈즈를 신고 눈길을 걸어야 하는 것이 조금 부담스럽긴 했다. 깁슨 패스 로드(Gibson Pass Road)에 있는 트레일 기점을 출발해 처음 2km 구간은 시밀카민(Similkameen) 트레일을 걷다가 윈디 조 트레일로 들어서야 한다. 예전에 윈디 조 정상에 있는 산불감시초소로 물자와 사람을 실어 나르던 임도를 따라 꾸준히 오르면 어렵지 않게 정상에 닿는다.  

 

윈디 조란 산 이름은 조 힐튼(Joe Hilton)이란 현지 수렵꾼의 이름에서 땄는데, 거기에 눈이 쌓일 수 없을 정도로 바람이 드세 윈디란 단어를 추가로 붙인 것이다. 하지만 워낙 눈이 많은 지역이라 겨울철이면 주변에 온통 눈이 쌓이는 것을 면할 수 없다. 정상엔 예전에 산불감시초소로 쓰이던 건물이 여전히 자리를 잡고 있다. 세월을 머금은 외관이 고풍스럽기 짝이 없다. 이곳에 산불감시초소가 있다는 이야긴 그만큼 전망이 뛰어나다는 의미 아닌가. 정상에 올라 바라보는 풍경이 정말 시원했다. 매닝 주립공원에서는 가장 높은 봉우리인 프로스티 마운틴(Frosty Mountain, 2,408m)의 위용을 가까이서 볼 수 있어 이 또한 좋았다. 산불감시초소 안으로 들어가 휴식을 취하며 라면을 끓여 점심을 해결했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모어 산(Mt. Seymour)  (0) 2015.08.26
시모어 산, 이글루 캠핑  (0) 2015.02.28
윈디 조 마운틴  (0) 2015.02.27
매닝 주립공원  (0) 2015.02.26
엘핀 호수(Elfin Lakes)  (0) 2015.02.10
매닝 주립공원  (2) 2015.02.0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