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우아이 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2.12 [하와이] 칼랄라우 트레일 ① (4)
  2. 2016.07.18 [하와이] 카우아이 섬 (10)

 

하와이 제도 가운데 가장 북쪽에 있는 카우아이(Kauai) 섬의 칼랄라우 트레일(Kalalau Trail)을 홀로 백패킹하기 위해 다시 리후에(Lihue) 공항에 내렸다. 칼랄라우 트레일은 하에나 주립공원(Haena State Park)의 케에 비치(Kee Beach)에서 시작해 칼랄라우 비치까지 나팔리 코스트(Napali Coast)를 따라 걷는 하이킹 코스를 일컫는다. 거리는 편도 11마일, 17.6km로 당일에 왕복하긴 쉽지 않다. 따라서 텐트와 침낭, 식량을 가지고 들어가 캠핑을 해야 하기 때문에 백패킹 트레일로 알려져 있다. 이 트레일은 워낙 인기가 높아 성수기에는 원하는 날짜에 캠핑 허가를 받기가 어렵다. 나도 원래는 칼랄라우 비치에서 2박을 하려 했으나 허가가 여의치 않아 하루만 머물기로 한 것이다. 리후에 공항에서 렌터카를 빌려 산행기점으로 이동했다. 케에 비치 직전에 있는 하에나 비치 캠핑장에서 하루를 묵었다. 비가 내릴 것이란 예보가 있었지만 하늘엔 달과 별이 밝게 빛나고 있었다. 엄청난 파도 소리를 자장가 삼아 잠을 청했다.

 

아침 일찍 서두른 덕분에 케에 비치에서 오전 7 30분에 산행을 시작할 수 있었다. 11월 날씨에도 공기는 후덥지근했으나 그래도 바람이 세게 불어 땀으로 범벅이 되는 일은 없었다. 트레일 또한 질척이는 구간이 많아 미끄러지지 않도록 발걸음에 꽤나 신경을 써야 했다. 10여 분을 오르니 오른쪽으로 케에 비치가 내려다 보이더니 끝없이 펼쳐진 태평양이 한 눈에 들어오는 조망대가 뒤이어 나왔다. 나팔리 코스트와 처음으로 조우하는 곳이라 사람들의 감탄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2마일 지점에 있는 하나카피아이 비치(Hanakapiai Beach)에서 휴식을 가졌다. 여기서부턴 당일 하이킹이라 해도 캠핑 허가가 필요하다. 해안선을 따라 산길은 다시 오르락 내리락을 반복한다. 때론 나팔리 코스트의 높은 벼랑과 주름진 침식 지형을 보면서, 때론 푸른 바다를 내려다 보면서 6마일 지점에 있는 하나코아 밸리(Hanakoa Valley)에 도착했다. 조그만 캠핑장도 보였다. 여기까지는 전에 다녀간 적이 있어 풍경이 눈에 익었다. 계곡에 널린 돌 위에 앉아 점심을 먹었다.

 

 

케에 비치에 있는 산행 기점에서 칼랄라우 트레일로 들어서고 있다.

 

물기가 많은 산길은 미끄러운 구간이 많아 제법 신경이 쓰였다.

 

 

숲을 벗어나 시야가 트이면 왼쪽으로 나팔리 코스트의 봉우리들이 그 자태를 드러내곤 했다.

 

태평양과 나팔리 코스트를 조망할 수 있는 지점에 이르면 절로 감탄사가 터져 나오는 것을 막을 수가 없었다.

 

 

 

 

엄청난 강우량에, 그리고 태평양의 거센 파도에 침식된 지형이 해안선을 따라끝없이 펼쳐져 있다.

 

 

하나카피아이 계곡을 건너 하나카피아이 비치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자연보호지구(Natural Area Reserve)를 알리는 철조망을 지나자, 옹골찬 산세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칼랄라우 트레일의 속살로 들어갈수록 해안선이 급하게 바다로 떨어지는 구간이 많았다.

 

트레일 상에 거리를 알리는 이정표가 많지 않았다.

1마일 간격으로 돌에 음각한 숫자만이 거리 표지판 역할을 하고 있었다.

 

 

바다 색깔이 점점 에머랄드 빛을 띠며 나팔리 코스트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하나코아 밸리에 가까워지자, 비가 많은 지역임에도 산기슭에는 선인장이 자라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치앤치즈 2016.12.14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하와이입니다. 정말 멋지네요.^^

    • 보리올 2016.12.16 0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와이를 대표하는 트레일이라는 배경에는 뭔가 이유가 있겠죠. 토론토가 춥다 느껴지면 한번 다녀오실만한 곳입니다.

