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스퍼(Jasper)가 가까워질수록 하얀 눈을 뒤집어쓴 캐나다 로키의 모습이 우리 앞에 드러났다. 너무나 눈에 익은 풍경이라 마치 고향에 돌아온 듯한 느낌이 들었다. 실제로 밴쿠버도 이제 하루면 갈 수 있는 거리다. 구름이 많은 우중충한 날씨였지만 하얀 눈과 어울려 오히려 겨울 분위기를 내는 듯 했다. 재스퍼에 도착해 주유를 한 후 바로 말린 호수(Maligne Lake)로 향했다. 도로나 나무, 심지어 산자락에도 흰눈이 쌓여 있어 여긴 한겨울을 방불케 했다. 예상치 못 한 설경에 가슴이 뛰었다. 메디신 호수(Medicine Lake)를 경유해 말린 호수를 둘러보았다. 사람들이 많지 않아 이 아름다운 호수를 우리가 독차지할 수 있었다. 단풍만 생각하며 먼 길을 달려온 우리에겐 눈 쌓인 세상은 별세계로 보였다.

 

재스퍼로 돌아오는 길에 말린 협곡(Maligne Canyon)에도 잠시 들렀다. 말린 호수에서 흘러내린 물이 오랜 세월 돌을 깍아 50m 깊이의 협곡을 만들었다. 협곡 사이의 폭이 2m 밖에 안 되는 곳도 있다 한다. 협곡 안엔 제법 낙차가 큰 폭포도 있었다. 재스퍼 타운을 한 바퀴 돌아본 다음에 피라미드 산 아래에 있는 피라미드 호수(Pyramid Lake)를 찾았다. 조그만 나무 다리를 건너 피라미드 섬에도 다녀왔다. 구름 아래 산자락이 드러난 것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이었다. 날이 어두워지기 전에 알버타를 벗어나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로 들어섰다. 베일마운트(Valemount)에서 한식으로 저녁을 먹고는 밤새 운전해서 밴쿠버로 돌아왔다. 16일 간에 걸친 캐나다 동부로의 로드트립이 이렇게 끝나게 되었다.




에드먼튼을 출발해 16번 하이웨이를 타고 서진을 계속했다. 재스퍼가 가까워지면서 캐나다 로키가 나타났다.


재스퍼로 들어서기 직전에 서있는 표지판





메디신 호수와 그 주변 풍경




22km 길이를 가지고 있는 말린 호수는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유명 명소에 해당한다.



말린 호수에서 흘러내린 계류와 오랜 세월이 합작해서 만든 말린 협곡





피라미드 산에서 이름을 딴 피라미드 호수


주 경계선인 옐로헤드 패스(Yellowhead Pass)에서 알버타를 벗어나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로 들어섰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한일상365 2017.12.14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리올님, 설경이 정말 아름다워요.

  2. justin 2018.01.03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먼 거리를 운전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나중에는 삼부자가 함께 북미횡단을 또 하셔야죠~! 그때까지 항상 건강하셔야해요!



16번 하이웨이를 타고 알버타로 들어와 버밀리언(Vermillion)에 있는 히든 호수(Hidden Lake)에서 멋진 석양을 맞았다. 원래는 에드먼튼(Edmonton)까지 내처 달릴까 하다가 히든 레이크 캠핑장에서 하루를 마감하고 야영을 한 것이다. 장기간 운전에서 온 피곤이 몰려온 탓이리라. 아침 일찍 에드먼튼으로 가는 길에 엘크 아일랜드 국립공원(Elk Island National Park)부터 들렀다. 1913년에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된 국립공원답게 우리가 버펄로라고 부르는 바이슨(Bison)이 여기저기서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어느 녀석은 아스팔트 길을 가로막고 비켜주질 않았다. 가끔 엘크도 눈에 띄었다. 공원 안에 산재한 호수에서 카누를 즐기고 숲길을 따라 하이킹도 할 수 있다지만 시즌이 끝난 공원은 정적 속에 한산하기 짝이 없었다.

