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트니하이웨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5.21 [캐나다 로키] 쿠트니 국립공원, 킨더스리 서미트

 

 

쿠트니 국립공원(Kootenay National Park)은 캐나다 로키 산맥에 안겨 있는 다섯 개 국립공원 가운데 하나다. 로키 산맥의 주능선이자 북미 대륙의 물줄기를 니누는 대륙분수령(Continental Divide)의 서쪽에 위치한다. 행정구역도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에 속한다. 1920년에 캐나다 열 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 국립공원은 1,406㎢의 면적을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지리산 국립공원의 세 배 크기지만 여기선 큰 축에 속하지 못 한다. 공원 중심은 라듐 성분의 온천수가 솟는 래디엄 핫스프링스(Radium Hot Springs)로 상주 인구는 780명에 불과하다. 대륙분수령 건너편에 있는 밴프나 재스퍼 국립공원에 비해선 크기도 작고 방문객도 훨씬 적다. 수 천 년간 이 지역에 살았던 쿠트니 원주민 부족의 이름에서 공원 이름을 땄다. 그 말에는 언덕을 넘어온 사람들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당일 산행을 하고자 쿠트니 국립공원의 킨더스리-싱클레어(Kindersley-Sinclair) 트레일을 찾았다. 킨더스리 계곡을 타고 올라 킨더스리 패스와 킨더스리 서미트(Kindersley Summit)를 오른 다음에 싱클레어 계곡을 따라 내려오는 일주코스다. 쿠트니 국립공원에선 풍경이 아름다운 곳으로 소문난 트레일 가운데 하나다. 킨더스리 서미트의 높이는 해발 2,393m에 등반고도는 1,058m. 거기에서 오른쪽 무명봉 정상까지 오르려면 고도 100m 이상 더 발품을 팔아야한다. 산행 거리는 18km에 약 7시간 소요된다고 보면 된다. 산행기점은 쿠트니 하이웨이로 불리는 93번 하이웨이 상에 있다. 트레일로 들어서면 바로 전나무 숲길을 걷는다. 숲에서 빠져나오면 각종 야생화가 만발한 초원을 만난다. 지그재그로 고도를 올려 국립공원 경계표식이 있는 킨더스리 패스에 닿았다. 

 

킨더스리 서미트까진 다시 2km를 걸어야 했다. 눈사태가 났던 가파른 사면을 걸어 킨더스리 서미트에 도착했다. 이곳에서의 조망도 뛰어났지만 왕복 1시간 정도 걸리는 오른쪽 무명봉에서 바라보는 파노라마 풍경이 더욱 압권이었다. 동쪽으로 대륙분수령을 따라 아시니보인(Assiniboine), (Ball), 굿썰스 (Goodsirs) 등이 웅장한 자태를 뽐내고 있었고, 그 반대편으론 퍼셀 산맥(Purcell Mountains)에 속하는 부가부(Bugaboo) 침봉들이 스카이라인을 장식하고 있었다. 하산은 싱클레어 계곡을 따라 내려서면 된다. 산불이 났던 지역을 유난히 좋아하는 파이어위드(Fireweed)가 군락을 이뤄 분홍색 꽃을 피웠다. 93번 하이웨이에 도착하면 산행은 끝이 나지만 차를 세워둔 주차장까지는 도로를 따라 1.3km를 걸어야 했다.

 

93 번 하이웨이 상에 있는 산행기점

 

전나무 숲을 빠져나와 킨더스리 계곡을 타고 고도를 올린다.

 

산길 옆으로 붉은 인디언 페인트브러시(Indian Paintbrush)가 피어 눈을 즐겁게 했다.

 

헤어벨 (Harebell)

 

웨스턴 아네모네 (Western Anemone)

 

파이어위드 (Fireweed)

 

킨더스리 패스로 오르기 직전에 만난 국립공원 경계표시판

 

킨더스리 패스와 킨더스리 서미트로 줄곧 산행을 이어갔다.

 

킨더스리 서미트에서 조금 더 올라 해발  2,515m  높이의 무명봉 정상에 섰다.

 

하루 산행 중 가장 높은 고도에서 즐기는 파노라마 풍경으로 피로를 잊었다.

 

싱클레어 계곡을 따라 하산을 시작했다.

 

산록에 자리잡은 파이어위드 군락지를 지나 하산을 마쳤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