  2. justin 2016.12.16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하늘의 달과 별과 함께 파도소리를 자장가 삼는 느낌이 먼지 잘 알거같아요~ WCT 할때 추억이 그립습니다!

    • 보리올 2016.12.17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밴쿠버 아일랜드의 웨스트 코스트도 느낌은 비슷하지. 그래도 열대우림과 온대우림의 차이는 풍경에 상당히 다른 면모를 만들더구나.

 

리후에(Lihue) 공항에서 차를 렌트해 카우아이(Kauai)에서 가장 큰 도시인 카파(Kappa)에 여장을 풀었다. 카우아이는 한번 다녀간 곳이라 그런지 전혀 낯설지가 않았다. 더욱이 카우아이의 푸른 풍경은 언제 보아도 아름다웠다. ‘정원의 섬이란 닉네임에 걸맞게 싱싱한 열대우림이 폭넓게 자리잡고 있었고, 푸른 하늘과 바다도 지천으로 널려 있었다. 하와이 제도에서 크기로는 네 번째지만 가장 오래된 섬인 카우아이는 600만 년 전에 생성되었다. 이 섬에서 두 번째로 높은 와이알레알레 산(Mt. Waialeale, 해발 1,569m) 기슭은 이 세상에서 가장 습한 기후를 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지역의 연간 강수량이 평균 11,700mm나 된다니 입이 벌어지지 않을 수 없다. 우리 나라 강수량의 10배에 가까운 수치다. 아름다운 자연미를 자랑하는 나팔리 코스트(Napali Coast)나 와이메아 캐니언(Waimea Canyon)도 이런 날씨를 배경으로 탄생하게 된 것이다.

 

와이메아 캐니언을 가장 먼저 찾았다. 노랗고 붉은 토양과 녹색 초목이 어우러져 만든 묘한 색감이 일품인 와이메아 캐니언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와이메아 캐니언 전망대를 올랐다. 다시 보는 풍경이었지만 가슴이 시리도록 아름다웠다. 차를 몰아 550번 도로 끝에 있는 푸우오킬라 전망대(Puu O Kila Lookout)를 들렀다. 여기선 서쪽으로 펼쳐진 나팔리 코스트와 태평양을 내려다 볼 수 있었다. 하늘에 구름이 많아 멀리까지 볼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아름다움을 모두 감추진 못 했다.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리후에에서 멀지 않은 와일루아 폭포(Wailua Falls)도 잠시 들렀다. 폭포 아래까지 내려가진 않고 주차장에서 폭포를 내려다 보는 것으로 족했다. 낙차가 그리 크진 않았지만 두 갈래로 갈라져 쏟아지는 물줄기가 나름 기품이 있었다.

 

호놀룰루에서 카우아이로 가는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다.

 

 

 

바닷가에 면한 리조트에 숙소를 얻어 아침이면 해변을 산책할 수 있었다.

 

 

 

 

와이메아 캐니언의 속살을 들여다 보기에 좋은 와이메아 캐니언 전망대에 올랐다.

엄청난 강수량이 만든 자연의 걸작품이었다.

 

 

 

 

 

푸우오킬라 전망대에서 바라본 나팔리 코스트와 태평양.

카우아이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명소인데 짙은 구름에 풍경이 많이 가렸다.

 

 

야생으로 살아가는 닭들이 사람을 무서워 않고 주차장에서 먹이를 찾고 있었다.

카우아이엔 몽구스도 들어오지 않아 천적이 없는 상황이었다.

 

 

53m의 낙차를 가진 와일루아 폭포는 그리 규모가 크진 않았으나 나름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치앤치즈 2016.07.20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와이...정말 멋지네요.^^

  2. 현대해상 좋은 블로그, Hi 2016.07.21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도 아름다운 도시, 아름다운 사진이에요!
    정말 한 번 가보고싶어지는 곳이네요! ^^!
    http://blog.hi.co.kr/1517
    저는 크로아티아 여행에 대해 작성해보았답니다.~^^!

  3. justin 2016.07.30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형을 유심히 보니까 저 나무와 수풀들이 없어지면 축소판 그랜드캐니언이 되겠네요? 그러기엔 연간 강수량이 어마어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