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호 가운데 하나인 이리 호수(Lake Erie)를 보러 갔다. 이 호수에서 물이 흘러내려와 나이아가라 강을 이루고 그것이 수직으로 떨어져 나이아가라 폭포를 만든다. 토론토에 면한 온타리오 호수는 사람들이 쉽게 접하지만 이리 호수를 보기는 그리 쉽지 않다. 캐나다 가장 남쪽 한 귀퉁이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우린 포인트 필리 국립공원(Point Pelee National Park)을 가면서 자연스럽게 이리 호수를 만났다. 호수 면적이 무려 26,000 평방 킬로미터에 이른다. 호수 하나가 우리 남한 면적의 1/4에 해당하지만 오대호에선 크지 않은 호수일 뿐이다.

 

오대호 중에서 가장 남쪽에 자리잡은 이리 호수는 캐나다와 미국 사이에 국경을 나누고 있다. 우리가 가는 곳이 캐나다 최남단이라는 사실은 알았지만, 이리 호수에 면한 포인트 필리가 북위 42도에 있다는 사실은 여기 와서 알게 되었다. 우린 통상적으로 캐나다가 미국 북쪽에 위치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언제나 예외는 있다. 몇 년 전에 방문했던 윈저(Windsor)란 도시가 미국 디트로이트 남쪽에 위치한다는 사실을 알곤 깜짝 놀랐던 적이 있다. 솔직히 그 때 처음으로 캐나다가 미국 북쪽에 있다는 통념이 깨졌다. 우리가 사는 밴쿠버가 북위 49도에 있으니 포인트 필리완 무려 7도나 차이가 나는 것이다. 위도 1도면 대략 115km에 해당하니 800km나 차이가 난다.

 

포인트 필리 국립공원은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작은 국립공원으로 날카롭게 이리 호수를 파고 든 반도 형태의 지형을 가지고 있다. 주로 늪지와 숲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보전 가치가 높아 1918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1987년에는 람사르(RAMSAR) 늪지로 등록되었고, 국제적으로 호랑나비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바도 있다. 여긴 또 조류 관찰지로도 유명하다. 한여름 밤엔 늪지를 거닐거나 카누를 타고 노를 저으며 별을 관찰하는 다크 스카이 나이트(Dark Sky Night)란 특별한 행사도 열린다.

 

마시 보드워크(Marsh Boardwalk)라 불리는 1km 판잣길을 먼저 걸었다. 늪지 가운데를 걷는 재미도 괜찮았고, 조망탑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훌륭했다. 방문자 센터에 차를 세우고 팁(Tip)이라 불리는 땅끝까지 가보았다. 2km 거리는 셔틀버스로 이동했고 셔틀에서 내려 팁까지는 좀 걸어야 했다. 파도가 넘실대는 모래사장이 전부였지만 캐나다 최남단에 있다는 사실에 마음은 그저 감격스러울 뿐이었다. 주차장으로 돌아올 때는 셔틀 대신 두 발로 걸었다. 새는 거의 보이지 않았지만 호랑나비와 그레이트 헤론은 가끔 눈에 띄었다. 우드랜드 네이처 트레일(Woodland Nature Trail)1km 정도 맛보기로 걸었다. 별다른 특이점은 찾지 못 했지만 마음을 평온하게 하는 숲길이 펼쳐졌다.






마시 보드워크를 걸었다. 람사르에 등록될 정도로 보존 가치를 인정받은 늪지 위를 걸은 것이다.

그레이트 헤론 한 마리가 미동도 않고 먹이를 기다리고 있었다.



듄스(Dunes)라 불리는 비치로 나가 보았다. 시원하게 탁 트인 이리 호수가 나타났다.




방문자 센터에 차를 세우곤 셔틀을 이용해 팁으로 이동해야 했다.



셔틀에서 내리면 안내판이 나타나는데, 이 지역이 캐나다 최남단이며 북위 42도에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팁은 호수로 돌출된 모래 사장에 불과했다. 하지만 거센 파도가 밀려와 마치 바닷가에 서있는 듯한 느낌을 줬다.




평온한 느낌을 주는 우드랜드 네이처 트레일을 걸었다.




포인트 필리 국립공원 입구에 있는 리밍턴(Leamington)이란 도시에서 하루 캠핑을 했다.

텐트를 치는데 장작을 포함해 80불이 넘는 사용료를 받아 우릴 놀라게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07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땅끝마을 같은 곳이네요? 저는 예전에 북미대륙 로드트립했을때 디트로이트를 거쳐서 윈저로 토론토를 가서 알고 있었습니다!

