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턴(Kingston)으로 들어섰다. 캐나다에서 첫째, 둘째 가는 도시인 토론토와 몬트리올의 중간쯤에 있는 도시로 온타리오 호수(Lake Ontario)의 동쪽 끝에 위치한다. 킹스턴에서 세인트 로렌스 강(St. Lawrence River)이 시작되어 오대호의 엄청난 수량을 대서양으로 흘려보낸다. 강 위에 떠있는 천섬(Thousand Islands)이란 관광자원을 가지고 있어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다. 킹스턴은 캐나다 연방이 탄생하기 전인 1841년부터 3년간 캐나다 프로빈스의 수도 역할을 했기 때문에 역사적인 건물이 의외로 많다. 우리 나라 사관학교에 해당하는 로얄 밀리터리 컬리지(Royal Military College)도 여기에 있고, 국가 역사 유적지로 지정된 문화재도 무려 21개나 가지고 있다. 포트 헨리(Fort Henry) 등 킹스턴의 요새는 리도 운하와 더불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커피부터 한 잔 하고 다운타운을 둘러보았다. 아침 시각이라 그런지 시내는 한산하기 짝이 없었다. 한 시간에 걸친 시내 구경을 마쳤다. 고풍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건물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차를 몰아 포트 헨리로 향했다. 여름 시즌이 끝난 관계로 요새 안으로 들어갈 수는 있었지만 건물 안은 둘러보지 못 했다. 진홍색 군복을 입은 초병들이 펼치는 행진도 볼 수 없었다. 포트 헨리는 1813년에 처음 지어졌다가 리도 운하를 미국의 공격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1830년대에 증축했다고 한다. 1812년에 미국의 침공으로 전쟁에 휘말렸던 쓰라린 경험이 낳은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언덕 위에서 킹스턴 시내와 사관학교를 내려다 보았다.

 

예약 시간에 맞춰 천섬 크루즈에 나섰다. 크루즈 운행사의 보트 세 척 가운데 아일랜드 퀸(Island Queen)이란 배에 올랐다. 세인트 로렌스 강 하류로 지루하게 내려갔다. 강 위에 진짜 1,000개나 되는 섬들이 떠있을까 하는 궁금증을 내 눈으로 확인할 수 있기를 바랬다. 바람이 세게 불어 체감 온도는 무척 낮았다. 밖에서 서성이다가 실내에서 유리창을 통해 밖을 내다 보았다. 한 시간 넘게 내려오니 강 위로 섬들이 하나 둘 나타나기 시작했다. 크지 않은 섬에 아름다운 별장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어느 섬은 집 하나 들어서니 꽉 차는 기분이 들었다. 경관은 아름다웠지만 비슷비슷한 풍경이 펼쳐져 지루해질 무렵 배가 방향을 바꾸어 물을 거슬러 오르기 시작했다. 천섬 크루즈에 왕복 세 시간이 걸렸다.





역사가 깊은 도시답게 킹스턴 다운타운에 있는 건물에선 고풍스러움이 묻어났다.






미국의 공격으로부터 리도 운하를 보호하기 위해 지어진 포트 헨리를 둘러 보았다.





킹스턴을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천섬 크루즈를 마다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다.



부두를 떠나는 배 위에서 점점 멀어지는 킹스턴 모습을 지켜보았다.





세인트 로렌스 강 위에 떠있는 천섬에는 각양각색의 별장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02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킹스턴에 대해서 아는거라곤 천섬 밖에 없었는데 역사적으로 유서 깊은 줄은 몰랐습니다. 퀸즈 대학에 친구들 보러 또는 운동하러 갔었는데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둘러볼걸 그랬나봐요~

    • 보리올 2017.12.02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에선 역사가 깊은 도시 중 하나지. 네 친구 원서가 운영하는 식당에 가서 맛있는 저녁을 대접 받았다. 퀸즈대학생들이 많이 오는 것 같더라.