 

그리 오래지 않아 알버타의 주도인 에드먼튼에 닿았다. 난 이미 몇 차례 다녀간 곳이지만 일행들은 초행이라 주의사당과 웨스트 에드먼튼 몰(West Edmonton Mall)만 잠시 들르기로 했다. 1912년에 그리스 양식으로 지어진 주의사당은 에드먼튼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너무 이른 시각이라 무료 내부 투어를 신청할 수가 없었다. 주의사당을 한 바퀴 돌며 그 모습을 몇 장 찍고는 웨스트 에드먼튼 몰로 향했다. 이 쇼핑몰은 북미에서 가장 큰 실내 쇼핑몰이라 한다. 엄청난 면적에 800개의 상점과 100개가 넘는 레스토랑이 입점해 있다. 그것만이면 그리 놀랍지 않았을 것이다. 영화관과 호텔, 골프장, 워터파크, 아이스링크 외에도 놀이동산까지 실내에 갖추고 있어 눈이 휘둥그레진다. 심지어는 콜럼부스가 미 대륙을 발견할 당시 탔던 산타마리아호 모형도 물 위에 떠있다. 그 때문인지 연간 3,000만 명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버밀리언에 있는 히든 호수에서 아름다운 석양을 맞았다.







규모가 그리 크지 않지만 야생동물 보호에 앞장서는 엘크 아일랜드 국립공원에서 바이슨을 만났다.





에드먼튼의 상징으로 통하는 알버타 주의사당








페르시아 전통 바자르에서 착상을 얻었다는 에드먼튼 쇼핑몰에는 상점뿐만 아니라

레스토랑이나 호텔 외에도 각종 놀이시설을 가지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dersuy 2017.12.12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2. justin 2017.12.21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드몬톤도 캘거리만큼 살기 좋은 도시인 것 같아요~! 저는 예전에 상상하기를 캐나다에서 살게 되면 캔모어, 캘거리, 또는 에드몬톤에서 살고 싶어했습니다~

    • 보리올 2017.12.22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다.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난 에드먼튼이 그리 마음에 들진 않더라. 재스퍼도 네 시간 거리에 있고. 캔모어는 느낌이 아주 좋았는데...



역시 대평원 지역에 속하는 사스캐처원으로 들어서 리자이너(Regina)에 도착했다. 사스캐처원의 주도인 리자이너는 프랑스어로 여왕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예전에는 와스카나(Wascana)라고 불리다가 1882년 대륙횡단철도가 이 도시를 지나면서 이름을 바꾸게 되었다. 당시 캐나다 총독 부인이었던 루이스 공주가 그녀의 어머니 빅토리아 여왕을 기려 도시명을 바꾼 것이다. 그 때문에 퀸시티란 별명을 얻었다. 리자이너에서 하루 묵고 아침에 숙소를 나서 와스카나 센터로 갔다. 인공 호수를 둘러싸고 공원을 조성해 놓은 곳인데, 호숫가를 따라 산책하기에 아주 좋았다. 호수 건너편으론 대리석으로 만들었다는 주의사당이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공원 한쪽에 있는 로얄 사스캐처원 박물관(Royal Saskatchewan Museum)은 안에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안내도 없이 문을 열지 않았고, 어렵게 찾아간 왕립 기마경찰대 박물관(RCMP Centennial Museum)도 시간이 너무 이르다고 문이 닫혀 있었다.  

 

건물 외벽에 29개 벽화를 그려 놓은 무스 조(Moose Jaw)도 철도 개통으로 1882년에 세워진 도시다. 이 도시는 1920년대 미국에서 금주법이 시행되어 술을 만들 수 없자, 그 유명한 알 카포네(Al Capone)가 여기서 술을 만들어 시카고까지 밀수를 했다고 알려져 있다. 카포네의 이름을 딴 어느 모텔에는 1920년대 승용차를 전시하고 있었다. 11번 하이웨이를 타고 대평원을 가로질러 서쪽으로 달렸다. 사람들은 일자로 곧게 뻗은 하이웨이를 운전하는 것이 지루하다고 했지만, 난 그 지루한 풍경이 좋았다. 언제 이렇게 푸른 하늘과 누런 들판만 있는 곳을 달릴 수 있단 말인가. 절기가 맞지 않아 지평선 너머까지 펼쳐진 밀밭을 볼 수 없다는 것이 좀 아쉽긴 했다. 사스캐처원 최대 도시라 일컫는 사스카툰(Saskatoon)은 시내까진 들어가지 않고 외곽에 있는 와누스케윈 헤리티지 공원(Wanuskewin Heritage Park)을 여기저기 둘러보는 것으로 대신했다.


사스캐처원 주로 들어서며 주 경계선에 세워진 표지판을 카메라에 담았다.



