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퍼지기 시작하는 시기에 한국에 있는 친구가 남아공으로 날아왔다. 체온 측정 등 방역에 신경을 쓰긴 했으나 입국 제한이나 자가 격리 같은 조치는 없던 시기였다. 요하네스버그에 사는 친구와 셋이서 드라켄스버그 산맥 북쪽에 위치한 로열 나탈 국립공원(Royal Natal National Park)을 찾았다. 숙소는 국립공원 경내에 있는 텐델레 리조트(Thendele Resort)에서 2박을 했다. 예상보다 늦게 숙소에 도착한 까닭에 왕복 5시간 걸린다는 투켈라 협곡((Thukela Gorge)까진 가기 어렵게 되었다. 그래도 갈 수 있는 만큼은 가보기로 했다. 투켈라 협곡으로 가는 길에 그 유명한 앰피씨어터(Amphitheatre)의 장엄한 풍경을 접할 수 있다고 들어 그 모습을 잠시라도 맛보고 싶었다. 하지만 원형극장이란 의미의 앰피씨어터는 아쉽게도 구름에 숨어 그 웅장한 자태를 볼 수는 없었다. 드라켄스버그 북부 지역을 대표하는 산악 지형인 앰피씨어터는 해발 3,000m 높이의 바위 절벽이 병풍을 친 듯이 5km나 도열해 있다. 수직 절벽의 높이는 500m에 이른다고 했다.

 

텐델레 리조트에서 투켈라 협곡으로 가는 길이 연결되어 있어 바로 트레일로 들어섰다. 국립공원 측에선 투켈라 협곡까지 편도 7km, 왕복에 대략 5시간 30분이 걸린다고 안내하고 있었다. 길은 그리 험하지 않았다. 산사면이나 깊은 골짜기가 녹색 초지로 덮여 있어 풍경 자체가 시원했다. 나무도 드문드문 눈에 띄어 시야를 가리는 것이 없었다. 앰피씨어터는 구름에 모습을 감췄지만 그 앞에 있는 조그만 봉우리들은 울퉁불퉁한 산세를 뽐내고 있었다. 앰피씨어터가 없으니 오히려 평화롭고 아기자기한 분위기가 흘렀다. 산길 아래엔 수량이 많지 않은 투켈라 강이 흐르고 있었다. 한 시간 이상을 걸었을까. 능선에 마치 버섯처럼 생긴 기묘한 모습의 바위가 나타났다. 바위 밑둥이 침식된 탓에 가는 목에 큰 머리가 놓인 형국이 되었다. 이곳을 다녀간 적이 있는 남아공 친구가 이쯤에서 돌아서자고 했다. 중간 지점까지는 간 것 같았다. 아무 미련없이 되돌아섰다. 숙소로 돌아가 바비큐를 준비하고 와인 한 잔 곁들일 생각에 발걸음도 가벼웠다.

 

텐델레 리조트에 세워진 국립공원 안내 게시판에 간단한 지도가 마련되어 있었다.

 

 

투켈라 협곡으로 가는 길을 알려주는 이정표가 좀 특이하게 생겼다.

 

 

푸른 초지를 지나고 계류를 건너 산길은 서서히 고도를 높여 나갔다.

 

 

 

 

 

우리 오른쪽엔 앰피씨어터 대신 아기자기한 암릉이 나타나 평화로운 풍경을 연출했다.

 

곳곳에 사암으로 구성된 지층이 나타났고 어느 곳은 오랜 침식을 거쳐 벼랑이 된 곳도 있었다.

 

투켈라 협곡까지 다녀오기엔 무리라는 생각이 들어 이 지점에서 되돌아섰다.

 

 

 

하산하는 길. 트레일 아래로 투켈라 강이 흐르고 그 너머로 또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해질녘 낮은 햇살을 받으며 능선에 걸린 구름이 요동을 치기 시작했다.