이제부턴 중간에 어딜 들르지 않고 곧장 오타와로 가기로 했다. 우리 관심사인 캐나다 동부의 단풍 구경은 오타와에서 시작하기로 한 것이다. 사스캐처원과 매니토바를 지날 때도 커피나 식사를 위해 잠시 멈추었을 뿐, 구경은 모두 뒤로 미뤘다. 사스캐처원으로 들어와 메이플 크릭(Maple Creek)에 도착했더니 기름은 떨어졌는데 주유소가 문을 닫았다. 한 트럭 운전자에게 다음 주유소를 물었더니 한 시간 반은 더 가야 한다는 것이 아닌가. 부득이 그 옆에 있는 허름한 모텔에 투숙을 해야 했다. 캐나다에 살면서 시설이나 청결이 이렇게 엉망인 곳은 처음이었다. 바닥엔 바퀴벌레가 여기저기 기어다니고 심지어는 침대 시트에서도 바퀴벌레가 나왔다. 다른 곳으로 갈 수도 없는 상황이라 집사람 눈에 바퀴벌레가 띌까봐 노심초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매니토바를 지나 온타리오에 들어서니 호수와 구릉, 그리고 숲도 나타났다. 대평원 지역과는 달리 풍경에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기 시작한다. 버밀리언 베이(Vermillion Bay)란 조그만 마을에서 캐빈을 얻어 하루 묵었다. 여긴 그런대로 시설이 좋아 본전 생각이 나진 않았다. 선더베이(Thunder Bay)를 지나 17번 하이웨이 좌우로 펼쳐진 노란 단풍에 넋이 나가 좀 과속을 했던 모양이다. 위장 경찰이 우리 차를 세웠다. 90km 구간을 114km로 달렸다고 딱지를 떼였다. 우리가 선뜻 잘못을 인정한 덕분인지 24km 초과를 16km로 깍아주고 그에 따른 벌금도 95불에서 55불로 낮춰주는 것이었다. 앞으로 한두 시간 더 가면 단풍이 멋진 구간이 나오니 즐거운 여행을 하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세상에, 이렇게 친절한 경찰을 만나다니 솔직히 벌금이 아깝지 않았다.

 

아가와 캐니언(Agawa Canyon)으로 가는 단풍 열차로 유명한 수생마리(Sault Ste. Marie)에서 하룻밤을 묵고는 오타와로 차를 몰았다. 어둠이 내려앉을 즈음에 오타와에 도착해 막내딸을 만났다. 딸의 안내로 오타와 시내로 나갔다. 오타와는 생각보다 큰 도시였다. 인구도 90만 명으로 캐나다에선 큰 편에 속한다. 토론토와 킹스턴, 몬트리올과 퀘벡시티 등 네 개 도시가 수도가 되기 위해 격렬히 대립하자, 당시 빅토리아 여왕은 그 가운데 한 도시를 택하지 않고 온타리오와 퀘벡 경계에 있는 오타와를 수도로 정했다고 한다. 도심으로 들어가 리도 운하와 국회의사당, 충혼탑을 대강 둘러보고는 타이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여기선 유명한 식당인지 현 트뤼도 연방수상을 비롯한 유명인사와 주인이 함께 찍은 사진을 걸어놓고 있었다.



 

사스캐처원 초입의 메이플 크릭에서 하루 묵은 모텔은 외양도 허름하지만 내부또한 지저분하기 짝이 없었다.



온타리오로 들어서 버밀리언 베이란 마을에서 캐빈을 구해 하루 묵었다.


매일 아침이면 가장 먼저 나타나는 마을에서 팀홀튼스 커피 한잔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했다.

20분이 지난 커피는 버리고 새로 내린다는 광고 문구가 인상적이다.




선더베이를 지나 트랜스 캐나다 17번 하이웨이를 달리는데 도로 옆으로 노란색 단풍이 연이어 나타났다.


규정속도를 초과해 달렸다는 이유로 선더베이의 위장 경찰에게 딱지를 받았다.




오타와 도심의 야경도 제법 화려한 편이었다.


오타와 강과 온타리오 호수를 연결하는 리도 운하는 겨울철이면 그 일부가 아이스링크로 변한다.


페어몬트 샤토 로리에 호텔(Fairmont Chateau Laurier Hotel)


국회의사당 건물 앞에 설치된 캐나다 탄생 150주년 기념조형물


컨페더레이션 광장에 있는 충혼탑




저녁 식사를 한 로얄 타이 식당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1.13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그런 모텔이 있을 수 있죠? 정말 놀랐습니다. 저도 경찰들한테 들은게 있는데 자기 죄를 순순히 인정하고 그에 대한 사과(?)를 하면 오히려 경찰들이 선처를 해준다고 했습니다~ 이런저런 일들이 많이 있으셨네요!

    • 보리올 2017.11.15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 말이다. 나도 캐나다 살면서 이렇게 시설이 형편없는 곳은 처음 보았다. 기름이 떨어져 오갈데 없는 손님들 받으며 근근히 살아가는 것 같더구나.