인공 호수를 품고 있는 와스카나 센터는 도심에 위치하고 있음에도 그 규모가 엄청 컸다.


와스카나 호수 건너편으로 사스캐처원 주의사당이 모습을 드러냈다.


로얄 사스캐처원 박물관은 문을 열지 않아 안으론 들어가지 못 하고 입구만 찍었다.



왕립 기마경찰대 박물관 또한 너무 시간이 일러 입장할 수가 없었다.






시카고 유명한 갱이었던 알 카포네가 술을 밀수해 갔다는 무스 조는 요즘 벽화 마을로 각광을 받고 있다.


맥 더 무스(Mac the Moose)라 불리는 9.8m 높이의 무스 상이 하이웨이를 달리는 차량을 무심히 내려다보고 있다.



11번 하이웨이의 데이비드슨(Davidson)이란 마을엔 커다란 커피포트와 바이올린 키는 농부가 조각되어 있었다.




사스카툰 외곽에 있는 와누스케윈 헤리티지 공원은 대평원 북부 원주민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곳이다.


 

대평원 지역에선 철도가 닿는 곳이면 이런 밀 저장창고, 즉 곡물 엘리베이터를 흔히 볼 수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19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평원을 보면서 운전하는 것이 바닷가를 보면서 운전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색깔만 다를뿐 끝없이 이어진 수평선에 위로는 하늘과 밑으로는 노란 바닷가가 펼쳐져있는 것이 아닐까요?

    • 보리올 2017.12.20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디에서 이런 광활한 지역을 운전해 보겠냐? 남들은 지루하다 하더구만 난 운전이 오히려 편하더라. 난 대평원 스타일인가??



온타리오를 벗어나 매니토바 주로 들어섰다. 사방으로 펼쳐진 구릉에 호수가 많았던 지형이 사라지고 일망무제의 대평원 지역이 나타났다. 풍경 자체가 일순 바뀐 것을 눈치챌 수 있었다. 매니토바는 프레리(Prairie)라 불리는 대평원 지역에 있다. 캐나다 중앙에 위치해 동과 서를 나누는 역할을 한다. 위니펙(Winnipeg)으로 가는 도중에 메노나이트 헤리티지 빌리지(Mennonite Heritage Village)가 나타나 하이웨이를 벗어났다. 신교와 구교, 거기에 정부로부터 종교적인 탄압과 박해를 피해 네덜란드에서 우크라이나로 이주했다가 1874년 다시 이곳으로 이주한 메노나이트의 생활상을 보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여름 시즌이 끝나 옛 건물 안에는 들어갈 수 없다고 하여 대신 본관 안에 있는 전시물만 대강 둘러보았다.

 

위니펙으로 들어섰다. 위니펙은 매니토바 주의 주도다. 인구 77만 명을 가지고 있는 캐나다에선 꽤 큰 도시에 속한다.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 몇 군데만 들르기로 했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매니토바 주의사당이었다. 고전적인 스타일을 자랑하는 의사당 건물은 무척 웅장해 보였다. 정원에는 빅토리아 여왕 동상이, 돔형 지붕 위엔 골든 보이(Golden Boy)가 세워져 있었다. 의사당을 한 바퀴 둘러본 후 로비로 들어가 실내도 잠시 관람을 했다. 도심으로 이동해 과거 곡물 거래소가 있었던 익스체인지 디스트릭트(Exchange District)도 구경을 했다. 히스토릭 위니펙이라 불릴 정도로 고풍스런 건물이 많았다. 올드 마켓 스퀘어(Old Market Square)를 중심으로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고 있는 거리를 한 바퀴 돌았다. 거리엔 부티크나 갤러리, 공방, 공예품점이 들어서 사람들을 유혹했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를 달려 매니토바 주로 들어섰다.






메노나이트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메노나이트 헤리티지 빌리지도 잠시 들렀다.




위니펙으로 들어서 매니토바 주의사당부터 찾았다.

1919년에 완공된 이 건물은 캐나다 주의사당 중에서도 이름답기로 유명하다.







올드 마켓 스퀘어를 중심으로 익스체인지 디스트릭트라 불리는 구역을 천천히 걸어다니며 구경을 했다.


메인 스트리트에 있는 위니펙 시청사




어크로스 더 보드(Across the Board)란 게임 카페는 6불을 내면 1,200여 종의 보드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곳이었다.