 

 

텐델레 리조트에서 하루를 묵은 다음 날 아침에 앰피씨어터의 전모를 담을 수 있는 행운이 주어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자옷 쇼핑몰 2020.10.31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요즘시기에 대리만족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보리올 2020.11.01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로나 사태로 지루함을 느끼는 여행자들이 엄청 많죠. 그래서 전 예전에 겪은 여행 경험을 정리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가 계획한 일정에서 오고 가는 날을 빼면 재스퍼에 체류하는 날짜는 고작 3. 이 귀중한 3일을 위해 어떤 프로그램을 선택할지 나름 고민에 빠졌다. 뭔가 좀 특이하고 로키에서만 가능한 아웃도어 체험이 과연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첫날 우리가 고른 액티비티는 말린 캐니언(Maligne Canyon)의 바닥으로 걸어 들어가 아래에서 협곡을 올려다 보는 아이스 워크. 캐나다 로키에서 몇 군데 아이스 워크를 할 수 있는 곳이 있지만 이곳 말린 캐니언이 단연 최고로 꼽힌다.

 

오버랜더란 대행사 가이드가 호텔에서 우리를 픽업해 말린 캐니언으로 향했다. 장화같은 신발을 신고 그 아래엔 얼음 위를 쉽게 걸을 수 있도록 고안된 스파이크 신발을 덧대 신었다. 작은 징이 박힌 덧신인데 얼음에 큰 상처를 내지 않아 마음에 들었다. 아이스 워크 출발점은 말린 캐니언 위에 놓인 여섯 개 다리 중에서 다섯 번째 다리. 협곡을 거슬러 올라 네 번째 다리를 지나 세 번째 다리 밑까지 걷는다. 그곳에 턱이 좀 높은 빙벽이 있는데 안전상 여기서 발을 돌린다.

 

아이스 워크의 묘미는 오랜 세월 격류가 바위를 깍아 만든 기기묘묘한 벽면과 여러 형태의 조각품을 우리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말 신기한 모습이 아닐 수 없었다. 협곡으로 들어올 수 있는 시기는 겨울철뿐이다. 봄부터 가을까지는 엄청난 수량이 이 협곡 사이를 흐르기 때문이다. 협곡 위에서 아래를 보면 그저 깊은 골이구나 싶은데, 아래에서 보면 이런 자연의 걸작품이 있었나 싶다. 협곡 위에서 보는 것과 협곡 아래서 보는 것 중에 어느 것이 더 장관이냐고 묻는다면 난 아무 망설임없이 겨울 협곡에 한 표를 던지련다. 그만큼 말린 협곡의 깍아지른 절벽과 그 표면에 그려진 현란한 무늬를 결코 잊을 수가 없다.

 

우리 눈에 처음 들어온 것은 지하에서 솟아나는 물줄기. 카르스트 지형에서 생성된 지하 수로를 통해 물이 흐르고 있었다. 그래서 겨울철에도 이 물은 얼지 않고 일정한 수온을 유지한다고 한다. 벌레가 나무에 그린 예쁜 흔적도 있었고 협곡 벽면에서는 조그만 조개 화석도 발견할 수 있었다. 그 이야긴 과거 캐나다 로키가 바닷속 지층이었다는 증거 아니겠는가. 조그만 동굴 입구에 둘러 앉아 차를 마셨다. 따뜻한 공기가 동굴에서 나오고 있어 제법 훈훈했다. 그 공기 속에 있는 습기가 천정에 달라 붙어 별난 세상을 만들었고, 거기서 녹은 물은 땅으로 떨어져 거꾸로 솟는 고드름을 만들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8.17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을 본지가 오래되어 밟을 때 뽀드득거리는 감촉을 다 잊어버렸어요...스노슈잉은 발을 들면서 걷는것인지 아님 발을 밀면서 걸어야 하는지요...모래 위를 걷는것 만큼 힘들것 같아요...^^

  2. 보리올 2013.08.17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긴 겨울에도 눈 보기가 어려운 모양이지요? 스노슈잉은 발 아래 커다란 덧신을 신기 때문에 어그적거리며 걷는 편입니다. 당연히 발을 들어 올리며 걷지요. 에너지 사용량이 꽤 먾습니다. 어떤 피트니스 센터에서는 다이어트 목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씩은 스노슈잉이 커리쿨럼에 들어있답니다.

  3. 2013.08.20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3.08.18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앨러지가 일상 생활에서 여러가지 불편을 가져다 주더군요. 저희 아이들도 봄이면 꽃가루 때문에 굉장히 힘들어 합니다. 저는 향수 냄새에 무척 민감한 편이구요. 자연 환경이 좋은 곳에서 면역력을 키워 가는 수밖에 없겠네요. 조심히셔서 건강 잘 유지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