 

의례 서울 사람들이 남산을 잘 오르지 않듯이 밴쿠버에서 몇 년을 살면서도 국경 너머 가까이 있는 올림픽 국립공원(Olympic National Park)을 찾을 기회가 없었다. 가려고 맘 먹으면 아무 때나 갈 수 있다는 생각도 있었을 것이고, 빅토리아(Victoria) 방문길에 바다 건너 빤히 보이던 산세라 호기심도 그리 크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도 이번 여행은 나에겐 좀 별난 여행이었다. 산으로 가는 경우엔 늘 손사레를 치던 집사람이 야영을 마다않고 이번 여행길에 따라나선 것이다. 이처럼 단둘이서 산으로 드는 경우가 많지 않았기에 나로서도 좀 낯이 설었다. 긴 산행 코스는 모두 빼고 가볍게 걸을 수 있는 코스를 중심으로 일정을 짜서 집사람이 힘들지 않게끔 나름 배려를 했다.

 

3,600 평방킬로미터의 면적을 가진 올림픽 국립공원은 1938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이 되었다 한다. 이 정도 크기면 미국 내에서도 꽤 큰 국립공원으로 분류가 된다. 1981년에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수려한 산악 지형에 울창한 삼림, 그리고 광할한 해안선이 펼쳐지는 지정학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올림픽 국립공원 내 최고봉은 올림푸스 산(해발 2,432m)이며, 낮은 해발 고도에도 불구하고 60여 개의 빙하가 형성되어 있다. 연간 강수량이 3,430mm나 되며, 이 수치는 미국 전역에서 가장 많다고 들었다. 그 덕분에 온대우림이 광범위하게 발달을 했다. 숲이나 자연을 연구하는 사람에겐 매력이 넘치는 곳임에 분명하다.

 

피스 아치(Peace Arch)에서 국경을 통과했다. 어디를 가냐고 묻기에 올림픽 국립공원에 캠핑간다고 답을 했더니 왜 캠핑을 가느냐고 묻는다. 내가 황당한 표정으로 답을 하지 못하고 있으니 심사관이 오히려 재미있다는 듯 껄걸 웃는다. 썰렁한 농담이었나, 아니면 슬쩍 뗘보는 질문이었을까 궁금했지만 내가 역으로 물어볼 수는 없는 일 아닌가. 얼마 전에 받은 입국 스탬프가 살아있다고 그냥 통과를 시켜준다. 린우드(Lynnwood)에 들러 H-마트에서 장을 보았다. 미국 쪽으로 식품 가져오는 것을 엄히 막기 때문에 대부분 여기서 장을 본다. 삼오정에서 김치순두부와 고등어구이로 점심을 해결했다. 음식도 괜찮았고 사람들도 많았다.

 

에드먼즈(Edmonds)에서 킹스턴(Kingston) 가는 페리에 올랐다. 바다 건너 저 앞에 킹스턴이 보였지만 페리로는 20분이 넘게 걸렸다. 푸른 하늘에 햇볕은 쨍쨍 내리쬐지만 공기는 좀 서늘했다. 차량에 부착된 온도계는 밖의 기온이 섭씨 19도임을 알려준다. 101번 도로를 타고 포트 에인젤스(Port Angeles)에 도착했다. 예상보다는 규모가 컸다. 우선 커피부터 한 잔 하고 국립공원 초입에 있는 방문자 센터를 들렀다. 로드(Rod)란 할아버지 레인저가 우리를 맞더니 친절하게 볼거리를 알려준다. 너무 길게 설명을 해줬지만 중간에 짜를 수가 없었다. 더구나 우리가 한국인임을 알고는 바로 안녕하세요?”하며 우리 말로 인사를 건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기심과 여러가지 2014.09.23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용~ 시원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보리올 2014.09.24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며칠 동안은 초가을 날씨를 보이더니 지금은 밖에 비가 내립니다. 이 비가 그치면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겠죠? 좋은 하루 되세요.

  2. 설록차 2014.09.26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분이 오붓한 산행을 하셨군요..
    미국이라 그런지 차도 많고 사람도 많고 분위기가 달라 보이네요..
    또 중국 편에서 이리로 오니 확!눈이 밝아지는 느낌이에요..^*^

    • 보리올 2014.09.26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행이라기보다는 여행을 나섰지요. 배낭지고 오르는 산행은 다음에 시도하려 합니다. 이곳 자연도 캐나다와 비슷합니다만 방문객들은 훨씬 많습니다.

  3. Justin 2014.10.08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저도 올림픽 국립공원을 갔다와본 적이 없습니다. 이참에 간접적으로 블로그통해서 둘러봐야겠습니다.