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7.13 [호주 아웃백 ⑤] 울룰루-3 (2)
  2. 2015.02.28 시모어 산, 이글루 캠핑




울룰루를 빠져나와 일몰을 볼 수 있는 장소로 이동했다. 관광버스만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었다. 이미 도착한 차량에서 내린 사람들이 테이블을 꺼내 놓고 와인 한 잔씩 하고 있었다. 우리가 일몰을 기다리는 사이, 가이드는 취사도구를 꺼내 파스타를 만들기 시작했다. 모든 재료를 준비해와 쉽게 조리를 한다. 해가 지평선으로 내려올수록 울룰루의 붉은색이 점점 진해지기 시작했다. 역시 일몰이 울룰루 투어의 하이라이트라 부를 만했다. 이 일몰을 보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여길 찾는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햇빛이 사라지자, 바위의 붉은색도 사라졌다. 어쨌든 울룰루 일몰을 보았다는 안도감과 약간은 허전함을 동시에 느껴야 했다.

 

에어즈락 캠핑장에 도착해 캠프파이어를 준비하고 하룻밤 묵을 스웨그(Swag) 캠핑을 준비했다. 스웨그는 야외 매트리스라고 보면 된다. 커버가 있어 침낭을 그 안에 넣고 들어가 잔다. 땅바닥에서 자면 뱀을 어찌 하냐고 걱정하는 사람도 있었다. 가이드 설명이 걸작이었다. 우리가 뱀을 싫어 하듯이 뱀도 사람을 싫어해 사람이 많은 곳은 오라고 해도 오지 않는다는 말에 다들 안심하는 눈치였다. 남반구 밤하늘을 수놓은 별들과 함께 밤을 보냈다. 다음 날 아침, 울룰루 일출을 보기 위해 530분에 기상했다. 어제 일몰을 보았던 장소로 다시 갔다. 해가 울룰루 위로 뜨는 것이 아니라 훨씬 왼쪽에서 떠올랐다. 쌀쌀한 날씨에 옷깃을 세우며 울룰루의 일출을 감상했다. 일몰에 비하면 일출은 좀 별로였다.


버스만 주차할 수 있는 일몰 장소에 많은 버스가 도착해 있었다.







해가 내려갈수록 울룰루의 붉은색이 점점 밝게 빛났다.




가이드가 저녁으로 준비한 파스타



호주 아웃백에서 맛볼 수 있는 호주 전통의 스웨그 캠핑







전날 일몰을 보았던 장소에서 일출도 감상할 수 있었다.


투어 버스에 매달린 트레일러에 주방기구와 스웨그를 싣고 다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7.14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순서가 무엇인지 알고 있고 잔뜩 기대하고 그 장면을 마주치는 것보다 어딜 향하다가 뜻밖의 펼쳐지는 풍경의 놀라움이 마음에 오래 남는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7.16 0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우연을 만나면 훨씬 감동이 크겠지. 그런데 그게 어디 쉬운 일이냐. 울룰루는 사진으로 보던 장관과는 좀 차이가 있더라.

 

 

시모어 산(Mt. Seymour)의 제1(1st Pump Peak) 아래에 있는 이글루(Igloo)에서 하룻밤을 보내자고 의기 투합하여 몇 명이 산을 올랐다. 오후 늦은 시각에 산을 오르기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침낭과 식량, 취사구를 넣은 배낭이 묵직하게 어깨를 누른다.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할 무렵에 이글루에 도착했다. 이 이글루는 우리가 직접 만든 것이 아니라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것을 하룻밤 차지했을 뿐이다. 한 낭만 하는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이글루가 있어 먼저 오는 사람이 이용할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가. 눈톱을 사용해 눈덩이를 일정한 크기로 잘라 이글루를 만들기는 그리 쉽지 않다. 훈련을 받은 사람이라 하더라도 몇 시간에 걸쳐 작업을 해야 제대로 된 이글루를 완성할 수 있다. 그래서 이곳 등산학교에서는 겨울에 이글루 만드는 과정을 운영하기도 한다.

 

이글루 안에서 저녁을 준비해 먹고는 잠시 수다를 떨다가 매트와 침낭을 깔고 그 속에서 잠을 청했다. 따뜻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엄청 춥지도 않았다. 그 날 밤 이글루 밖의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졌지만 이글루 안은 영하 2~3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동계용 침낭만 있다면 별 어려움은 없다. 별이 총총한 하늘을 보니 산에서 맞는 일출이 무척이나 기다려졌다. 동녘이 붉어오자 다들 밖으로 나가 떠오르는 해를 맞았다. 짙은 구름 아래서 따스한 햇살이 비추기 시작했다. 사방이 붉은색으로 퍼지면서 서서히 세상이 깨어났다. 부드러운 아침 햇살을 받은 설원도 분홍색으로 변했다. 추운 겨울에 설산에서 맞는 황홀한 아침이었다. 아침 운동은 제1봉을 올라가는 것으로 대신했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이프러스 호수(Cypress Lake)  (2) 2015.09.01
시모어 산(Mt. Seymour)  (0) 2015.08.26
시모어 산, 이글루 캠핑  (0) 2015.02.28
윈디 조 마운틴  (0) 2015.02.27
매닝 주립공원  (0) 2015.02.26
엘핀 호수(Elfin Lakes)  (0) 2015.02.1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