게임이 아니더라도 음식이나 술, 커피를 즐길 수도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15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황량한 대평야 같은 곳이에요~! 운전도 아주 일관되게 고속도로가 직선으로 끝없이 나있고 그래도 아버지 말씀대로 주의사당이 아름다워서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저희는 여기서 남하해서 디트로이트로 갔습니다!

    • 보리올 2017.12.16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니토바의 일망무제 대평원은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더구나. 일견 황량해 보여도 그 속에 아름다움이 숨어있는 편이지.



밴쿠버로 돌아가는 길에 이정표에서 처음 듣는 이름의 국립공원을 발견했다. 푸카스콰 국립공원(Pukaskwa National Park)이라 적혀 있었다. 잠시 망설이다가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를 벗어나 공원으로 들어섰다. 우연히 마주친 국립공원이지만 그냥 지나치기가 쉽지 않았다. 유명하지 않더라도 명색이 캐나다 국립공원인데 나름 그에 걸맞는 품격이 있을 것으로 봤다. 캐나다엔 모두 47개의 국립공원이 있다. 땅덩이가 남한의 100배나 되는데 47개면 그 지정 기준이 무척 까다롭다는 이야기다. 보통 사람보다 많이 쏘다니는 나도 이제 겨우 20곳을 다녀왔을 뿐이다. 푸카스콰 국립공원은 여름 시즌을 마치고 대대적인 시설 보수를 하고 있어 공원 입구를 차단하고 있었다. 차를 세우고 차단기를 넘어 걷기로 했다. 가을색이 완연한 도로엔 공사 차량만 씽씽 달릴 뿐이었다. 아스팔트 도로를 따라 2km를 걸어 방문자 센터에 닿았다.

 

하티 코브(Hattie Cove) 방문자 센터에서 가까운 비치 트레일(Beach Trail)로 들어섰다. 노스 루프(North Loop)에 있는 캠핑장에서 출발해 미들 비치(Middle Beach)를 걸은 후, 홀스슈 베이(Horseshoe Bay)와 보드워크 비치 트레일을 경유해 사우스 루프(South Loop) 캠핑장으로 돌아나오는 1.2km의 짧은 트레일이었다. 오르내림도 없었다. 숲 속을 조금 걸으니 바로 수페리어 호수(Lake Superior)가 나왔다. 이 공원은 수페리어 호수와 135km나 접해 있어 어디서나 거센 파도를 맛볼 수 있었고, 파도에 깍인 매끈한 화강암 바위와 비치로 떠내려온 부목들이 호안을 장식하고 있었다. 흑곰이나 무스, 흰머리독수리도 자주 볼 수 있는 곳이라 했지만 우리가 본 동물은 방금 차에 치어 죽어가고 있는 다람쥐 한 마리가 전부였다.






차를 가지고 푸카스콰 국립공원으로 들어갈 수가 없어 두 발로 아스팔트 길을 걸어야 했다.







오대호 가운데 가장 큰 수페리어 호수에서 밀려오는 파도가 바다를 연상시켰다.

부목이 많이 쌓여있는 풍경은 마치 태평양을 보는 듯 했다.


파크 키오스크(Park Kiosk)에서 멀지 않은 하티 코브는 파도가 없이 잔잔했다.


방금 우리를 추월한 차량에 치였는지 다람쥐 한 마리가 몸을 떨며 죽어가고 있었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 상에 있는 어느 전망대에서 또 다른 가을 풍경을 만났다.



선더베이 직전에 있는 테리 팍스(Terry Fox) 기념탑를 방문했다.

여긴 테리 팍스가 세인트 존스를 출발해 5,373km를 뛰고 암이 재발해 희망의 마라톤을 중단한 곳이다.


선더베이에서 서진을 하다가 서경 90도 지점에서 동부 시각대를 지나 중앙 시각대로 들어섰다.


온타리오를 벗어나는 기념으로 주 경계선에 세워진 온타리오 표지판을 찍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13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저 큰 바다같은 호수를 보고 호수라고 생각할까요? 참 땅덩어리도 호수도 스케일이 어마어마합니다!

    • 보리올 2017.12.13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수페리어 호수는 오대호 중에서 가장 큰 호수지. 그 표면적이 82,000 평방 킬로니까 남한의 80%가 넘는구나. 호수가 아니라 바다지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