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랑말

이탈리아 돌로미티 트레킹 ; 알타비아 1 ; 포다라 산장 ~ 스코토니 산장 산장에서 아침식사를 하고 길을 나섰다. 포다라 산장에서 페데류 산장(Rif. Pederű)까지는 급경사 내리막 길이었다. 차도 다니는 길을 걸었다. 한쪽은 낭떠러지고 경사도 급해 차들도 엉금엉금 긴다. 페데류 산장에서 다시 긴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산길에 세 개의 언어로 표시된 이정표가 많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전에는 돌로미티 지역을 포함한 사우스 티롤(South Tyrol)은 원래 오스트리아 땅이었다. 1차 대전이 끝나고 이 지역이 이탈리아로 귀속되면서 졸지에 나라가 바뀌게 된 것이다. 돌로미티가 이탈리아로 할양된 것이 1918년인데, 여기 사는 사람들은 아직도 과거 오스트리아에서 쓰던 독일어를 쓰고 있다. 그런 배경 때문에 이 지역 문화는 오스트리아에 가깝고 언어 또한 독일어가 더 널리 쓰.. 더보기
제주 올레길 2코스(광치기해변~온평포구) 제주도를 다녀온 지 2주만에 다시 제주도를 찾게 되었다. 올레길 한 구간 걸은 것을 자랑한 것이 단초가 되었다. 이번에는 밴쿠버 산행 메이트 중의 한 명인 최정숙 회장과 역시 밴쿠버에서 온 아들, 서울 사는 조카와 아들 친구까지 동참을 했다. 저가항공사의 비싸지 않은 항공료 덕을 좀 보았다. 젊은 친구들 셋은 올레길 2코스를 하루 걷고는 그 다음 날 한라산을 오를 계획이었다. 동일주 노선인 701번 버스는 한 시간을 넘게 달려 우리를 광치기해변에 내려놓았다. 유채꽃밭이 눈에 띄어 다가갔더니 사람이 쫓아와 돈을 달란다. 유채꽃과 성산일출봉을 배경에 넣고 사진을 찍는 촬영 포인트였던 것이다. 이것보다 수십, 수백 배 넓은 유채꽃밭도 공짜로 보고 다녔는데 이런 유채밭을 가지고 돈을 받다니 제주도 상술에 혀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