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티넨탈 디바이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6.09 와이오밍 ⑤ ; 옐로스톤 국립공원 - 4 (2)
  2. 2012.12.21 캐나다 로키 - 나홀로 여행 <1> (2)

 

캠핑장을 나서며 옐로스톤 호숫가를 좀 걸었다. 이미 해가 높이 떠 구름에 걸렸다. 호수는 엄청나게 컸다. 그 둘레 길이만 177km이고 면적은 360 평방킬로미터라고 한다. 서울특별시 면적이 600 평방킬로미터이니까 대략 그 절반보다는 조금 크다고 생각하면 된다. 호수의 끝이 보이질 않았다. 이 호수 주변으로 둘레길 하나 만들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다. 옐로스톤의 해발 고도가 2,400m 정도이니 북미 지역에선 이런 높이에 있는 가장 큰 호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웨스트 썸 가이저 베이신(West Thumb Geyser Basin)으로 가고 있는데 갑자기 저 앞 숲 속에서 연기가 난다. 그것도 여기저기서 말이다. 처음엔 산불이라 생각했다. 911에 신고를 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그것이 웨스트 썸 간헐천이었다. 차가운 아침 공기 속으로 분출되는 수증기가 더욱 짙어 마치 연기 같았다. 간헐천을 제대로 보고 싶으면 이른 새벽에 보라고 권하고 싶다. 나무가 타는 듯이 수증기를 뿜어 올리는 장관에 시간가는 줄 몰랐다.

 

웨스트 썸 간헐천을 둘러 보면서 발견한 재미있는 사실 한 가지는 예전에 여기 간헐천 중 하나인 빅콘(Big Cone) 바로 옆에서 물고기를 낚시로 잡아올려 간헐천에서 요리해 먹었다는 설명이었다. 그것을 훅 앤드 쿡(Hook & Cook)’이라 불렀단다. 낚시로 잡은 물고기를 바로 끓는 물에 삶아 먹는다는 발상이 신기했다. 요즘은 공원 당국에서 허용할 리가 없으리라. 그만큼 낭만이 줄었단 의미겠지. 

  

따로 간헐천을 한 바퀴 돈 집사람은 판자길 위에서 다람쥐 한 마리가 재롱떠는 것을 보았던 모양이다. 내게 다가와 혼잣말처럼 하는 말이 미국산이라 더 예쁜가?”였다. 여기 다람쥐가 미국 태생이란 것을 그 때 알았다. 그 미국산이란 말에 옛 추억 하나를 떠올렸다. 월남에 파병되었던 사촌형이 귀국하면서 선물로 건네준 미제 파카 만년필. 그 때는 미제라면 최고로 쳤다. 친구들 앞에서 자랑하면서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았으니. 지금은 쓸만한 미제가 별로 없으니 격세지감을 느낀다.

 

 

 

 

 

 

 

 

 

올드 페이스풀(Old Faithful) 간헐천으로 가다가 옐로스톤을 지나는 컨티넨탈 디바이드(Continental Divide)를 만났다. 일반인들에겐 좀 생소한 지리적 개념일 수도 있겠다. 캐나다 로키가 이에 해당되기에 산행하면서 자주 만났던 개념인데, ‘대륙분수령이라면 쉽게 이해하려나? 물줄기를 동해, 서해, 남해로 가르는 우리 나라 백두대간처럼 북미 대륙의 물줄기를 동서로 나누는 산줄기를 말한다. 한쪽은 대서양으로, 그리고 다른 한쪽은 태평양으로 물을 흘려 보낸다. 마침 옐로스톤에 세 군데 컨티넨탈 디바이드 표식이 있어 그 중 한 군데에 내려 일부러 사진 한 장 찍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인 2013.06.12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호호. "미국산이라 더 이쁜가?" 웃고가요~ :) 아빠도 미제 만년필을 받으시고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다니시던 때가 있었군요! 헤헤.

  2. 보리올 2013.06.12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엔 미제라면 사족을 못쓰는 사람들이 많았지. 미군부대를 통해 나온 물건을 구하려 줄을 섰던 사람들도 많고. 그러고 보니 세월이 많이 흘렀네.

