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프 세인트 메어리스

[노바 스코샤] 아카디아 마을 순례 ③ 에반젤린 트레일(Evangeline Trail)을 따라 아카디아 마을을 찾아 나섰다. 이 트레일은 노바 스코샤 남해안 서쪽 끝단에 있는 야머스(Yarmouth)에서 마운트 우니애크(Mount Uniacke)까지 펀디 만을 따라 달리는 292km의 드라이브 루트다. 롱펠로우의 시 에서 그 이름을 따왔다. 이 지역엔 프랑스계 아카디아인들이 많이 산다. 먼저 남해안 서쪽에 자리잡은 웨스트 퍼브니코(West Pubnico)에 닿았다. 조그만 어촌 마을이었다. 아카디아 관련한 유적이 남아 있어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모양이었다. 랍스터나 해덕(Haddock), 대구를 잡아 처리하는 생선 가공 공장도 눈에 띄었다. 해가 떨어질 무렵에 데니스 포인트(Dennis Point) 선착장을 둘러보았다. 고기잡이에서 돌아온 소형.. 더보기
[뉴펀들랜드 ④] 케이프 세인트 메어리스 세인트 브라이드스(St. Brides)에서 하루를 묵었다. 세인트 존스(St. John’s)에서 남서쪽으로 200km 떨어져 있는 생태보전지구, 케이프 세인트 메어리스(Cape St. Mary’s)로 가려면 거쳐가는 마을이기 때문이다. 세인트 브라이드스는 뉴펀들랜드의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한적한 어촌 마을이었다. 이른 아침이라 지나는 사람도 없었다. 선착장으로 내려가 잠시 바닷가 풍경을 둘러본 후에 케이프 세인트 메어리스로 향했다. 밤새 내린 빗줄기가 그칠 생각을 않고 추적추적 차창을 때린다. 시야가 어느 정도는 트였지만 먼 곳은 운무에 가려 잘 보이지 않았다. 등대 옆에 세워진 안내소에 도착했다. 너무 일찍 왔는지 안내소 문이 닫혀 있어 차에서 한참을 기다려야 했다. 안내소부터 둘러보았다. 우리 외에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