    • 보리올 2017.12.08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겠지만 캐나다도 동서남북으로 네 개의 땅끝이 존재하는데, 여기는 캐나다의 남쪽 끝단에 해당하지. 참고로 캐나다 동단은 뉴펀들랜드 세인트 존스의 케이프 스피어, 서단은 유콘의 클루어니 국립공원의 바운더리 피크, 북단은 누나부트 엘즈미어 섬의 케이프 컬럼비아라고 한다.



토론토에서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로 가는 길에 해밀턴(Hamilton)을 지날 즈음, 팀 홀튼(Tim Horton)과 그가 설립한 팀 홀튼스가 떠올랐다. 꽤 유명한 아이스하키 선수였던 팀 홀튼이 무슨 연유인지 1964년 해밀턴에 커피와 도너츠 전문점인 팀 홀튼스를 창업한 것이다. 팀 홀튼스 커피 애호가인 나로선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솔직히 팀 홀튼스 1호점을 방문한다는 사실이 내겐 하나의 기쁨이었다. 팀 홀튼스는 오랜 기간 캐나다의 기업 브랜드 이미지 1위를 차지했었다. 현재 캐나다 전역에 3,500개가 넘는 점포를 가지고 있다. 팀 홀튼스 1호점에 들어가 커피 한 잔 했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았지만 시설은 꽤 현대식으로 꾸며 놓았다. 초창기 모습은 2층 공간에 마련해놓은 사진 자료나 각종 전시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나이아가라 폭포로 차를 몰았다. 벌써 몇 번이나 다녀간 곳이지만 다시 가도 늘 마음이 설렜다. 세계 3대 폭포 가운데 하나니 방문할 이유는 충분했다. 매년 1,4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답게 사람들이 무척 많았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캐나다와 미국 국경에 걸쳐 있다. 레인보우 다리(Rainbow Bridge)에서 상류쪽으로 걸어갔다. 말발굽 폭포(Horseshoe Falls)와 미국 폭포(American Falls)가 한 눈에 들어왔다. 폭포의 위용이나 아름다움은 캐나다에 속한 말발굽 폭포가 훨씬 뛰어났다. 낙차는 크지 않지만 폭이 무척 넓고 수량이 엄청났다. 폭포로 다가갈수록 엄청난 굉음에 귀가 멀고 하얀 물보라에 눈이 머는 듯 했다. 언제 보아도 장관을 연출한다. 예전에 비해 호기심이 많이 줄긴 했지만 그래도 가슴이 먹먹해졌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오대호에 속하는 이리 호수(Lake Erie)에서 온타리오 호수(Lake Ontario)로 흐르는 나이아가라 강이 만든 자연의 걸작품이다. 우리는 나이아가라 폭포가 위에 적은 두 개의 폭포로만 구성되어 있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는 세 개의 폭포로 이루어져 있다. 약간은 생소한 이름의 브라이들 베일 폭포(Bridal Veil Falls), 일명 면사포 폭포가 한 옆에 숨어있기 때문이다. 홀스슈 폭포는 미국과 캐나다 경계에 있는 반면에 미국 폭포와 면사포 폭포는 온전히 미국 영토에 있다. 폭이 17m에 불과한 면사포 폭포는 미국 폭포 바로 옆에 붙어 있어 사람들이 미국 폭포의 일부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팀 홀튼스 1호점을 찾았다. 옛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래도 팀 홀튼스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좋은 경험이었다.



나이아가라 강을 따라 걸으며 여유롭게 폭포를 감상했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구성하는 세 개 폭포 가운데 하나인 미국 폭포








미국과의 국경에 걸쳐 있지만 많은 부분이 캐나다에 속한 홀스슈 폭포. 나이아가라 폭포의 자랑거리다.



홀스슈 폭포가 물보라를 일으키는 모습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았다.

캐나다 연방 탄생 150주년을 기념한 조형물도 세워져 있었다.



캐나다에 속한 도시인 나이아가라 폴스 시내엔 관광객들 주머니를 노리는 시설들이 제법 많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05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 팀홀트 1호점이 리모델링을 했나봐요~ 제가 갔었을때는 꽤 초라했는데 현대식 건물로 바뀌었네요~! 나이아가라 폭포도 꽤나 갔는데 3개인 줄은 오늘 처음 알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