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복합유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10.10 [남아공] 말로티-드라켄스버그 공원, 리본 폭포 (5)
  2. 2017.09.06 [뉴질랜드] 통가리로 국립공원, 타라나키 폭포 트랙 (2)

 

남아공에 사는 친구로부터 드라켄스버그(Drakensberg)로 산행을 가자는 연락을 받고 무릎 통증이 있음에도 1주일 여정으로 남아공으로 날아갔다. 평소 골프나 치던 친구가 최근 들어 산행에 재미를 붙인 듯 산을 찾는데 주저함이 없었다. 드라켄스버그 산맥은 남아공에서 가장 큰 산맥으로 용의 산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남아공 북단에서 레소토(Lesotho)와의 국경선을 따라 남으로 1,600km나 뻗어 있다. 최고봉은 해발 3,482m의 타바나 은트렌야나(Thabana Ntlenyana)로 레소토 안에 있다. 남아공의 콰줄루 나탈(KwaZulu-Natal) 주와 레소토가 접한 300km 구간을 줄루 어로 창의 벽이란 의미의 우카람바(uKhahlamba)라 부르기 때문에 우카람바-드라켄스버그 국립공원이 되었다. 여기에 레소토의 세라테베(Sehlathebe) 국립공원을 합쳐 말로티(Maloti)-드라켄스버그 공원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 말로티-드라켄스버그 공원이 2000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복합유산으로 지정된 바가 있다. 뛰어난 자연 경관에 부시맨(Bushman)으로 통하는 산(San) 족의 동굴 벽화가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흔히 조벅이라 부르는 요하네스버그(Johannesburg)를 출발해 차로 다섯 시간을 달려 디디마 리조트(Didima Resort)에 도착했다. 여기서 이틀을 묵었다. 이 지역은 남북으로 길게 뻗은 드라켄스버그 산맥에서 약간 북쪽에 해당한다. 캐시드럴 피크(Cathedral Peak, 3005m)가 워낙 유명한 봉우리라 이 지역을 캐시드럴 피크 밸리라 부른다. 점심 시각이 넘어 리조트에 도착했기 때문에 다음 날 산행을 위한 워밍업으로 해발 1,794m의 리본 폭포(Ribbon Falls)까지만 다녀오기로 했다. 디디마 리조트에서 아스팔트 길을 걸어 캐시드럴 피크 호텔로 향했다. 하이커스 파킹(Hiker’s Parking)에 있는 게이트에 신고를 했다. 엄밀히 말하면 호텔로 들어가는 허가를 취득하는 셈이다. 호텔 리셉션이 있는 건물을 통과하니 왼쪽으로 트레일 헤드가 나왔다.

 

산길은 내리막으로 시작했다. 도린 폭포(Doreen Falls)로 가는 길을 따라 걸었다. 1.3km 지점에서 도린 폭포는 오른쪽으로 빠지고 우린 계곡을 따라 직진을 했다. 오른쪽으로 장엄한 모습의 봉우리들이 시야에 들어왔다. 한 눈에 보기에도 산악 풍경이 범상치 않았다. 낙타 쌍봉 같은 두 개 봉우리는 아우터 혼(Outer Horn, 3005m)과 이너 혼(Inner Horn, 3005m)이었고, 그 북쪽에 이 지역의 맹주 격인 캐시드럴 피크가 그 웅장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었다. 본격적인 오르막이 나왔고 2km 정도를 더 걸었다. 계곡 아래로 내려서 커다란 바위를 타고 계곡을 건넜지만 도무지 길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이정표도, 사람이 다닌 흔적도 없었다. 호텔에서 리본 폭포까지 왕복 3.5시간이 소요된다 하고 숙소에서 호텔까지 왕복 두 시간이 필요해 더 이상 머무를 시간이 없었다. 길을 잃은 것이 차라리 잘 되었다 싶어 그 자리에서 돌아섰다. 하산은 호텔을 경유하지 않고 구릉과 초원을 가로질러 숙소로 바로 돌아왔다.

 

숙소인 디디마 리조트에서 캐시드럴 피크 호텔까지 5km 가까운 아스팔트 길을 걸었다.

 

하이커스 주차장에 세워진 산행 안내 지도

 

 

 

캐시드럴 피크 호텔에서 산길로 들어서 남쪽에 우뚝 솟은 캐슬 버트리스(Castle Buttrest)쪽을 향해 걸었다.

 

 

 

 

 

산길에서 만난 바위와 나무들. 바위를 가르며 자라는 나무 한 그루가 꽤 인상적이었다.

 

 

 

남아공과 레소토의 국경을 이루는 드라켄스버그 산맥에서 웅장하다고 소문난 캐시드럴 피크와 아우터 혼,

이너 혼의 자태를 보느라 자주 발걸음을 멈춰야 했다.

