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피 마운틴으로 하이킹을 가기 위해 웰스 그레이(Wells Gray) 주립공원에 들렀다. 밴쿠버에서 재스퍼 국립공원을 오가면서 자주 들렀던 곳이라 낯설지는 않았다.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은 BC주에서 네 번째로 큰 주립공원으로, 그 크기가 자그마치 5,250 평방킬로미터에 이른다. 지리산 국립공원의 13배에 이르는 크기다. 카리부 산맥(Cariboo Mountains)에 자리잡은 이 주립공원은 대부분 지역이 개발되지 않은 채 생태 지역으로 남아 있다. 일부 지역에 한해 도로를 통해 접근할 수가 있을 뿐이다. 공원 경내에 폭포가 많은 것이 꽤나 인상적이었다. 무려 39개나 되는 폭포가 있어 캐나다 폭포 공원이란 별칭도 얻었다. 어쨌든 폭포 덕분에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이 유명해졌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헬름켄 폭포(Helmcken Falls)141m 낙차를 자랑하는데, 이 낙차 또한 캐나다에서 네 번째로 큰 축에 속한다.

 

클리어워터에 있는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 표지판

 

아침부터 흑곰 한 마리가 유유히 도로를 건너고 있다.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 내 주차장에 세워진 캠퍼밴이 눈에 많이 띄었다.

 

 

 

단아한 모습을 지닌 스파해츠 폭포(Spahats Falls)2단에 낙차 75m를 자랑한다.

 

 

 

정상까지 도로로 연결된 그린 마운틴엔 사방을 둘러볼 수 있는 조망 타워가 세워져 있다.

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이 어우러져 꽤 운치가 있었다.

 

머틀 강(Murtle River)에 있는 도슨 폭포(Dawson Falls)는 낙차는 크지 않지만 폭이 90m로 꽤 넓었다.

 

이 헬름켄 폭포를 보호하기 위해 1939년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이 생겨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름길을 택해 리틀 포트(Little Fort)에서 24번 도로를 타고 서행을 했다.

 

 

마블 캐니언 주립공원에 있는 파빌리온 호수(Pavilion Lake)에서 잠시 쉬었다.

 

 

캐나다 로키에서 발원한 프레이저 강(Fraser River)이 지나는 릴루엣

 

 

 

빙하호 세 개로 구성된 조프리 호수 주립공원의 로워 조프리 호수에 잠시둘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BC주 관광청의 하이킹 팸투어를 위해 한국에서 오는 두 사람을 픽업하러 밴쿠버를 출발해 켈로나 국제공항(Kelowna Intl Airport)으로 갔다. 마운트 롭슨까지 올라갔다가 밴쿠버로 돌아오는 이 로드트립은 2,000km가 넘는 거리를 달려야 했다. 켈로나를 출발해 레벨스톡(Revelstoke)으로 차를 몰았다. 마운트 레벨스톡 국립공원이 있는 곳으로, 글레이셔 국립공원 또한 거기서 멀지 않다. 밴쿠버와는 640km 떨어져 있고 인구는 7,000명 가까이 된다. 캐나다 로키에서 발원한 컬럼비아 강(Columbia River)이 도시를 끼고 흐른다. 1880년대 부설된 캐나다 태평양 철도(CPR)에 이어 1962년에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레벨스톡을 지나면서 교통 요충지가 되었다. 최근에 스키 리조트가 들어서면서 관광객도 많이 찾는 도시로 변모했다. 국립공원 두 군데를 방문하기 위해 레벨스톡에서 이틀을 묵었다.

 

글레이셔 국립공원의 로저스 패스(Rogers Pass)에서 차를 돌려 캠루푸스(Kamloops) 방향으로 진행하다 새먼암(Salmon Arm)에 잠시 들렀다. 과일 가게에서 싱싱한 과일 몇 가지를 사곤 바로 지나쳐 마운트 롭슨으로 향했다. 베일마운트(Valemount)에서 하루를 묵고 돌아오는 길에 클리어워터(Clearwater)에서 또 이틀을 묵었다. 인구 2,300명을 가진 클리어워터는 도시 북쪽에 있는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의 관문도시로 유명하다. 과거엔 목재산업이 주 수입원이었지만 최근엔 관광과 아웃도어가 대세로 떠올랐다. 더치 호수(Dutch Lake) 옆에 있는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클리어워터 외곽에 있는 알파인 메도우즈 리조트(Alpine Meadows Resort)에서 잠을 잤다. 조용하고 한산한 분위기에 호수를 끼고 있어 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이었다.

 

마운트 레벨스톡으로 오르는 길목에 있는 전망대에서 레벨스톡을 내려다보았다.

 

레벨스톡 그리즐리 프라자에 있는 시계탑

 

 

 

현지인 추천을 받아 레벨스톡에서 꽤 유명하다는 울시 크릭(Woolsey Creek)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다.