 

지난 3월의 패키지 여행은 겨울 끝자락에 로키를 방문했기 때문에 쌓이고 꽁꽁 얼어붙은 풍경만을 보았다. 더구나 여행사 일정에 그대로 따라야 했기 때문에 개인적인 시간을 갖을 수가 없었고 캐나다 로키의 극히 일부만을 보았다. 로키와의 대면이란 상징적 의미 외에는 이렇다 내용이 없었다. 그래서 다른 방식의 로키 여행을 계획하게 되었고, 렌트카를 이용해 혼자 오붓하게 다녀오는 방식을 택하게 것이다. 잠은 텐트를 가져가 야영장을 이용하기로 했다.

 

아무래도 운신이 자유로웠다. 2006 5 20, 이른 새벽에 출발해 밤새 운전을 덕분에 늦은 아침부터 로키 구경에 나설 있었다. 로키에서도 아침 일찍 서둘러 하루를 무척 길게 사용하였다. 3 낮을 로키에 머무르면서 바삐 다닌 덕분에 짧은 일정임에도 개인적으로 보고 싶었던 곳은 대부분 보지 않았나 싶다. 밴쿠버로 돌아오는 길에도 밤샘 운전을 했다. 몸은 고단했지만 일정에 구애받지 않고 맘대로 있어 마음이 편했고, 5월의 야영도 그리 춥지 않았다.  

 

Ü 로저스 패스(Rogers Pass) :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로저스 패스를 지나기 때문에 밴프 방향으로 때는 예외없이 여기를 지난다. 글레이셔(Glacier) 국립공원의 중심지 역활을 하며 이곳에서 출발하는 하이킹 트레일도 있다

 

 

 

 

 

Ü 에메랄드 호수(Emerald Lake) : 오하라 호수와 더불어 요호(Yoho)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호수다. 5 들어 호수의 얼음이 모두 녹아 에메랄드빛 물색이 드러났다. 빨간 카누 척이 호수에서 한가롭게 노니는 모습을 보니 폭의 그림을 보는 했다. 호수에 비치는 험봉의 반영도 볼만 했다.

 

 

 

 

 

 

Ü 내추럴 브리지(Natural Bridge) : 격류가 바위를 뚫어 만들었다는 다리. 눈이 녹아 바위 틈새로 콸콸 흐르는 물줄기를 수가 있었다 

 

 

Ü 컨티넨탈 디바이드(Continental Divide) : 대륙분수령이라 불리는 지점으로 물줄기를 대서양과 태평양으로 나누는 역할을 한다. 지정학적으로 엄청 중요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알버타(Alberta) 주와 비시(BC) 주의 경계선이기도 하다.

 

 

 

 

Ü 레이크 루이스(Lake Louise) : 얼음이 모두 녹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청록색 물색을 드러낸 부분이 많아졌다. 캐나다 로키를 대표하는 풍경 하나이다.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딸이었던 루이스 공주의 이름을 명명을 , 여왕의 이름을 빅토리아 산에서 녹아 내린 물을 보듬고 있다 

 

 

 

Ü 샤토 레이크 루이스(Chateau Lake Louise) : 태평양 철도회사에서 캐나다 로키 관광을 위해 지은 고급 호텔 하나. 밴프 스프링스 호텔과 재스퍼 파크 로지와 더불어 로키 안에서는 최고급 호텔군을 형성한다. 호텔 모두 페어몬트(Fairmont) 호텔 그룹에 속한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9.05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한 장 한 장이 캐나다 관광화보를 보는듯합니다...티룸 창 밖으로 보이는 루이스호수가 멋지네요...전 세계에 있는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딴 곳을 찾아가는 프로에서 빅토리아 산과 루이스 호수를 보았어요...그 땐 보리올님 사진을 보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ㅎㅎ

  2. 보리올 2013.09.10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따라가는 프로그램이 있어요? 그것 재미있겠는데요. 루이스 호수는 워낙 유명해 캐나다 로키를 오시는 분들은 누구나 보고 가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