 

 

트리미 힐(Tryme Hill)을 가로지르는 산길을 걸었다.

 

 

 

드라켄스버그 산맥에서 펼쳐진 해질녘 빛의 향연을 감상하느라 발걸음이 늦어졌다.

 

 

호텔을 경유하지 않고 구릉을 따라 숙소로 바로 내려왔다. 계곡 건너편으로 호텔 건물이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10.10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musical nomad 2020.10.11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습관이 되었나봐요..^^;

  3. musical nomad 2020.10.11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시길요^^



뉴질랜드 북섬 중앙에 위치한 통가리로 국립공원(Tongariro National Park)을 찾았다. 통가리로 국립공원은 화산으로 구성된 뛰어난 경관과 마우리 원주민 부족의 전통과 예술품의 역사적 가치가 인정되어 유네스코 세계복합유산으로 지정되었고, 1894년 뉴질랜드 최초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해발 2,797m의 루아페후 산(Mount Ruapehu)와 응가우루호에 산(Mount Ngauruhoe, 2287m), 통가리로 산(Mount Tongariro, 1967m) 등 세 개의 화산이 남북으로 일직선을 이루고 있다. 황량한 느낌을 주는 화산 지형에 터석(Tussock)과 아마(Flax)가 지천인 알파인 초원지대가 펼쳐지고, 거기에 예기치 않은 숲과 호수까지 나타나 다른 곳에선 쉽게 느낄 수 없는 묘한 감흥을 불러 일으켰다.

 

통가리로 국립공원을 찾아가는 일은 그리 쉽지 않았다. 아침 7 30분 오클랜드(Auckland)를 출발해 웰링턴(Wellington) 가는 버스에 올라타고 6시간을 달려 투랑이(Turangi)에 도착해 내셔널 파크 빌리지(National Park Village)로 가는 버스로 갈아타야 했다. 사실 내 목적지는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가 있는 화카파파 빌리지(Whakapapa Village)라 내셔널 파크 빌리지에서 또 무엇을 타고 가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버스가 옆길로 빠지더니 화카파파 빌리지에 먼저 들르는 것이 아닌가. 고민거리가 너무 쉽게 풀렸다. 홀리데이 파크에 하룻밤 묵기로 했다. 일찌감치 텐트를 치곤 타라나키 폭포 트랙(Taranaki Falls Track)을 걷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타라나키 폭포 트랙은 한 바퀴 돌아나오는 루프 트레일로 거리는 6km에 시간은 두시간 정도 걸리는 쉬운 트레일이다. 샤토 통가리로 뒤에 있는 포장도로로 들어서 100m 가면 트레일헤드를 만난다. 어퍼와 로워 트레일헤드가 있는데 어퍼 트레일로 올라가 로워 트레일로 돌아나왔다. 폭포에 이르는 길은 통가리로 노던 서키트의 일부에 속한다. 길은 대체적으로 평탄해 힘이 들지 않았다. 터석이 많은 초원이 나타났고 가끔 숲도 보였다. 전면에 원추형으로 생긴 응가우루호에 산이 모습을 나타내 가슴을 뛰게 만들었다. 한 시간도 걸리지 않아 타라나키 폭포에 닿았다. 낙차 20m의 아담한 규모였지만 꽤 아름다운 폭포였다. 와이레레(Wairere) 강을 따라 돌아오는 길도 무척 편했다. 마을을 20여 분 남겨 놓고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해 뛰다시피 걸어야 했다.


오클랜드에서 8시간 가까이 걸려 통가리로 국립공원 안에 있는 화카파파 빌리지에 도착했다.



통가리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


1929년에 완공된 호텔 샤토 통가리로


호텔 샤토 통가리로에서 바라본 응가우루호에 산


타라나키 폭포 트랙 이정표





타라나키 폭포에 이르는 산길은 초원과 숲, 다리를 지나쳤다.


철분 성분을 내포한 바위는 쉽게 산화가 되어 붉은 색조를 띄고 있었다.


루아페후 산에 있는 빙하에서 녹은 물이 타라나키 폭포로 흘러 들고 있다.




타라나키 폭포


폭포수가 떨어지는 폭포 아래에는 이끼가 자라고 있었다.



와이레레 강을 따라 조성된 로워 트레일을 걸었다.


굵은 빗줄기 속에서 하룻밤 야영을 한 화카파파 홀리데이 파크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9.26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폭포가 높이가 있어야하는 멋있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타라나키 폭포는 주위 암석과 나무, 이끼들과 어울려 자신만의 자태를 뽐내네요!
    (참고로 타라나키 폭포 트객 이라고 적혀있어요!)

    • 보리올 2017.10.05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심히 봤구나. 꼭 규모가 있고 유명해야만 아름다운 것은 아니지. 타라나키는 아담하면서도 내 눈엔 꽤 아름답게 보이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