 

 

 

글레이셔 국립공원 안에 있는 로저스 패스 디스커버리 센터.

로저스 패스는 눈이 많은 지역이라 철도가 놓인 초기엔 눈사태로 인한 사건사고가 꽤 많았다.

 

 

 

새먼암엔 싱싱한 과일을 살 수 있는 가게가 있어 여길 지날 때면 빠지지 않고 들른다.

 

 

클리어워터에 있는 플라우어 메도우 베이커리 카페(Flour Meadow Bakery Café)에서 간단한 랩으로 식사를 했다.

 

 

클리어워터 주민들이 수영을 즐긴다는 더치 호숫가를 거닐었다.

 

 

 

클리어워터 외곽에 있는 알파인 메도우즈 리조트는 조용하고 한적한 분위기를 풍겼다.

 

알파인 메도우즈 리조트에 있는 호수를 유유히 헤엄쳐 건너는 비버 한 마리가 눈에 띄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춘의무늬 2018.12.11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캐나다 워홀로 벤쿠버에 있었습니다. 캐나다 사진들을 보니 그립네요!! 사진 잘찍으시네요~

  2. 세아이멋진아빠 2018.12.11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수가에 앉아서 호수를 바로보아 아빠와 아이의 모습이 넘 여유로와 보이네요 ^^
    멋진 사진으로 여행 잘했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 보리올 2018.12.11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운 댓글입니다. 닉네임처럼 정말 세 아이 아빠신 모양이군요. 아이와 찍은 사진에 관심이 많으신 것을 보니요. 저도 사실 아이가 셋 있습니다.

  3. 글쓰는 엔지니어 2018.12.11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름다워요 ㅎㅎㅎㅎ 저도 한번 여행가보고싶은 곳이에요 ㅎㅎㅎ 즐거운 하루되세요^^

 

밴쿠버로 가는 길에 클리어워터(Clearwater)에 있는 웰스 그레이(Wells Gray) 주립공원에 들렀다. 관광안내센터에서 가이드 이안(Ian)을 만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안과 함께 트로피 마운틴(Trophy Mountain)에 있는 산장으로 당일 하이킹을 하기로 했다. 이 하이킹 또한 BC주 관광청의 팸투어 일환이었다. 잘 생긴 강아지 맥스를 데리고 이안이 모습을 드러냈다. 헛투헛 하이킹(Hut to Hut Hiking)이란 새로운 개념을 캐나다에 소개한 장본인이다. 그는 이 고장 출신으로 어릴 때부터 산을 좋아했다고 한다. 성인이 되어 네팔과 뉴질랜드에서 가이드 생활을 하다가 뉴질랜드 산장 운용 사례에서 착상을 얻어 고향인 클리어워터 산 속에 산장 세 개를 지어 놓곤 하루씩 묵으며 하이킹을 이어가는 방식을 창안했다. 하지만 우리는 시간 관계상 당일 산행으로 트로피 마운틴에 있는 산장 하나만 방문하는 것으로 했다. 일종의 맛보기라고나 할까.

 

이안의 차에 올라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을 관통해 트레일 기점에 섰다. 처음엔 키가 작은 관목숲을 지나더니 곧 고산 지역에 펼쳐진 초원이 나타났다. 고도차가 크지 않아 산행 자체는 그리 힘들지 않았다. 쉬엄쉬엄 걷다 보니 두 시간만에 산장에 도착했다. 산장엔 식당과 침상이 준비되어 있었다. 하이킹 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식재료를 헬기로 미리 올려놓는다고 한다. 침실에는 매트리스와 침낭이 준비되어 있었다. 그 이야긴 텐트나 침낭, 매트리스, 음식, 취사구 등이 없어도 산에서 묵을 수 있으니 배낭을 가볍게 꾸린다는 이점이 있었다. 무거운 배낭을 메고 산행하는 것이 힘든 사람에게 괜찮은 방식이 아닌가 싶었다. 자연을 즐기려는 사람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선택의 폭을 넓힌 셈이었다. 식당에서 이안이 만들어준 샐러드와 빵으로 점심 식사를 마쳤다. 오후엔 트로피 마운틴 탐방에 나섰다. 산장 뒤로 펼쳐진 리지에 올라 주변 산세를 감상하는 시간을 가진 것이다. 파도처럼 사방으로 뻗어 나간 산세가 눈에 들어왔으나 지리산 천왕봉에서 보는 풍경에 비해선 그다지 아름답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 안으로 들어가 트로피 마운틴으로 드는 산행 기점에 섰다.

 

 

어느 정도 고도를 높이자, 알파인 메도우즈(Alpine Meadows)라 불리는 고산 초원지대가 눈 앞에 펼쳐졌다.

 

 

 

트로피 마운틴을 오르는 길에 마주친 식생들

 

 

파도처럼 사방으로 요동치며 뻗어 나가는 산세가 눈에 들어왔다.

 

 

 

트로피 마운틴에 세운 산장에 도착했다. 식재료와 침낭 등이 준비되어 있었다.

 

 

 

 

 

트로피 마운틴의 리지를 거닐며 주변 산세를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 힘들지 않은 하루 산행을 마치고 하산하는 길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항을 출발해 처음으로 찾아간 곳은 클리어워터(Clearwater) 비치. 이름에서 풍기는 이미지가 좋아 주저없이 방향을 잡았건만 차량 정체가 심해 시간이 무척 많이 걸렸다. 목적지에 도착했더니 온 도시가 차량과 사람들로 넘쳐난다. 이렇게 혼잡한 줄 알았다면 오지 않았을텐데차에서 내리지도 않고 바로 남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공연히 시간만 낭비한 꼴이다. 잠시 짬을 내 들러볼까 했던 세인트 피터스버그(St. Petersburg)도 그냥 지나쳤다. 이곳이 바로 미 프로야구 소속 탬파 베이 레이스(Tampa Bay Rays)가 연고를 두고 있는 곳인데 말이다.

 

699번 해안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달리다 잠시 트레저 아일랜드(Treasure Island)에 들러 처음으로 하얀 백사장을 걸어 보았다. 어쩜 모래 식깔이 이렇게 하얄 수가 있단 말인가. 모래 알갱이라기보다는 조개 껍질이 많은 것을 보아선 그것이 잘게 쪼개져 백사장을 만들지 않았나 싶다. 여기는 클리어워터에 비해 한적해서 좋았다. 바닷물도 그렇게 차지 않았다. 2월에도 바다에서 수영을 즐기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이 우리 눈에는 마냥 신기하기만 보였다.

 

 

포트 데소토(Fort Desoto) 공원은 일명 애로우 헤드(Arrow Head)라 불린다. 2005년 미국 비치 중에서 최고로 꼽혔다는 노스 비치(North Beach)를 거닐어 보았다. 그 유명세 때문인지 이 작은 공원에 연간 30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린다고 한다. 사람을 그리 무서워 하지 않는 새들이 물장난하는 꼬마들 곁에서 여유롭게 물고기를 낚는다. 한가롭게 해변을 거닐거나 수영복 차림에 선탠을 즐기는 사람들, 모래성을 쌓는 아이들. 이들 모습에서 휴양지다운 여유가 느껴져 우리도 좀 느긋해졌다. 피어(Pier)에 있는 브리지를 걷다가 조그만 돌고래 두 마리가 수면에 얼굴을 내밀었다가 다시 물 속으로 잠수를 한다. 불과 50m 떨어진 곳에서 고래를 볼 수 있다니 이 또한 여간 신기하지 않았다.

 

 

 

 

 

 

 

 

 

바다 위를 길게 연결한 선샤인 스카이웨이 브리지(Sunshine Skyway Bridge)에서 석양을 맞았다. 이는 유로도로로 통행료는 1. 우리가 방금 빠져나온 포트 데소토 공원이 낮게 깔린 햇살 속에 빛나고 있었다. 안나 마리아(Anna Maria)에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날이 저물어 버렸다. 해변은 짙은 어둠 속에서 적막함이 흘렀지만, 가끔 산책 나온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 그리 쓸쓸하진 않았다. 낮과는 달리 시원해서 좋았다. 생수를 사러 가게에 들렀더니 마침 와인 시음회 행사를 벌이고 있어 공짜로 와인 한 잔을 얻어 마셨다. 사라소타(Sarasota)에서 75번 하이웨이를 타고 남으로 향했다. 호텔을 예약해놓은 포트 마이어스(Fort Myers)까지 내처 달렸다.

 

 

 

 

다음 날, 75번 하이웨이를 빠져나와 마르코 아일랜드(Marco Island)에 잠시 들렀다. 대규모 리조트 시설보다는 깔끔한 개인 주택들이 많아 정감이 갔다. 따뜻한 날씨를 선호하는 사람들에겐 노년을 보내기 더 없이 좋은 곳이란 느낌이 들었다. 타미아미(Tamiami) 트레일로 불리는 41번 하이웨이를 타고 동진을 시작했다. 일직선으로 쭉 뻗은 도로를 운전하기가 좀 무료하긴 했지만, 휙휙 스쳐 지나가는 이국적인 풍경과 식생들을 보느라 눈은 그리 심심하지 않았다. 길가 공터에 잠시 차를 세웠더니 미국에서 가장 작은 우체국이라 써놓은 건물이 한 채 있었다. 공간이라야 겨우 한 평 정도나 될까? 빈 건물인 줄 알았는데 그 안에 한 사람이 근무를 하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